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6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브라질, 코로나19 확산 가속…사망 667명·확진 1만3천717명

    ... 첫 사망자가 보고된 이후 하루 만에 100명 이상 늘어난 것은 처음이다. 치명률은 전날의 4.6%에서 4.9%로 높아졌다. 환자 100명당 4.9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의미다. 사망자는 사실상 전국의 주(州)에서 발생한 가운데 상파울루주가 371명으로 가장 많고 리우데자네이루주가 89명으로 뒤를 이었다. 확진자는 전날의 1만2천56명에서 1만3천717명으로 1천661명 늘었다. 확진자는 지난달 말부터 매일 1천명 이상 늘어나다 5∼6일에는 800∼900명대로 줄었으나 ...

    한국경제 | 2020.04.08 05:59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상파울루 야외병동 확충…중남미 최대 공원에도 설치

    전문가들 사회적 격리 연장 필요성 강조…한인동포들 경제타격 불가피 브라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와 확진자가 가장 많이 나오는 상파울루주에 야외병동이 추가로 설치된다. 주앙 도리아 상파울루 주지사는 7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통해 병상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중남미 최대 규모 공원으로 알려진 상파울루 시내 이비라푸에라에 야외병동을 설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도리아 주지사는 4천200만 헤알(약 96억 원)을 들여 ...

    한국경제 | 2020.04.08 02:31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정점 안 보이는 중남미…봉쇄 완화도 기약 없어

    확진자 3만5천 명 넘어서…콜롬비아·브라질 상파울루 등 격리 연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 가장 늦게 진입한 중남미가 위기 탈출도 가장 늦어질 것으로 우려된다. 6일(현지시간) 미국 존스홉킨스대 통계와 중남미 각국 보건당국 발표를 종합하면 이날까지 중남미 30여 개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총 3만5천200명에 달한다. 전날보다 2천700명가량 늘었다. 나라별로는 브라질(1만2천56명), 칠레(4천815명), 에...

    한국경제 | 2020.04.07 09:24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와 전쟁 중인데…브라질, 보건장관 교체설로 혼선

    ... 대한 평가는 긍정적 76%·부정적 5%·보통 18%로 나왔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코로나19 위기 대응 방식에 대한 평가는 긍정적 33%·부정적 39%·보통 25%로 나와 대조를 이뤘다. 만데타 장관 교체 소문이 나돌면서 상파울루 등 주요 대도시에서는 보우소나루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냄비 시위가 벌어졌다. 냄비나 프라이팬, 주전자 등을 두드리는 냄비 시위는 지난달 17일부터 계속되고 있으며,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참여 규모를 넓히고 있다. 한편, 보건부는 ...

    한국경제 | 2020.04.07 08:57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코로나19 사망 553명으로 늘어…확진 1만2천명 넘어

    ... 폭이 다시 커졌다고 보건부는 말했다. 치명률은 전날의 4.4%에서 4.6%로 높아졌다. 코로나19 사태 초기에는 사망자가 남동부와 남부 지역에 집중됐으나 지금은 북동부와 북부 지역으로도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주(州)별로는 상파울루주가 304명으로 가장 많고 리우데자네이루주(71명), 페르남부쿠주(30명) 등이 뒤를 이었다. 확진자는 전날의 1만1천130명에서 1만2천56명으로 956명 늘었다. 확진자는 지난달 말부터 매일 1천명 이상씩 늘어나다 전날 ...

    한국경제 | 2020.04.07 05:33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상파울루, 사회적 격리 15일간 연장…한인사회 큰 타격

    3월 24일 이후 한달간 비필수 업종 영업 금지 브라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와 확진자가 가장 많이 나오고 있는 상파울루주에서 사회적 격리 조치가 연장됐다. 주앙 도리아 상파울루 주지사는 6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통해 사회적 격리 조치를 오는 22일까지 15일간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상파울루주 정부는 보건 전문가들과 함께 사회적 격리 연장 문제를 놓고 치열하게 협의한 끝에 연장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

    한국경제 | 2020.04.07 02:46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군 연구기관도 '사회적 격리' 지지…대통령 주장과 반대

    상파울루 등 지방정부 격리 조치 확대에 힘 실릴 듯 브라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둘러싸고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군의 최고위급 연구기관이 대규모 '사회적 격리'를 지지하는 의견을 내놓아 주목된다. 6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브라질 육군전략연구센터(Ceeex)는 코로나19 환자 증가세를 억제하려면 대규모 사회적 격리가 필요하다는 견해를 담은 보고서를 작성했다. 지난 2일 작성된 것으로 알려진 육군전략연구센터의 ...

    한국경제 | 2020.04.07 01:28 | YONHAP

  • thumbnail
    휴마시스, 브라질에 코로나19 진단키트 공급

    ... 됐다. 이에 4월 중 첫 선적을 시작으로 총 100만 테스트물량의 코로나19 진단키트를 브라질로 수출할 예정이다. 휴마시스 관계자는 "이번 계약 성사에는 KOTRA의 지원이 있었다"며 "KOTRA 상파울루에서 민간 연구소와 주 정부, 자치단체 소속 바이어들과의 연결을 도왔다"고 말했다. 휴마시스는 브라질뿐만 아니라 이탈리아, 독일 등 유럽국가와 인도네시아, 캐나다, 중동 및 아프리카 등에도 코로나19 진단키트를 공급할 계획이다. ...

    한경헬스 | 2020.04.06 14:49 | 박상익

  • thumbnail
    브라질, 코로나19 사망 486명·확진 1만1천130명…증가폭 둔화

    ... 브라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와 확진자가 여전히 빠르게 늘고 있으나 증가 폭은 약간 줄었다. 5일(현지시간) 브라질 보건부에 따르면 이날 코로나19 사망자는 전날의 432명에서 486명으로 54명 늘었다. 상파울루주가 275명으로 가장 많고 리우데자네이루주가 64명으로 뒤를 이었다. 사망자 수는 최근 들어 하루 만에 60∼70명씩 증가했으나 이날은 증가세가 약간 둔화했다. 특히 지난 3∼4일에는 24시간 만에 73명 늘어나 지난달 17일 사망자가 ...

    한국경제 | 2020.04.06 06:28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코로나19 최대 확산 상파울루, 세계은행에 1억달러 요청

    코로나19 환자 22만명 달할 수 있어…병상 확보·진단키트 구매 등에 사용 브라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가장 빠르게 확산하는 상파울루주 정부가 세계은행(WB)에 지원을 요청했다. 상파울루주 정부는 코로나19 환자가 22만명 선까지 늘어날 수 있다며 효과적인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세계은행에 1억 달러(약 1천230억 원) 지원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5일(현지시간) 밝혔다. 주 정부 관계자는 12억 헤알(약 2천800억 원)의 ...

    한국경제 | 2020.04.06 03:5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