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521-9530 / 9,6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략지역을 가다] (40) 브라질 <하> .. 투자현황/진출방향

    ... 기록했었다. 1위는 남미공동시장 발효로 역내무관세 혜택을 받던 아르헨티나산 르노였다. 후발업체인 대우가 이처럼 좋은 성적을 낸 것은 시장에 제품을 낼때 품질과 애프터서비스가 따르도록 신경을 쓴 것이 주효했다고 (주)대우 상파울루 지사의 박영일 지사장은 말한다. "1천 주행, 또는 1주일이내 구매자가 불만이면 돈을 돌려주겠다" "24시간 이내 애프터서비스를 해주고 고장수리땐 차를 빌려준다"이런 슬로건들이 먹혀 들었고 지금도 호응이 높다는 것이다. ...

    한국경제 | 1995.12.20 00:00

  • [전략지역을 가다] (40) 브라질 <하> .. 투자 유망 분야

    브라질은 땅도 넓고 많은 인구를 가진 잠재력있는 시장이어서 자세히 뜯어 보면 사업기회가 얼마든지 발견된다. 대기업은 물론 중소기업수준으로도 해볼만한 것이 많다. 투자유망분야 =상파울루시내의 동양인촌에는 아직 슈퍼나 백화점이 없다. 1천만달러정도면 이같은 소매점을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상품을 선전할수 있다는 점에서 대기업들이 소매업진출을 생각해봄직도 하다. 자본과 소프트웨어만 들여오고 판매는 현지인들을 쓰면 된다. 가장 ...

    한국경제 | 1995.12.20 00:00

  • [전략지역을 가다] (40) 브라질 <하> .. 인터뷰 : 가비올리

    브라질의 대형 건설회사중 하나인 CBPO사의 홍보 담당임원인 안토니오 호베르토 가비올리씨를 KOTRA 상파울루 무역관에서 만나 봤다. -어떤 일들에 관심이 있나. "우리회사는 수력발전소나 화학플랜트 등을 짓는다. 한국회사들과 같이 사업을 할 수 있었으면 한다. 한국회사들이 가전 등에서 공장을 지으려한다고 들었다. 대기업들이 그룹내에 건설회사들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합작해 일할 수 있으면 좋겠다" -헤알플랜이후 브라질건설사들의 ...

    한국경제 | 1995.12.20 00:00

  • [전략지역을 가다] (39) 브라질 <중> .. 민영화/개방

    ... 참여할 수 있는 것은 아니고 경영권을 포함해 브라질인의 자본이 51%이상 투자된 기업만이 참여할 수 있도록 규정돼 있다. 이때문에 브라질 통신시장에 관심있는 외국자본들은 브라질기업과의 합작 투자를 고려해야할 것이라고 KOTRA상파울루무역관 박중근관장은 전했다. 민감한 사안인 석유부문개방도 지금까지 제시된 것만을 보면 민간기업은 국영석유회사인 PETROBRAS가 점찍어 놓지 않은 지역만을 탐사할 수 있도록 허용될 예정이다. 이같은 제한에도 불구하고 민영화프로그램에 ...

    한국경제 | 1995.12.18 00:00

  • [전략지역을 가다] (39) 브라질 <중> .. 인터뷰 : 프레이리

    ... 주고 있다. 유럽에선 해고가 쉽지않지만 브라질은 그렇게 엄격하지 않다" -투자유망분야는. "전자 하드웨어 소프트웨어분야는 종전에 투자제한이 있었으나 지금은 없어졌다. 식품 통신 광업 등도 유망하다. 자동차부품업에는 인센티브가 있다" -유망한 지역은. "상파울루주는 브라질전체 GNP의 35%를 점하고 있는 공업지역으로 투자가 유망하다. 그밖에 남쪽지역 미나스제라이스 파라나 등도 괜찮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2월 19일자).

