전체뉴스 1-10 / 4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성 DMZ 평화의 길 '인기'…개방 두 달만에 5천명 넘어

    ... 하면 된다. 참가자들은 금강산전망대와 DMZ 인근 해안 철책로를 걸으며 분단의 현실을 온몸으로 체감할 수 있다. 금강산전망대에서는 고성능 망원렌즈가 장착된 카메라를 통해 북쪽 모습을 생생하게 볼 수 있고 금강산 주봉 능선과 함께 이산가족 상봉단이 온정리로 이동했던 동해선 도로와 북쪽으로 연결된 동해선 철도를 손에 잡을 듯 가까이서 볼 수 있다. 또한 바다의 금강산이라는 해금강과 전래동화 '선녀와 나무꾼'의 배경인 감호, 사공 바위, 외추도 등 그동안 사진과 영상으로만 보던 ...

    한국경제 | 2019.06.26 17:45 | YONHAP

  • thumbnail
    '금단의 땅을 걷는다'…고성 DMZ 평둘레길 27일부터 개방

    ... 참가자들은 금강산 전망대와 DMZ 인근 해안 철책로를 걸으며 분단의 현실을 온몸으로 체감할 수 있다. 금강산 전망대에서는 고성능 망원렌즈가 장착된 카메라를 통해 북쪽 모습을 생생하게 볼 수 있고 금강산 주봉 능선과 함께 이산가족 상봉단이 온정리로 이동했던 동해선 도로와 북쪽으로 연결된 동해선 철도를 손에 잡을 듯 가까이서 볼 수 있다. 또한 '바다의 금강산'이라는 해금강과 전래동화 '선녀와 나무꾼'의 배경인 호수 '감호', 사공 ...

    한국경제 | 2019.04.21 19:20 | YONHAP

  • thumbnail
    딜라이트 보청기, 설맞이 할인 판매 진행

    ... ‘청음’ 12, 16채널 제품과 프리미엄형 신제품 ‘Hi-D(하이디)’ 제품 전 모델에 적용되며, 제품과 모델에 따라 할인율을 적용해 판매한다. 지난 해 모 기업인 대원제약과 함께 남북이산가족 상봉단에 기부했던 제품으로도 잘 알려져 있는 ‘청음’ 제품은 한국어 주파수 특성 맞춤 설계로 한국인이 듣기 편한 소리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이명차폐 기능이 있어 이명을 겪는 이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이 업체 ...

    한국경제 | 2019.01.31 16:32

  • thumbnail
    통일부 "남북 이산상봉에 재미 이산가족 포함 北과 협의중"

    통일부는 28일 향후 남북 간 이산가족 상봉행사 때 재미교포 이산가족도 상봉단에 포함하는 방안을 북한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남북 이산가족이 만나게 되는 일정이 잡히게 되면 그때 재미 이산가족도 같이 만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남북 이산가족 상봉 등 계기 시 재미 이산가족을 포함시키는 방안도 북측과 협의하고 있다"고 답했다. 백 대변인은 "앞으로도 ...

    한국경제 | 2018.11.28 11:18 | YONHAP

  • thumbnail
    대원제약, 임직원 자발적으로 뭉친 '대원 이웃 사랑회'…취약계층 의료지원부터 김장김치 나눔 활발

    ... 충북 진천군과 취약계층 노인 보청기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딜라이트 보청기 100대를 진천군에 전달했다. 이후에도 노인들의 청력검사 등 제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해오고 있다. 딜라이트는 지난 8월 남북한 이산가족 상봉단에도 보청기를 지원했다. 백승열 대원제약 부회장은 “임직원들이 직접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소외된 이들의 아픔을 함께 나누는 데 큰 가치를 부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사회의 어두운 곳을 밝히기 위해 ...

    한경헬스 | 2018.11.20 16:39 | 전예진

  • thumbnail
    제진역·고성 통일 전망대… 훈풍 부는 한반도 체감해 볼까

    ... 지형지물에 대한 설명을 먼저 듣게 되는데, 고성능 망원렌즈가 장착된 방송용 중계 카메라가 실시간으로 생생하게 북쪽 모습을 비춰준다. 왼쪽 바로 앞에 보이는 고지 너머로는 금강산 주봉 능선이 뚜렷하게 보이고, 정면으로는 최근 이산가족 상봉단이 온정리로 이동했던 도로와 북쪽으로 연결된 철도가 손에 잡힐 듯 가깝게 보인다. 오른편 동해 쪽으로는 ‘바다의 금강산’이라는 해금강과 전래동화 선녀와 나무꾼의 모티브가 된 호수 ‘감호’와 부처 ...

    한국경제 | 2018.09.30 15:15 | 최병일

  • thumbnail
    [이산가족상봉] 첫 대면후 '마지막 인사' 88세父-67세子…눈물의 '안녕'

    ... 따라가던 일부 남측 가족들은 버스를 향해 울면서 엎드려 절을 하기도 했다. 북측 피순애(86) 씨는 건강상태가 좋지 않아 구급차를 타고 따로 출발했다. 남측 사촌여동생 피영애(81) 씨는 구급차를 따라가며 "언니"라고 외치더니 피순애 씨의 얼굴을 감싸 안고 다급하게 입맞춤을 했다. 남측 상봉단을 태운 버스는 오후 3시25분께 군사분계선(MDL)을 통과한 뒤 3시37분께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CIQ)로 귀환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08.26 21:46 | YONHAP

  • thumbnail
    “또 만나요”… 이산가족 눈물의 작별

    제21차 이산가족 상봉 행사 2회차 마지막 날인 26일 북한 금강산호텔에서 작별 상봉을 마친 이산가족들이 버스 창문 너머로 손을 잡고 인사를 나누고 있다. 남측 상봉단은 이날 오후 1시30분께 금강산을 떠나 동해선 육로를 통해 돌아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08.26 17:07

  • thumbnail
    '기약없는 이별' 이산가족 작별상봉 곳곳서 '눈물 바다'

    남북 이산가족들은 26일 작별상봉에서 꿈에서나 그리던 가족·친척들과 또다시 기약없이 헤어져야 한다는 생각에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남측 상봉단 81가족 324명은 이날 작별상봉과 공동점심을 마지막으로 2박3일 간의 일정을 모두 마친 뒤 오후 1시 20분께 버스를 타고 금강산을 출발했다. 이들은 작별상봉과 공동점심으로 이어지는 3시간 동안 마지막이 될지도 모를 시간을 함께하며 이별을 준비했다. 작별상봉장은 곳곳에서 기약 없는 이별을 ...

    한국경제 | 2018.08.26 14:09 | 강경주

  • thumbnail
    사흘 만남 후 또 기약없는 이별… 이산가족, 눈물의 작별상봉

    ... 남측 조정기(67) 씨는 "그냥 기분이 좋아요. 돌아가셨다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얼굴 봤으니까요. 어머니 대신 한풀이 했으니 이제는 그냥 좋아요"라고 작별상봉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81가족 324명의 남측 상봉단은 작별상봉 뒤 오후 1시 30분께 금강산을 떠나 동해선 육로를 통해 귀환할 예정이다. 남북 이산가족들은 첫날 단체상봉과 환영 만찬, 이튿날 개별상봉과 객실중식, 단체상봉, 마지막 날 작별상봉 및 공동중식 순서로 65년만에 만난 가족들과 ...

    한국경제 | 2018.08.26 10:3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