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4,8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브라질, 코로나19 대응 보유외환 사용 어려울듯…"위험한 발상"

    ... 의견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해부터 헤알화 가치 방어에 상당한 규모의 보유 외환을 사용한 상태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매도를 늘리면 금융시장 불안을 부채질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30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 폴랴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보유 외환은 지난해 6월 3천900억 달러 수준이었으나 지난 17일 기준으로 3천400억 달러로 줄었다. 중앙은행은 지난 1년간 헤알화 가치 방어를 위해 보유 외환의 15%에 해당하는 500억 달러를 매도했다. 3천400억 ...

    한국경제 | 2020.05.01 05:15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정부 "대통령 코로나19 검사 음성"…문건은 또 공개 안해

    ... 보고서만 제출 브라질 정부가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히면서도 검사 결과를 담은 문건은 또다시 공개하지 않았다. 브라질 정부 측 변호인은 30일(현지시간) 상파울루 지역 연방법원에 보낸 서한을 통해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주장했으나 검사 결과를 직접 밝히는 문건은 공개하지 않았다. 대신 정부 측 변호인은 대통령 건강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가 지난달 18일 ...

    한국경제 | 2020.05.01 02:08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리우, 코로나19 사회적 격리 또 연장…도시봉쇄도 고려

    최대 피해지역 상파울루주도 격리 조치 연장 시사 브라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상파울루주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발생하고 있는 리우데자네이루주에서 사회적 격리 조치가 또다시 연장됐다. 위우손 윗제우 리우데자네이루 주지사는 30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통해 사회적 격리 조치를 5월 11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윗제우 주지사는 약국과 슈퍼마켓, 주유소 등 필수 업종을 제외하고 영업활동이 계속 금지된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5.01 01:53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대통령, 코로나19 또 남탓…"사망자 급증 주지사들 책임"

    상파울루 주지사 강력 반발…룰라 "망자에 대한 존중 없는 사람"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자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급증하는 데 대한 책임을 또다시 주지사와 시장들에게 돌리는 발언을 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브라질리아 대통령궁 앞에서 만난 기자들이 사망자 급증에 대한 입장을 요구하자 코로나19 대응 조치에 관한 권한을 가진 주지사와 시장들에게 물어야 한다며 자신의 책임이 아니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4.30 12:43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코로나19 사망·확진 연일 급증세…환자 8만명 육박

    사망자 449명 늘어 5천466명…상파울루주 대중교통서 마스크 의무화 브라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이틀 연속 400명 이상 늘고 확진자 수는 7만8천명을 넘었다. 29일(현지시간) 브라질 보건부에 따르면 코로나19 사망자는 전날보다 449명 많은 5천466명으로 늘었다. 전날에는 474명 늘어 지난달 17일 첫 보고 이후 가장 큰 증가 폭을 기록한 바 있다. 유사 증세를 보인 사망자 1천400여 명에 대해 원인 ...

    한국경제 | 2020.04.30 06:14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급확산 브라질…사회적 격리 '유지 vs 완화' 갈등 심화

    ... 부리는 브라질에서 사회적 격리를 둘러싸고 갈등이 심화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으려면 대규모 사회적 격리가 필요하다는 의견과 경제활동에 복귀해야 한다는 주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 폴랴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의 지난 27일 조사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대규모 사회적 격리에 대한 의견은 찬성 52%·반대 46%로 나왔다. 지난 1∼3일 조사에서는 찬성 60%·반대 37%, 17일 조사에선 찬성 56%·반대 ...

    한국경제 | 2020.04.30 01:17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항공편 이용한 외국인 입국 규제 조치 30일 연장

    ... 대사관은 현재 미국과 브라질을 오가는 항공편이 1주일에 9편 밖에 없으며, 앞으로 더 줄어들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대사관은 지난달 25일에도 성명을 통해 브라질 체류 자국민들에게 귀국을 권고했다. 당시는 브라질-미국 항공 노선이 상파울루주 과룰류스 공항과 캄피나스 공항, 리우데자네이루 공항 등에서 운영됐으나 현재는 과룰류스 공항만 유지되고 있다. 한편, 브라질 정부는 지난달 말부터 남미 인접국들로부터 고속도로를 포함해 육로를 이용한 외국인의 입국도 잠정적으로 ...

    한국경제 | 2020.04.29 05:39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연방판사 "대통령 코로나19 검사 결과 문건 공개하라"

    ...정보 접근권 제약하는 위법 행위"…정부 측 재심 청구할 듯 브라질 연방판사가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를 공개하라고 판결했다. 28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아나 루시아 페트리 베투 연방판사는 전날 정부 측에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코로나19 검사 결과와 관련된 모든 문건을 이틀 안에 공개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베투 판사는 "대통령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공개하지 않는 것은 정보의 ...

    한국경제 | 2020.04.29 02:13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확진자 6만명 넘은 브라질…마스크 착용 의무 지역↑

    ... 338명 많은 4543명으로 늘었다.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을 뜻하는 치명률은 6.8%로 높아졌다. 여기에 보건부가 코로나19 유사 증세를 보이다 사망한 1300여명을 조사 중이라 사망자 수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상파울루주가 확진자(2만1696명)와 사망자(1825명) 모두 가장 많이 보고됐다. 상파울루주 정부는 3월 24일∼4월 6일과 4월 7일∼22일에 이어 4월 23일∼5월 10일 등 세 차례에 걸쳐 사회적 격리 조치를 시행 ...

    한국경제 | 2020.04.28 07:42 | 고은빛

  • thumbnail
    브라질 코로나19 피해 확산 속 마스크 착용 의무화 지역 늘어

    ... 338명 많은 4천543명으로 늘었다.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6.8%로 높아졌다. 보건부가 코로나19 유사 증세를 보이다 사망한 1천300여명을 조사하고 있어 사망자 수는 당분간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상파울루주가 확진자(2만1천696명)와 사망자(1천825명) 모두 가장 많이 보고된 가운데 사회적 격리 조치가 완화될 것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상파울루주 정부는 3월 24일∼4월 6일과 4월 7일∼22일에 이어 4월 23일∼5월 10일 ...

    한국경제 | 2020.04.28 06:4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