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06,0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상대 수익 배분 관련 법률 자문 구해

    ...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하고 법률 자문을 구하게 됐다는 것이 해당 글의 골자다. 그러나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측은 "사실 무근이라는 말밖에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빅히트는 방탄소년단의 인기에 힘입어 지난해 2000억 원의 매출을 돌파하는 등 창사 이래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지난해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재계약을 한 이후 기업 가치도 상승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HEI | 2019.12.10 01:15 | 장지민

  • [사설] 한국의 경제 펀더멘털이 속절없이 무너지고 있다

    ... 심각한 이상이 생긴 것은 아닌가. 진지한 성찰이 필요하다. 당장의 걱정은 외국인 자금의 한국 증시 이탈이다. 최근 한 달 새 외국인들이 팔아치운 주식이 5조원어치에 달한다. 채권에서도 돈을 빼려는 기류가 심상치 않다. 올해 주가상승률은 주요 20개국(G20) 가운데 최하위권인 18위다. 침체된 한국 증시의 무기력증 원인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실물 경제 반영물이 주식시장이란 점에서 보면 우리 경제에 경고등이 켜진 지도 한참 됐다. 생산과 투자, 고용과 소비 ...

    한국경제 | 2019.12.09 18:38

  • KB금융 업계 첫 자사주 소각, 은행株 볕드나

    ... 은행으로 이어지면 역사적 저점 수준까지 떨어진 은행주의 저평가 매력이 부각될 것이란 분석이다. 9일 유가증권시장에서 KB금융은 1050원(2.23%) 오른 4만80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외국인투자자가 이날 100억원어치 순매수하며 상승세를 뒷받침했다. KB금융은 최근 한 달 동안 10% 넘게 올랐다. KB금융은 1000억원 규모의 자기주식(230만3617주)을 오는 12일 소각할 계획이다. 자본금이나 자본잉여금이 아닌 이익잉여금에서 차감한다. 발행주식 수가 감소해 주당순...

    한국경제 | 2019.12.09 18:14 | 김기만

  • thumbnail
    "트럼프 감세로 美 경제 선방했지만…무역전쟁 격화되면 내년 침체 올 것"

    ... 이뤄질 때만 좋은 정책”이라고 진단했다. 배로 교수는 ‘2017년 감세 효과는 사라졌는가’라는 질문에 “감세는 2018년 미국 GDP를 약 1.1%포인트 높였다”며 “개인에 대한 감세 효과는 일회성에 그쳤지만 기업에 대한 감세는 이후 10년간 0.2%포인트가량 꾸준히 GDP 상승 효과로 나타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2.09 18:00 | 김현석

  • thumbnail
    올해 라면株 등락, 수출이 갈랐다

    ... 차지하고 있는 CJ CGV는 2015년 중국 등 해외 진출 성과가 가시화되면서 1년 만에 주가가 두 배 이상 오르기도 했다. 국내 대표 제과주인 오리온도 2017년 꼬북칩 등 해외 판매가 크게 늘어나면서 주가가 16만원까지 수직 상승하기도 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내수주가 국내 영업기반과 노하우를 활용해 해외 시장에서 좋은 결과를 얻으면 그만큼 수익률도 배가된다”며 “다만 내수 시장에 비해 해외 시장에서는 매출 또는 이익 ...

    한국경제 | 2019.12.09 17:56 | 한경제

  • thumbnail
    작년 41만명 불법사금융 대출…60대 이상·가정주부 비중 급증

    ... 고령층의 비중이 전년(26.8%) 대비 14.3%포인트 뛴 점이 눈에 띈다. 직업별로 보면 생산직(29.5%)과 자영업자(27.2%)가 주류를 이뤘다. 가정주부 비중은 22.9%로 1년 전(12.7%)보다 10.2%포인트 상승했다. 월소득은 200만~300만원(27.3%)인 사람이 가장 많았다. 월소득이 600만원을 넘는 고소득자도 13.1%였는데, 대부분 자금 사정이 취약한 사업자 등으로 추정됐다. 돈을 빌린 목적은 가계생활자금(39.8%), 사업자금(34.4%), ...

    한국경제 | 2019.12.09 17:53 | 임현우

  • thumbnail
    공모펀드 상품 정보·수익률 한눈에!

    ... ‘수익률 좋은 펀드’ 등 항목별로 펀드를 고를 수 있어 편의성도 높였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은퇴 솔루션’ 메뉴에서는 예상 은퇴 시기와 필요 생활자금, 투자 성향 등을 입력하면 물가상승률을 고려해 맞춤형 연금 솔루션을 추천해준다. 이와 함께 삼성경제연구소(SERI)가 내놓는 국내외 경제 동향과 각종 이슈 보고서 등도 살펴볼 수 있다. 앱에서 곧바로 펀드를 가입 또는 환매할 수 있는 원스톱 매매 서비스도 마련했다. ...

    한국경제 | 2019.12.09 17:45 | 이호기

  • [마켓인사이트] 신용등급 떨어진 흥아해운…줄이은 차입금 만기 '부담'

    ... 차지한 컨테이너선사업을 떠나보낸 여파가 있을 것으로 나이스신용평가는 판단했다. 흥아해운에 남아 있는 탱커선사업이 주요 사업 기반이 되기에는 상황이 녹록지 않기 때문이다. 탱커선 업황이 살아나지 못하고 있는 데다, 국제 유가 상승으로 연료비 부담은 커지고 있다. 2015년 이후 시장 운임은 하락하고 있고, 운항 항로의 잦은 기상 악화로 운항일수가 줄면서 물동량 손실이 커져 탱커선사업부는 지난해 적자 전환했다. 올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흥아해운의 누적 영업적자는 ...

    한국경제 | 2019.12.09 17:40 | 김은정

  • thumbnail
    주가·수익성 '두 토끼' 잡은 포스코의 위기관리 능력

    ... 원가관리 능력으로 최악의 업황 악화 속에서도 견조한 수익성을 지켜낸 덕분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연말을 맞아 4%에 달하는 배당수익률(주당 배당금/주가)이 매력 포인트로 떠오른 가운데 글로벌 주요 철강사들의 주가도 반등하고 있어 상승세가 당분간 계속될 것이란 전망이 많다. 9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포스코는 2500원(1.08%) 오른 23만3000원으로 마감했다. 최근 한 달 동안 4.02%, 석 달 동안 7.37% 올랐다. 급등 수준은 아니지만 다른 철강주들이 대거 ...

    한국경제 | 2019.12.09 17:39 | 임근호

  • OECD 국가 14% 줄어들 때 10년간 韓 청년 실업자 28% 늘었다

    ... 청년 인구가 감소했는데 실업자가 증가한 OECD 국가는 그리스, 이탈리아, 프랑스, 핀란드, 터키뿐이다. 청년 실업률도 경고음을 울리고 있다. 지난해 한국의 청년 실업률은 9.5%로 2008년(7.1%)보다 2.4%포인트 상승했다. 같은 기간 OECD 평균은 10.4%에서 9.1%로 1.3%포인트 하락했다. 이 기간 OECD 36개국 가운데 한국의 청년 실업률은 11위에서 22위로 11계단 떨어졌다. 10년 전에는 한국의 실업률이 OECD 평균보다 3.3%포인트 ...

    한국경제 | 2019.12.09 17:25 | 박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