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4,8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브라질 리우 빈민가 코로나19 피해 급증…집단감염 시작됐나

    ... 마땅한 대책이 없는 상태다. 브라질 국립통계원(IBGE) 자료를 기준으로 빈민가는 전국 323개 도시에 6천329곳이 있으며 주민은 1천35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빈민가의 절반 정도는 상파울루시와 리우데자네이루시 등 남동부 지역 대도시에 몰려 있다. 한편 브라질에서는 전날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8만5천380명, 사망자는 5천901명 보고됐다. 리우데자네이루주의 확진자는 9천453명, 사망자는 854명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02 00:30 | YONHAP

  • thumbnail
    축구선수 코로나19 사망확률 낮다?…브라질대통령 리그재개 희망

    ... 선두인 파리생제르맹(PSG)이 챔피언 타이틀을 가져갔다고 공표했다. 브라질축구협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경기 재개는 "가능하다면 언제든, 모든 관계자의 안전과 이들에 대한 의료 서비스의 보장과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상파울루FC의 라이 올리베이라 단장은 코로나19 사태 와중의 경기 재개에 반대한다고 강조하면서 "우리는 각종 권고에 따라 적절한 시기에, 점진적으로 경기를 재개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사태를 무책임하게 관리하고 ...

    한국경제 | 2020.05.01 10:02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코로나19에 4개 도시 첫 봉쇄…리우데자네이루주도 검토

    ... 보인다. 도시봉쇄 조처가 내려지면 극히 일부의 필수 업종을 제외하고 모든 영업활동이 금지되며 주민 이동과 차량 통행이 제한된다. 이들 4개 도시에서는 전날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2천728명, 사망자는 166명 보고됐다. 상파울루나 리우데자네이루보다는 코로나19 피해가 적지만, 의료진과 병상 부족으로 환자를 제대로 돌보지 못하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주 정부도 도시봉쇄 조치를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 정부의 에지마르 산투스 보건국장은 ...

    한국경제 | 2020.05.01 09:03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연방판사 "대통령 코로나19 검사 결과 공개 안하면 벌금"(종합)

    정부가 제출한 의료 보고서 인정 거부…"48시간내 공개하라" 판결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둘러싸고 논란이 가열하고 있다. 30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상파울루 지역 연방법원의 루시아 페트리 베투 판사는 정부 측 변호인에게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코로나19 검사와 관련된 모든 문건을 48시간 안에 공개하라고 판결했다. 베투 판사는 판결을 이행하지 않으면 매일 5천 헤알(약 110만 ...

    한국경제 | 2020.05.01 08:11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코로나19 정점은 언제쯤…확진자 8만5천명 넘어

    ... 확진자와 사망자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보건 전문가들은 브라질에서 코로나19가 5월 중 정점을 찍을 것으로 조심스럽게 예상하면서 강도 높은 사회적 격리를 주문했다. 브라질 국가위생감시국(Anvisa) 국장을 지낸 상파울루 대학의 곤잘루 베시나 네투 교수는 "코로나19가 대략 5월 10일께 정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러나 섣부르게 사회적 격리를 완화하면 환자가 다시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네우손 타이시 브라질 보건부 장관은 ...

    한국경제 | 2020.05.01 06:30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코로나19 대응 보유외환 사용 어려울듯…"위험한 발상"

    ... 의견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해부터 헤알화 가치 방어에 상당한 규모의 보유 외환을 사용한 상태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매도를 늘리면 금융시장 불안을 부채질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30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 폴랴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보유 외환은 지난해 6월 3천900억 달러 수준이었으나 지난 17일 기준으로 3천400억 달러로 줄었다. 중앙은행은 지난 1년간 헤알화 가치 방어를 위해 보유 외환의 15%에 해당하는 500억 달러를 매도했다. 3천400억 ...

    한국경제 | 2020.05.01 05:15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정부 "대통령 코로나19 검사 음성"…문건은 또 공개 안해

    ... 보고서만 제출 브라질 정부가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히면서도 검사 결과를 담은 문건은 또다시 공개하지 않았다. 브라질 정부 측 변호인은 30일(현지시간) 상파울루 지역 연방법원에 보낸 서한을 통해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주장했으나 검사 결과를 직접 밝히는 문건은 공개하지 않았다. 대신 정부 측 변호인은 대통령 건강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가 지난달 18일 ...

    한국경제 | 2020.05.01 02:08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리우, 코로나19 사회적 격리 또 연장…도시봉쇄도 고려

    최대 피해지역 상파울루주도 격리 조치 연장 시사 브라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상파울루주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발생하고 있는 리우데자네이루주에서 사회적 격리 조치가 또다시 연장됐다. 위우손 윗제우 리우데자네이루 주지사는 30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통해 사회적 격리 조치를 5월 11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윗제우 주지사는 약국과 슈퍼마켓, 주유소 등 필수 업종을 제외하고 영업활동이 계속 금지된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5.01 01:53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대통령, 코로나19 또 남탓…"사망자 급증 주지사들 책임"

    상파울루 주지사 강력 반발…룰라 "망자에 대한 존중 없는 사람"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자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급증하는 데 대한 책임을 또다시 주지사와 시장들에게 돌리는 발언을 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브라질리아 대통령궁 앞에서 만난 기자들이 사망자 급증에 대한 입장을 요구하자 코로나19 대응 조치에 관한 권한을 가진 주지사와 시장들에게 물어야 한다며 자신의 책임이 아니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4.30 12:43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코로나19 사망·확진 연일 급증세…환자 8만명 육박

    사망자 449명 늘어 5천466명…상파울루주 대중교통서 마스크 의무화 브라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이틀 연속 400명 이상 늘고 확진자 수는 7만8천명을 넘었다. 29일(현지시간) 브라질 보건부에 따르면 코로나19 사망자는 전날보다 449명 많은 5천466명으로 늘었다. 전날에는 474명 늘어 지난달 17일 첫 보고 이후 가장 큰 증가 폭을 기록한 바 있다. 유사 증세를 보인 사망자 1천400여 명에 대해 원인 ...

    한국경제 | 2020.04.30 06:1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