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551-9560 / 9,6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국관광공사 기구축소되고 정원도 감축

    ... 한편 1급에서 3급까지 상위 간부직을 중심으로 22명의 정원을 감축했다. 공사는 이와함께 세계화추진등을 위해 관광정보처를 신설하는 한편 한 국관광의 주시장인 일본에 본부장급을 책임자로 하는 지역본부 체제를 확 립하고 남미시장 교두보 확보를 위해 상파울루지사를 설립키로 했다. 이밖에 지방화시대에 부응, 업계및 지자체지원강화를 위해 업계지원부, 개발지원부를 신설하고 북한과를 북한부로 확대개편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5월 24일자).

    한국경제 | 1995.05.23 00:00

  • [지구촌경제] 시한부 '마나우스' 자유무역기지

    ... 또 철두철미한 환경론자라면 개발위협에 처한 지구 산소공급원을 연상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렇지만 이 정글속에 각종 전자제품이 생산되는 자유무역기지가 30년전쯤 부터 있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을 듯하다. 상파울루 리우데자네이루등 브자질 중심지에서 3,000km 가량 떨어져 있는 서부 아마존 마나우스지역의 니그로강변을 중심으로 67년부터 형성되기 시작한 이 자유무역지대에는 샤프 필립스 질레트등 세계적으로 내로라 하는 기업들의 공장이 가동중이다. ...

    한국경제 | 1995.05.08 00:00

  • [국제II면톱] 자동차업체, 남미에 대형투자..르노/피아트 등

    ... 증설 작업을 벌이고 있다. 피아트는 또 6억달러를 투자, 아르헨티나에 새공장을 세울 계획이다. 지난 80년대 남미시장에서 철수했던 불르노도 아르헨티나에서 자동차생산을 재개키로 하고 5억달러를 투자할 방침이다. 일 도요타도 상파울루 부근의 자사부지에 공장을 설립, 연간 20만대를 생산하는 내용의 투자계획을 곧 공식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일본 자동차업체로서는 최대규모의 남미투자 계획이다. 독폴크스바겐은 기존 상파울루 공장 2곳에 총 25억달러를 투자, ...

    한국경제 | 1995.04.18 00:00

  • 브라질대한 직물/신발 수출환경 악화 전망

    브라질에 대한 직물.신발의 수출환경이 나빠질 전망이다. 17일 대한무역진흥공사 상파울루 무역관 보고에 따르면 브라질의 직물 및 신발생산업계는 지난달 단행된 자동차,전자제품 및 일부 생활용품에 대한 전격 관세인상조치와 관련,직물 및 신발의 수입관세인상요 구안을 정부에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직물업계 관계자들은 현재 원단에 적용되는 16%의 수입관세가 CR화(크루제이로)의 평가절상으로 수입억제기능을 전혀 하지 못하고 있는데 해외 ...

    한국경제 | 1995.04.17 00:00

  • [흔들리는 국제금융시장] (8) 증시도 불안하다

    ... 아니다. 올들어 뉴욕을 제외한 세계 대부분의 증시에서 주가가 대폭 하락했다. 특히 중남미와 동남아 신흥시장의 주가하락이 두드러졌다. 달러 폭락의 진원지인 멕시코에서는 3월14일 현재 주가가 33.0% 떨어졌으며 브라질 상파울루 증시와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증시에서는 각각 30.7%와 24.1%의 주가하락율을 기록했다. 마닐라(24.1%) 방콕(17.6%) 봄베이(15.0%)에서도 주가가 대폭 하락했다. 지난해부터 뚜렷한 경기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유럽에서도 ...

    한국경제 | 1995.03.15 00:00

  • 아시아자동차, 브라질에 공장 건설..대규모 부품센터도 추진

    ... 추진하고 있다. 지난9일부터 브라질을 방문중인 조래승아시아자동차사장은 지난11일 마르꼬마끄레우브라질부통령을 만나 아시아자동차의 브라질진출을 요청 받았다고 아시아자동차측이 14일 밝혔다. 조사장은 또 베르넥상공부장관과 알키민상파울루지사를 만난 자리에서도 아시아자동차의 현지공장및 대규모 부품센터의 설립을 요청받고 브라질 진출시 세제와 금융지원을 하겠다는 약속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와관련 아시아자동차측은 "브라질의 수입차중 아시아자동차가 수위를 차지하는등 ...

    한국경제 | 1995.03.15 00:00

  • [흔들리는 국제금융시장] (6) '시한폭탄' 중남미경제

    ... 노력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민간경제계는 지나치게 낙관적인 목표라고 보고 있다. 브라질에서는 지난주 "제2의 멕시코사태"가 터질 뻔했다. 6일 정부가 레알화를 소폭 평가절하하자 증시에서 사흘동안 15억달러의 자금이 이탈, 주가(상파울루)가 28.4% 폭락했으며 중앙은행은 레알화 가치를 지키기 위해 9일 32차례나 외환시장에 개입해야 했다. 급기야 브라질정부는 10일 해외자금 투자유인책을 발표, 시장을 안정 시켰다. 브라질경제의 문제는 레알화의 과대평가로 무역수지가 ...

    한국경제 | 1995.03.13 00:00

  • 멕시코 페소화 급반등 .. 경제안정책 발표후

    ... 15.4% 폭등한 6.30페소에 거래를 마쳤다. 멕시코시티 증시에서는 주가가 오름세로 반전, IPC지수가 3.2% 반등했다. 경제안정책 발표후 멕시코 금융시장이 안정을 회복하고 브라질정부가 외국 투자자금 유치방안을 발표함에 따라 상파울로 증시에서는 지난 사흘동안 28.4% 폭락했던 주가가 하루만에 25.6% 급반등했다. 아르헨티나에서는 국제통화기금(IMF)의 20억달러 자금지원 임박이라 호재까지 겹쳐 부에노스아이레스 증시의 머벌지수가 12.8% 급등했으며 칠레의 샌티에이고 ...

    한국경제 | 1995.03.12 00:00

  • [국제I면톱] 멕시코페소화 또 최저치..중남미 금융불안 가속

    ... 아르헨티나증시의 주가는 멕시코금융위기지속과 브라질의 레알화평가절하에 영향받아 전날에 이어 또다시 폭락했다. 메르발주가지수는 지난 7일 7.7% 폭락한데 이어 이날도 4.6%가 하락, 2백90선으로 내려갔다. 이는 멕시코금융위기 발생전의 6백선에 비해 절반이하로 떨어진 것이다. 브라질 상파울루증시의 보베스파지수는 정부의 레알화평가절하에 따른 인플레고조우려로 전날보다 2천5백24포인트(9.6%)나 폭락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3월 10일자).

    한국경제 | 1995.03.09 00:00

  • 멕시코 정국 경제 불안 .. 페소화와 주가 다시 큰폭 하락

    ... 악재가 겹쳤기 때문이다. 증시에서는 한때 중앙은행 총재가 사임키로 했다는 소문까지 나돌아 투자심리가 극도로 위축됐다. 이날 금융시장에서는 국채 매각이 부진,28일물 수익률이 40%를 기록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콜금리가 49%로 4.2% 포인트 급등했다. 한편 멕시코 증시가 급락하자 브라질 상파울로 증시에서는 보베스파지수가 3.8% 떨어졌으며 아르헨티나의 볼사지수 역시 6.0 4% 급락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2월 17일자).

    한국경제 | 1995.02.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