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2,7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차명진 "노무현 노회찬에 박원순까지…'죽으면 영웅'?"

    차명진 전 새누리당 의원이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에 대해 "여기서 법의 작동이 멈추면 원시사회"라고 지적했다. 차 전 의원은 지난 10일 SNS에 "원시사회에서는 '참수, 추방'이 범죄로부터 공동체를 보호하기 위한 조처였지만 문명사회에는 그보다 고차원적인 범죄 대응 제도가 있다"며 공개 재판과 피해자 보상을 거론했다. 그는 "박원순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해서 여기서 법의 작동이 멈추면 ...

    한국경제 | 2020.07.12 11:57 | 임도원

  • thumbnail
    전여옥 "박원순 성추행 피의자로 마감…거대한 장례식, 산 자들 위한 것"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은 11일 "성추행 피의자로 (생을) 마무리한 박원순 시장의 거한 장례식은 '산 자들을 위한 장례'다"라고 말했다. 전 전 의원은 이날 SNS 글을 통해 "생전 박 시장은 검소하게 장례를 치러달라 했는데 5일장과 9500개 국화송이로 장식된 장례식장을 조촐하다고 한다면 만여송이 가까운 꽃들에게 실례가 될 것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거한 장례식을 비난할 생각은 ...

    한국경제 | 2020.07.11 23:44 | 이미나

  • thumbnail
    김종인 "대선급 선거전 치러야"

    ... “시대 변화와 국민의 요구를 어느 정도 충족해야 지지 기반을 얻을 수 있다”며 “대한민국 헌법이 규정하고 우리나라 발전의 기둥이 됐던 자유민주주의가 전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4년 전 새누리당(통합당 전신)의 정강·정책을 바꿔 18대 대선과 총선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건을 겪으면서 정강·정책이 과거로 회귀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4차 ...

    한국경제 | 2020.07.10 17:38 | 하헌형

  • thumbnail
    [종합] 박근혜, 징역 총 20년…파기환송 전보다 10년 감형

    ... 국정원 특활비 사건에 대해 2심에서 27억원의 국고손실죄만 인정한 것과 달리 34억5000만원의 국고손실죄와 2억원의 뇌물죄를 인정해야 한다는 취지로 파기환송했다. 박 전 대통령이 대법원에 재상고하지 않으면 형이 확정돼 박 전 대통령의 형사사건은 모두 마무리 된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선고된 징역 20년을 포함해 새누리당 공천개입 혐의로 확정된 징역 2년을 더하면 총 22년형을 선고받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10 15:30

  • thumbnail
    김종인 "내년 재보궐 선거는 대선에 버금…대비해야"

    ... 전제한다면 대통령 선거에 버금가는 선거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를 대비해 어떤 준비를 해야 하느냐와 관련해 정강·정책에 대한 열띤 토론을 함으로써 좋은 결실을 가져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과거 새누리당의 정강정책을 변경하면서 이어지는 19대 총선과 대통령 선거를 승리로 이끌 수 있는 바탕을 마련했는데, 소위 탄핵 사태를 겪으면서 정강정책이 과거로 회귀해버린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정강정책은 시대 변화와 국민의 ...

    한국경제 | 2020.07.10 10:55 | YONHAP

  • thumbnail
    정두언·노회찬·성완종…비극으로 마감한 정치인들

    박원순 서울시장 같은 대중 정치인이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가장 최근 스스로 세상을 등진 정치인은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었다. 정 전 위원은 지난해 7월 유서를 남긴 채 집을 떠난 뒤 북한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정 전 의원은 의원 임기를 마친 뒤에도 방송인, 시사평론가, 가수, 음식점 사장 등 여러 분야를 오가며 활발히 활동했으나 오랫동안 앓은 우울증을 이기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8년 7월에는 ...

    한국경제 | 2020.07.10 07:14 | YONHAP

  • thumbnail
    보궐 서울시장서 잠룡까지…정치인 박원순의 9년

    ... 탈바꿈한 뒤에야 정식으로 입당했다. 같은 해 대선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안철수 대표의 후보 단일화를 두고 공무원의 중립 의무를 이유로 한 발 뒤로 물러서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박 시장은 이어 2014년 6·4 지방선거에서 새누리당 정몽준 후보를 63만여표 차로 이기고 재선에 성공하면서 자연스럽게 유력한 차기 주자로 부상했다. 그러나 서울시정으로 여의도 중앙 정치 무대와 거리를 둘 수밖에 없었다. 당내 지지기반이 약하다는 점이 늘 아킬레스건으로 지적됐다. ...

    한국경제 | 2020.07.10 01:39 | YONHAP

  • thumbnail
    비극으로 끝난 '역사상 최장수 서울시장' 박원순의 3천180일

    ... 시장의 남은 임기 2년 8개월을 넘겨받은 박 시장은 '디테일에 능하다'는 평처럼 세세한 부분까지 사안을 꼼꼼하게 챙겼고, 시민사회단체 출신 인물들을 대거 서울시로 데려와 시정 곳곳에 배치했다. 그는 현직 시장으로서 정몽준 당시 새누리당 후보의 도전을 받은 2014년 6월 4일 지방선거에서는 수성에 성공하며 재선 서울시장이 됐다. 그전까지만 해도 대선에는 나가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곤 했지만, 재선 성공을 계기로 박 시장은 완연한 대권 주자 반열에 올라섰다. ...

    한국경제 | 2020.07.10 01:32 | YONHAP

  • thumbnail
    영욕의 삶 산 故박원순…'시민운동 대부' 출신 '최장기 서울시장'

    ... 전 국민의당 대표 양보로 단일화, 야권 단일후보로 서울시장에 당선되면서 단번에 정치권 한복판으로 들어왔다. 이후 민주통합당(더불어민주당 전신)에 입당했다. 2014년 지방선거에 도전해 시장직 연임에 성공했다. 선거는 정몽준 당시 새누리당 후보와의 경쟁이었다. 세월호 사건으로 진보 진영에 대한 지지도가 높았던 상태로 고 박원순 시장은 직전 선거보다 2.6%포인트 더 높은 56.1%의 득표율로 당선됐다. 이후 반값등록금, 무상급식, 비정규직 정규직화, 청년수당, 도시재생, 사회적경제기업 ...

    한국경제 | 2020.07.10 00:39 | 이미경

  • thumbnail
    박정희 장녀 박재옥 별세, 박근혜 이복언니 장례식 참석에 '관심'

    ... 것으로 전해졌다. 형집행정지는 인도적인 차원에서 수형자에게 형 집행을 계속하는 게 가혹하다고 판단될 때 검사의 지휘 아래 형 집행을 정지하는 처분이다. 박 전 대통령은 2017년 3월31일 구속돼 3년 3개월째 수감 중이다. 새누리당 공천에 개입한 혐의로 징역 2년이 확정됐고, 국정농단 사건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은 파기환송심 재판 중이다. 검찰은 두 사건을 합쳐 징역 35년을 구형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

    HEI | 2020.07.08 21:17 | 장지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