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01-1907 / 1,9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Y-파일] (통계로 본 신세대) 새해 고치고 싶은 습관은?

    ... 착오가 있는 것 같다. 사랑이나 자기계발이 어디 일과성으로 그칠 일인가. 새해에는 고치고 싶은 버릇으로 술마시고 운다거나 폭음을 하는 등의 술버릇을 내건 사람이 15명이나 됐다. 늦잠을 자지 않겠다거나 담배를 끊겠다는 사람도 각각 12명이었다. 새해에는 누구나 크고 작은 계획을 세우게 마련이다. 그러나 대부분은 그야말로 작심삼일로 그치고 만다. 차라리 "무계획이 상팔자"일지도 모를 일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18일자).

    한국경제 | 1997.01.17 00:00

  • 애완견 용품시장 1,000억원 .. 목걸이에 화장도 하고...

    "인견불이" 애완견들이 "집안의 막둥이"로 사랑받고 있다. "집지킴이"가 아니라 "견공"으로 변신하고 있다. 개팔자가 상팔자이기는 옛날이나 지금이나 마찬가지인 셈이다. 자신이 기르는 토이푸들 "새침이"의 예방접종을 위해 서울 퇴계로 H애견센터를 찾은 K양(16). 품속에서 꺼낸 새침이는 리본 목걸이 개신발등으로 온몸을 치장했다. 등에는 요즘 여학생들 사이에 유행하는 앙증맞은 배낭까지 걸쳤다. K양이 새침이 예방접종비로 선뜻 지불한 돈은 ...

    한국경제 | 1996.11.13 00:00

  • [한국경제신문 창간32돌] 특별기고 : '경제 이대론 안된다'

    김병주 사람들의 소망이 소박하던 시절에는 나라 안팎으로 내우외환의 걱정거리가 없고 "등 따습고 배부른" 것을 상팔자로 여겼다. 사람들의 욕망이 다양화.고급화된 요즈음에도 따지고 보면 인간의 원초적 욕구는 여전히 넉넉한 경제 살림과 튼튼한 국가안보 질서에 있다. 최근 우리사회는 국민생활의 기초수요 중요성을 새삼스럽게 깨닫고 있다. 어떤 우방보다 "동족"을 우선하고 "가진자에게 고통" 주기를 표방하고 출범한 현정부도 이제야 안보와 경제의 ...

    한국경제 | 1996.10.11 00:00

  • [보험이야기] 보험 필요없는 사람

    ... 건강해서 아무리 공해가 심하고 스트레스를 받더라도 성인병이나 암에 절대 걸리지 않는다. 2. "운수대통 무사고형" 눈을 감고 차도를 걸어가도 차들이 피해간다. 삼풍백화점 성수대교 붕괴는 남의 동네 일이다. 3. "유자식 상팔자형" 애들이 하도 공부를 잘해 장학금으로 공부하니 학비가 필요없다. 아니면 재산이 너무 많아 내가 없더라도 걱정은 "하덜덜" 말아라. 4. "노후복지완료형" 젊었을 때 돈을 많이 벌어 놓았다. 자녀효성이 지극해 매일 골프를 ...

    한국경제 | 1996.09.23 00:00

  • [새로나온책] (일반) 한국미학시론 ; 반란과 권력 등

    한국미학시론 (권영필외 공저 고려대학교 한국학연구소 간 354면 1만5,000원) 반세기남짓한 한국미학의 역사와 그간의 성과를 정리했다. 계집팔자 상팔자 (강주헌 저 고려원 간 276면 6,000원) 언어속에 나타난 여성에 대한 성차별상을 살폈다. 남녀평등을 위해서는 제도적인 개선도 이뤄져야 하지만 사회구성원의 의식변화가 더욱 선결과제 임을 보여준다. 건강을 이야기합시다 (홍문화 저 한강수 간 280면 5,000원) 일상생활속에서 그냥 ...

    한국경제 | 1995.01.24 00:00

  • [금주의책] '정보화시대의 역설 경영학'..역설적 기업경영론

    ** 손영규 저 ** 문이당 출판 기업경영을 "무자식이 상팔자" "원수를 사랑하라"등 역설(패러독스)의 철학을 통해 고찰했다. 역설이란 언뜻 보기에는 모순되고 터무니없는 것같지만 사실은 꽤 일리있는 주장이나 진술을 말한다. 저자는 이 개념이 경제경영원리에도 적용된다고 밝힌다. "높을수록 좋다"라는 생산성의 원리나 "클수록 좋다"는 규모의 경제원리등 많은 원리들이 오늘날과 같은 국제화시대,정보화시대에는 "높은 생산성을 경계하라" 또는 ...

    한국경제 | 1995.01.17 00:00

  • [천자칼럼] 가지많은 나무

    ... 세대까지만 해도 되도록 많은 자녀를 거느리는 것이 당대의 행복일뿐 아니라 조상에 대해 효심을 다하는것이었다. 그런데 대입부정의 파문이 꼬리를 물고 일어나고 전직 대통령의 딸의 외화문제로 말썽의 대상이 되는 모습을 보면서 "무자식 상팔자"란 말이 시정의 새 유행어로 되어버렸다. "가지 많은 나무 바람 잘 날이 없는"세태가 되고만 셈이다. 프랑스 황제 나폴레옹1세의 어머니 마리아 라모리노는 12명의 자녀를 낳았고 그중 8명을 성인으로 성장시켰다. 이들 자녀중에서 ...

    한국경제 | 1993.04.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