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1,8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단독 마켓인사이트] 美 HAAH, 쌍용차 새 인수 조건 제안…의구심은 여전

    ... 현재 HAAH 측의 제안서를 검토 중이다. 제안서는 이밖에도 산업은행 등 채권단의 만기 연장 및 추가 투자, 기존 주주들의 지분 관계 정리 등 여러 요구 사항을 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회사의 정상화 시기까지 채권단이 채무의 즉시상환을 촉발할 수 있는 ‘기한이익상실(EOD) 선언’을 유예해 줄 것 등도 요청했다. 한 IB 업계 관계자는 “현재 인수 지분 규모 등을 두고 HAAH와 마힌드라 간 이견이 존재하는 것으로 안다”면서 ...

    마켓인사이트 | 2020.09.20 17:59

  • "하청 노조가 원청 점거해도 무죄"라는 대법원

    하청업체 소속 근로자가 원청업체를 점거하고 파업을 벌여도 원청업체는 업무방해 등으로 법적 책임을 묻지 못하고 퇴거도 요청할 수 없게 됐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2부(주심 김상환 대법관)는 지난 3일 직접 근로계약을 맺고 있는 기업(하청업체)이 아니라 그 기업의 원청업체를 점거해 정상적인 업무 수행을 방해한 혐의로 기소된 근로자들을 무죄로 판단한 항소심 판결을 확정했다. 대법원은 판결문에서 “도급인(원청업체)은 수급인(하청업체) ...

    한국경제 | 2020.09.20 17:56 | 최종석/남정민

  • 美 HAAH " 쌍용차에 3000억원 투자할 수도"

    ... 마힌드라는 HAAH의 제안서를 검토 중이다. 제안서는 이 밖에도 산업은행 등 채권단의 만기 연장 및 추가 투자, 기존 주주들의 지분 관계 정리 등 여러 요구 사항을 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가 정상화될 때까지 채권단의 즉시상환 요구로 이어질 수 있는 ‘기한이익상실(EOD) 선언’의 유예 등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IB업계에선 구속력 있는 제안(binding offer)이 아닌 데다 HAAH의 자금 조달 능력도 검증되지 않아 ...

    한국경제 | 2020.09.20 17:43 | 차준호

  • 학자금대출 금리 年 1.7%로 인하

    ... 방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대학생들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학자금 대출금리를 현재 연 1.85%에서 내년 학기 연 1.7%로 0.15%포인트 낮추기로 했다. 학생이 실직, 폐업한 경우 특별상환유예 대상에 포함하고, 저소득층 교외 근로 장학금 지원에 2168억원을 투입해 6만 명을 지원할 방침이다. 저소득층 중·고교생을 지원하는 꿈사다리 장학금으로 29억6000만원을 지원하고, 우수한 인문학 전공자에게 &...

    한국경제 | 2020.09.20 17:12 | 안상미

  • thumbnail
    금융당국 구두경고에…줄어든 신용대출

    ... 예상된다. 은행권은 “추석 등 자금 수요가 많은 시기임을 고려하면 짧은 기간이라도 신용대출이 줄어든 것은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당국의 방침이 알려지자 급하게 대출을 신청한 ‘막차’ 수요가 어느 정도 해소된 것 같다”며 “공모주 청약 목적으로 나간 대출 일부가 상환된 영향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20 16:53 | 임현우

  • thumbnail
    대출액 따라 널뛰는 금리…적게 빌리면 손해?

    ... “법적으로 공개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금융당국도 이 같은 사실을 모르고 있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대출금액에 따라 금리가 차이 난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며 “대출금액이 많을수록 상환에 대한 리스크가 커지기 때문에 오히려 금리를 올려야 하는 게 맞지 않느냐”고 했다. 은행들은 업무 원가를 감안할 때 당연한 결과라는 입장이다. 4대 시중은행 관계자는 “시장에서 물건을 살 때도 많이 사면 깎아주는 ...

    한국경제 | 2020.09.20 15:21 | 윤진우

  • 월세대출 상품 속속 내놓는 은행들

    ... 가운데 하나인 마이너스통장(한도대출)과 프로세스가 같다. 대출을 신청할 때 부동산에서 작성한 월세계약서를 제출하면 전체 월세 계약기간으로 한도가 설정되는 식이다. 4대 은행 월세 대출상품의 평균 금리는 연 2%대 중반이다. 월세 계약이 연장되면 대출을 연장할 수 있지만, 월세 계약이 끝나면 일시 상환해야 한다. 금융권에서는 월세 시장 규모가 연간 6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20 15:20 | 윤진우

  • thumbnail
    영끌·빚투 폭발 신용대출, 당국 경고에 하루 새 2400억 줄었다

    ... 분석되고 있다. 이후 16일과 17일 사이 분위기가 바뀌었다. 시중은행들이 당국 ‘눈치 보기’에 돌입하면서 우대금리를 하향 조정하는 등 자율적인 대책안을 검토한다는 이야기가 나오면서다. 신규 대출은 주춤해진 반면 상환은 이뤄지면서 신용대출 잔액이 오히려 줄어들었다. 은행권에서는 은행들의 신용대출 관리 강화 현상이 추석 전후 우대금리 및 한도축소 등의 조처로 더 뚜렷하게 나타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중은행과 인터넷 전문은행은 오는 25일까지 ...

    한국경제 | 2020.09.20 14:56 | 신현아

  • thumbnail
    대법 "도급 사업장에서 파견직원의 쟁의행위는 정당"

    ... 자신들이 일하는 도급 사업장에서 쟁의행위를 해도 위법하지 않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도급 사용자가 파견직원의 직접 고용주는 아니지만 파견직 노조의 단체행동권을 실효적으로 보장하는 측면에서 정당하다는 취지다. 대법원 2부(주심 김상환 대법관)는 업무방해·퇴거불응 등 혐의로 기소된 한국수자원공사의 파견업체 직원 A씨 등 5명의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 등이 속한 파견직 노조는 파견업체와 벌인 임금인상 협상이 결렬되고 노동쟁의 ...

    한국경제 | 2020.09.20 09:01 | YONHAP

  • thumbnail
    치솟던 신용대출 하루 2천400억 줄어…은행, 총량관리 시작

    ... 실무진, 임원급의 잇단 회의로 '신용대출 규제 임박' 전망이 퍼지면서 기존 투자자금 및 생활자금 수요에 '일단 최대한 받아두자'는 가수요까지 더해진 것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16일과 17일 사이 분위기가 바뀌어 신규 대출이 주춤한 채 상환은 이뤄지면서 신용대출 잔액이 오히려 줄어든 것이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최근 신용대출 추이와 추석 연휴를 앞두고 자금 수요가 많은 시기라는 점을 고려하면, 짧은 기간이지만 신용대출 감소 통계는 이례적"이라며 "이미 대출받을 사람들은 ...

    한국경제 | 2020.09.20 06:2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