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9,1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총선 D-13] 상반된 유세…민주 '조용ㆍ차분' 통합 '고공전ㆍ각개격파'

    ... 위해 유세전에 총력을 기울이고 나섰다. 다만 여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정국 속에서 민생현장을 중심으로 다소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유세를 진행하고 있다. 4년 전 20대 총선 선거운동 개시일 당시 더불어민주당, 새누리당(미래통합당 전신) 등이 모두 서울 도심에서 대대적인 유세로 선거전 시작을 알렸던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선거법 개정으로 인한 '비례정당'의 등장으로 여야가 '투트랙' 유세를 벌이는 점도 예전 선거와는 다른 풍경이다. 민주당은 ...

    한국경제 | 2020.04.02 12:21 | YONHAP

  • thumbnail
    [총선 D-13] '갈라진 보수 텃밭' 인천 동구미추홀을 삼파전

    ... 미추홀구 주민과 함께 땀 흘리며 많은 성과를 거뒀고 현재 추진 중인 사업도 많다"면서 "중단 없는 미추홀구 발전을 위해선 지속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지난 2016년 20대 총선 때도 새누리당(통합당 전신) 공천에서 탈락,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됐다. 그는 당시 김무성 대표를 향한 '막말 파문'으로 공천에서 탈락한 뒤 무소속으로 3선 고지를 밟아 지역구 경쟁력을 입증한 뒤 복당했다. 그러나 이번 ...

    한국경제 | 2020.04.02 10:08 | YONHAP

  • thumbnail
    [격전지 부산 관전 포인트] 사하을…적으로 만난 원조 노사모

    ... 통합당 조경태 후보가 맞붙는다. 두 후보는 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의 모임(노사모) 설립 핵심 멤버란 공통점이 있지만 이후 각기 다른 길을 걸어왔다. 조경태 후보는 17∼19대에는 열린우리당, 민주당 후보로 당선됐다. 20대에는 새누리당 후보로 출마해 당선돼 한 지역에서 4선을 해 인지도가 강점으로 꼽힌다. 노사모 설립의 또 다른 핵심멤버인 이상호 후보는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민주당 사하을 지역위원장을 맡아 당내에서 탄탄한 지역 기반과 노무현 돌풍을 일으킨 주역으로 ...

    한국경제 | 2020.04.02 08:18 | YONHAP

  • thumbnail
    총선 공식선거운동 2일 0시 돌입…13일간의 열전 레이스 개막(종합)

    ... 할 수 있게 된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를 고려해 과거 선거 때보다는 비교적 '차분한' 선거운동을 펼친다는 방침이다. 4년 전 20대 총선 선거운동 개시일이었던 2016년 3월 31일 0시에는 새누리당(통합당 전신),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대표가 모두 서울 동대문과 종로 등에서 대대적인 유세로 선거전 시작을 알렸다. 이번에는 민주당과 통합당을 비롯한 각 정당이 시민들을 만나는 유세보다는 민생현장을 돌아보거나 자당의 선거운동 각오 ...

    한국경제 | 2020.04.01 22:03 | YONHAP

  • thumbnail
    총선 공식선거운동 2일 0시 돌입…13일간의 열전 레이스 개막

    ...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를 고려해 과거 선거 때보다는 비교적 '차분한' 선거운동을 펼친다는 방침이다. 4년 전 20대 총선 선거운동 개시일이었던 2016년 3월 31일 0시에는 새누리당(통합당 전신),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대표가 모두 서울 동대문과 종로 등에서 대대적인 유세로 선거전 시작을 알렸다. 이번에는 민주당과 통합당을 비롯한 각 정당이 시민들을 만나는 유세보다는 민생현장을 돌아보거나 자당의 선거운동 각오 ...

