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1,4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주호영 '국회는 세월호' 발언에…"유가족 생각 안 하나"

    ... 통합당의 모습이 승객의 안전은 제쳐놓고 홀로 살고자 했던 세월호 선장의 모습과 중첩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하지 않는 지금의 미래통합당은 무능한 박근혜 정부의 탄생에 기여했던 과거 새누리당의 모습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했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도 "국회 상황을 세월호 침몰에 빗대다니, 유가족에게 예의도 없는 것인가"라며 "주호영 원내대표는 발언을 취소하고 사과하라"고 ...

    한국경제 | 2020.07.01 17:36 | 김명일

  • thumbnail
    민주, 청문회 비공개 추진…진중권 "야당일 땐 반대하더니"

    ... 임명하지 않았나"라며 "어차피 국민이 원하든 원하지 않든 임명할 거라면 최소한 국민의 입장에서 그 자가 얼마나 썩었는지 정도는 알아야 하지 않나"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013년에는 새누리당에서 이를 도입하려 했는데 민주당 반대로 좌초했다. 이번엔 민주당에서 이를 도입하려 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의원들이 새누리당의 인사청문회 비공개 추진을 비판하며 했던 발언들을 소개했다. 당시 민주통합당 ...

    한국경제 | 2020.06.23 09:24 | 김명일

  • thumbnail
    [팩트체크] 역대 국회 상임위원장 어떻게 나눴나

    ... 상임위원장직은 한나라당에 9개(운영·정무·기획재정·외교통상통일·국방·행정안전·문화체육관광·국토해양·정보), 민주당에 6개(법제사법·교육과학기술·농수산·지식경제·환경노동·여성), 자유선진당에 1개(보건복지가족)씩 배정됐다. 여당인 새누리당이 단독과반(300석 중 152석)을 달성한 19대(2012년 5월∼2016년 5월) 때는 16개 상임위원장과 2개 특위 위원장 등 18개의 위원장직을 10대8(새누리당 주장)로 나눌지, 9대9(민주통합당 주장)로 나눌지, 법사위원장을 ...

    한국경제 | 2020.06.06 07:00 | YONHAP

  • thumbnail
    통합, 돌고돌아 김종인…한달만에 다시 구원등판

    새누리-민주당 오가며 승리 견인…4·15 참패로 빛바래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이 22일 늪에 빠져 허우적대는 미래통합당의 구원투수로 다시 등판하게 됐다.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에 지난달 28일 내정됐지만, 임기 문제가 풀리지 않으면서 어정쩡한 내정자 신분으로 지낸 지 한 달 만이다. 김 내정자는 5선 국회의원을 지낸 '백전노장'이다. 5선도 모두 비례대표(옛 전국구)다. 초대 대법원장인 고(故) 가인 김병로의 손자로도 유명하다. 전두환 ...

    한국경제 | 2020.05.22 17:01 | YONHAP

  • thumbnail
    복당파 주호영, 'TK 비박'서 통합당 최다선 원내사령탑으로

    ... 필리버스터' 제안…'與 잠룡' 김부겸 꺾고 생환 미래통합당 주호영 신임 원내대표는 영남을 대표하는 통합당 최다선 5선 의원이다. 대구가 지역구지만, 당내에선 비박(비박근혜)계로 통한다. 20대 총선 당시 새누리당의 '진박(진짜 친박) 공천'으로 컷오프됐고, 탄핵사태 때는 탈당해 바른정당의 원내대표를 지냈다. 주 원내대표가 2017년 11월 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에 복당한 뒤 2년 반 만에 원내사령탑에 오른 것은 21대 ...

    한국경제 | 2020.05.08 14:31 | YONHAP

  • thumbnail
    '시리즈M' 역대 최악의 국회 1462일의 회고.. 그 안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졌나?

    ... 시간을 갖는다. 23일 밤 10시 5분 방송되는 MBC ‘시리즈M’에서는 역대 최악의 국회로 불리는 20대 국회의 1462일을 회고해본다. 20대 국회는 바람 잘 날이 없었다. 2016년 총선 당시 여당인 새누리당의 공천을 놓고 계파인 친박과 비박 간 '죽고 죽이는 살생부' 공천 갈등이 벌어졌다. 20대 총선의 결과, 당시 여당인 새누리당 122석 대 야당 더불어민주당 123석으로 16년 만의 여소야대라는 충격적인 성적표가 던져졌다. ...

    스타엔 | 2020.04.23 21:53

  • thumbnail
    유시민 "민주당 비판 수용…낙선 김영춘·박수현·남영희 미안"

    "통합당 '180석 발언' 악용, 나쁜 짓이라 생각않아…선거란 그런 것" "4년전엔 '새누리 180석' 거짓말…비평가로서 올바른 것은 아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7일 21대 총선에서 근소한 표차로 낙선한 더불어민주당 김영춘(부산 부산진구갑)·박수현(공주·부여·청양)·남영희(인천 동구·미추홀을) ...

    한국경제 | 2020.04.17 21:51 | YONHAP

  • thumbnail
    대구 8년 만에 또다시 '보수 텃밭' 확인

    ... 11곳에서 미래통합당 후보들이 당선했다. 통합당이 패배한 단 한 곳도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무소속 출마한 수성을 지역이어서 사실상 통합당이 대구를 싹쓸이한 것이나 다름없다. 미래통합당이 대구 전 지역을 석권한 것은 새누리당 시절인 지난 2012년 19대 총선에 이어 8년 만이다. 앞서 2000년 16대, 2004년 17대에서도 각각 11개, 12개 전 선거구를 새누리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이 휩쓸었다. 4년 전 20대 총선에서는 더불어민주당 1석, ...

    한국경제 | 2020.04.16 03:28 | YONHAP

  • thumbnail
    [선택 4·15] 지난 총선 예측 실패한 여론조사, 승패는 맞췄다

    ... "오차범위에서 경합하는 지역의 경우 여론조사로 당락을 예상할 수 없는 한계가 있다"면서도 "이번 총선 여론조사가 전체적으로 크게 빗나간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20대 총선 때는 정반대 상황이었다. 당시 여론조사와 출구조사는 새누리당의 과반 의석을 전망했지만, 총선 결과는 민주당 123석, 새누리당 122석으로 민주당이 1당을 차지했다. 또 종로에서 새누리당 오세훈 후보가 민주당 정세균 후보를 꺾을 것으로 예측했지만, 실제로는 정 후보가 오 후보에 10%포인트 ...

    한국경제 | 2020.04.16 02:54 | YONHAP

  • thumbnail
    "이변은 없었다"…민주당, 전북 10곳 중 9곳 '석권'

    ... 맞아떨어졌다 판세가 4년 만에 확 뒤집어진 것이다. 민주당은 20대 총선에서 국민의당의 거센 바람에 맥없이 무너지면서 10석 가운데 겨우 2석을 얻는 데 그쳤다. 당시 국민의당은 7석을 차지하며 전북의 1당으로 우뚝 섰었다. 새누리당도 불모지에서 귀중한 1석을 획득하기도 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이번 선거에서 남원·임실·순창 선거구를 제외한 모든 선거구를 탈환, 제1당의 위상을 되찾았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높은 국정 지지도에 힘입어 전세를 단박에 뒤집었다는 ...

    한국경제 | 2020.04.16 00:5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