    한국경제 | 1995.12.18 00:00

  • [전략지역을 가다] (39) 브라질 <중> .. 인터뷰

    브라질이 남미의 절반을 차지한다면 다시 브라질GNP의 35%정도를 차지하는 것이 상파울루주다. 상파울루주의 투자 등에 관한 일을 전담하고 있는 에메르손 카파스 상파울루주 과학기술경제발전국장을 만나봤다. -브라질경제를 어떻게 보나. "지금이 가장 중요한 시기다. 헤알플랜을 통한 안정 저인플레를 바탕으로 새로운 발전단계를 맞고 있다. 과거 10년이 침체기였다면 국가 독점사업의 민간개방, 행정개혁을 통해 앞으로 10년은 새로운 발전을 이룰 ...

    한국경제 | 1995.12.18 00:00

  • [레저/관광] '아마존' .. '태고 숨소리' 엿듣는다

    ... 투어를 고른다. .아마존의 어느 도시나 비슷하지만 투어는 현지에 도착하여 신청하는 것이 일정 변경이없고 가격이 저렴하다. 시간이 부족한 사람은 페루의 수도 리마에서 여행사나 리마의 공항 대리점에서 신청할수 있다. 브라질도 상파울로, 리우 데 자네이루 등의 대도시 여행사에서 대행해 준다. 정글 투어는 1박2일~2박3일이 주류를 이루지만 아직 사람을 받아들인적이 없는 밀정을 구경하고 싶다면 여행사와 교섭해 보자. 무엇이든 가능하다. 드디어 하일라이트인 ...

    한국경제 | 1995.12.14 00:00

  • [전략지역을 가다] (38) 브라질 <상> .. 인터뷰

    주제 모레이라 상파울로대교수로부터 브라질의 인플레와 헤알정책(Real Plan)등에 관한 의견을 들어봤다. 그는 기업회계와 재무전공이며 다국적기업들의 투자 등에 대해 컨설팅도 하고 있다. 모레이라교수는 헤알정책이 매우 영리한 정책이며 이로써 인플레가 크게 진정될 것으로 내다봤다. -인플레는 과거에 어떻게 진행됐나. "브라질은 민간정부로 넘어오면서 인플레이션이 심해졌다. 이때문에 경제인덱스를 만들어 모든 물가에 적용했다. 월급도 인덱스에 ...

    한국경제 | 1995.12.13 00:00

  • [전략지역을 가다] (38) 브라질 <상> .. 경제 여건

    ... 단행했다. 1993년만해도 한해동안 2,475.15%의 인플레를 기록했으니 이런 하이퍼인 플레이션은 브라질사람들에겐 바로 엇그제적 얘기나 마찬가지다. 한때 잘나가던 나라이던 브라질의 발목을 잡으면서 세계에서 두번째로 크다는 상파울로시를 웬지 남루하게 보이도록 만들고, 친근한 브라질 사람들을 어떤 때는 강도로 돌변하게 만드는 것도 이러한 하이퍼인플레가 남긴 그림자다. 이같은 경제적난국은 페르난도 엔히끼 까르도조 현대통령이 재무장관이던 1993년 "카르도조플랜",94년7월부터 ...

    한국경제 | 1995.12.13 00:00

  • [서재한담] "대자연 품에 안겨 신과 대화" .. 김영재

    ... 나는 월남한 뒤 영락교회에 40년동안 다녔어요. 산앞에 서면 언제나 겸허해져요. 신앞에 설 때도 마찬가지고. 자연만큼 신의 존재를 확인시키는 것도 없어요. -건강이 상당히 좋으신데 비결이라도. 김화백 = 지난봄에도 브라질 상파울로까지 24시간이나 비행기를 탔으니 좋은 편이겠지요. 84년부터 대한항공을 탄 횟수만 8백4회나 돼요. 역마살이 끼었지. 비행기를 8백번도 넘게 탔으니. 그래도 비행기 타는 일이 싫지 않아요. 건강한 건 글쎄. 산에 열심히 ...

    한국경제 | 1995.12.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