    한국경제 | 2020.04.01 20:53 | YONHAP

  • thumbnail
    공식 선거전 돌입…민주 "140석 확보" vs 통합 "130석 목표"

    ... 국민의당이 차지한 호남 의석을 대부분 탈환할 것으로 자신하고 있다. 일단 23석을 우세 지역으로 분류했지만, 내부적으로는 호남 전체 의석 28개를 ‘싹쓸이’할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된다. 지난 총선에서 통합당(옛 새누리당)과 팽팽한 접전을 펼친 충청에서는 세종이 분구되면서 의석을 추가할 것으로 민주당은 내다봤다. 야당 텃밭인 강원은 이광재 전 강원지사의 합류로 최소 2석은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통합당 “PK 의석 추가” ...

    한국경제 | 2020.04.01 18:30 | 조미현

  • thumbnail
    창원성산 민주당·정의당 후보 단일화 시한 '재깍재깍'

    ... 창원국가산업단지에 근무하는 노동자 유권자가 많은 창원성산은 과거 총선에서 진보 후보 단일화가 큰 위력을 발휘했다. 지난해 4월 보궐선거, 2016년 20대 총선 역시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후보 단일화를 해 미래통합당 전신인 새누리당과 자유한국당 후보를 꺾었다. 2012년 19대 총선 때는 진보 단일화 협상이 깨졌다. 그 여파로 유력한 노동계 출신 후보 2명이 한꺼번에 출마해 진보 성향의 표가 흩어지면서 새누리당 후보가 승리했다. 이번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과 ...

    한국경제 | 2020.04.01 13:54 | YONHAP

  • thumbnail
    '총선 공식 선거운동 2일부터'…충북 여야, 출정식 없이 시작

    ... 여야는 4년 전 20대 총선 때는 떠들썩하게 합동 출정식을 열었다. 더불어민주당은 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016년 3월 31일 청주 상당공원 사거리에서 합동 출정식을 열고 '총선 승리' 결의를 다졌다. 옛 새누리당(현 미래통합당)도 당시 청주 서원구 사직동 분수대 앞에서 출정식을 열고 "박근혜 정부의 성공을 견인하자"며 지지를 호소했다. 그러나 올해에는 코로나19가 확산하자 여야 모두 출정식을 포기했다. 지난달 16일 도당 대회의실에서 ...

    한국경제 | 2020.04.01 13:43 | YONHAP

  • thumbnail
    [총선 D-14 판세] ⑤ '스윙보터' 충청 28석…민주·통합 '안개속 혼전'

    ... 총선인 만큼 양당은 '캐스팅보트'를 쥔 이곳을 두고 다툼을 벌이고 있으나, 표심은 쉽게 기울지 않는 모습이다. 4년 전 20대 총선 당시에는 대전, 충남, 충북 세종 등 27개의 충청권 선거구 중 통합당의 전신 새누리당이 14곳, 더불어민주당이 13곳(당시 무소속 이해찬 의원 포함)을 차지하며 팽팽한 접전을 벌였다. 세종이 분구되며 지역구가 28개로 늘어난 이번 총선에선 여당이 된 민주당이 반대로 근소한 강세를 보이는 가운데 통합당이 바짝 뒤를 ...

    한국경제 | 2020.04.01 06:01 | YONHAP

  • thumbnail
    [총선 D-14 판세] ④ 28석 호남…민주 "23곳"·민생 "1곳" 우세 주장

    ... 미래통합당이 1·2위를 다투는 다른 지역과 달리 민주당, 민생당, 무소속 후보 간 경쟁이 펼쳐지고 있다. 지난 2016년 총선에서는 호남 28석 중 국민의당이 광주 8석, 전남 8석, 전북 7석 등 23석을 휩쓸었고, 새누리당(통합당 전신)도 전남 1석, 전북 1석을 확보했다. 민주당은 전남 1석, 전북 2석 등 3석을 차지하는 데 그쳤다. 그러나 이번 총선 초반 호남 판세는 민주당으로 크게 기울어 있다. 4년 전 국민의당 돌풍에 호남 의석을 대부분 ...

    한국경제 | 2020.04.01 06: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