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1,8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공식 선거전 돌입…민주 "140석 확보" vs 통합 "130석 목표"

    ... 국민의당이 차지한 호남 의석을 대부분 탈환할 것으로 자신하고 있다. 일단 23석을 우세 지역으로 분류했지만, 내부적으로는 호남 전체 의석 28개를 ‘싹쓸이’할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된다. 지난 총선에서 통합당(옛 새누리당)과 팽팽한 접전을 펼친 충청에서는 세종이 분구되면서 의석을 추가할 것으로 민주당은 내다봤다. 야당 텃밭인 강원은 이광재 전 강원지사의 합류로 최소 2석은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통합당 “PK 의석 추가” ...

    한국경제 | 2020.04.01 18:30 | 조미현

  • thumbnail
    통합당 정승연 후보 "인천 촌구석" 발언 논란

    ... 없이 유 의원과대화를 이어갔다. 정 후보 측은 "당 대표급인 유 의원이 와 준 것에 대한 고마움과 겸손의 표시였다"면서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정 후보는 지난 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후보로 출마했다가 당시 민주당 박찬대 후보에게 국회의원 뱃지를 뺏겼다. 이번 공천에서도 김진용 전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과의 당내 경선에서 패했다가 김 전 청장의 경력 허위 기재 문제가 불거지면서 재의 요구를 거쳐 공천에 성공했다. ▶제21대 ...

    한국경제 | 2020.03.31 17:29 | 이보배

  • thumbnail
    인천서 중도층 표심 공략한 유승민 "문 대통령 향한 네거티브 지양해야"

    ... 연수갑(정승연) 선거사무소를 연이어 방문했다. 지난 27일 서울 중·성동갑(진수희) 방문한 이후 하루도 쉬지 않고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앞서 정유섭 후보를 만난 자리에서는 "4년 전 선거를 기억해보면 당시 새누리당은 180석을 얻는다고 했지만 결과는 120석이었고 더불어민주당은 우리보다 한 석을 더 가져가 기호 1번을 잃어버린 선거였다"라며 "그 선거에서 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잘해서 우리가 졌느냐고 하면 그것은 아니다. 우리 ...

    한국경제 | 2020.03.31 15:25 | 조준혁

  • thumbnail
    방통위 상임위원 김창룡·안형환 씨

    ...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에 김창룡 상임위원(왼쪽)과 안형환 전 국회의원(오른쪽)을 임명한다고 청와대가 30일 밝혔다. 연임된 김 상임위원은 건국대 낙농학과 출신으로 AP통신 서울특파원, 국민일보 기자, 한국언론연구원 객원연구위원, 인제대 신문방송학과 교수 등을 지냈다. 안 상임위원은 서울대 서양사학과를 졸업했으며 KBS에 17년간 재직한 기자 출신이다. 한나라당·새누리당 소속으로 18대 국회의원을 지냈고, 이번에 야당 몫으로 추천됐다.

    한국경제 | 2020.03.30 17:49

  • thumbnail
    4년 전 김종인과 의기투합했던 주진형의 일갈…"물러날 때를 모른다"

    ... 사람을 모셔와 그를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삼겠단다"면서 "왜 수구세력은 저 짓을 4년마다 반복하는 것일까"라고 덧붙였다. 그는 "4년 전에도 똑같이 그랬다"면서 "지금 미래통합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은 공천 과정에서 옥새를 나르샤 쇼를 벌인 후 선거를 3주 앞두고 70대 후반 전직 장관인 강봉균 씨를 모셔와 선대위원장을 맡겼다"고 회상했다. 주 후보는 "그게 3월 23일이었다"면서 "명색이 다수당이자 ...

    한국경제 | 2020.03.30 09:20 | 조준혁

  • thumbnail
    또다시 비례대표로 국회 입성 노리는 인사들은 누구?

    ... 경우 당을 옮겨 가며 비례대표로만 5선을 했다. 정당 투표제가 처음 도입된 지난 2004년 17대 총선 이후로 좁혀보면 송영선 전 의원과 박선숙 의원이 당적을 옮기며 비례대표로 각각 연임과 재선을 한 바 있다. 송 전 의원은 새누리당(통합당 전신)과 친박연대를 거쳤으며 박 의원은 통합민주당(민주당 전신)과 국민의당을 거쳤다. 그러나 21대 국회에서는 한국정당사에서 손에 꼽히던 비례대표 연임과 재선이 줄을 이을 전망이다. 현역 비례대표 의원이면서 21대 국회 입성을 ...

    한국경제 | 2020.03.27 09:52 | 조준혁

  • thumbnail
    김종인, 통합당 '구원투수' 등판…'중도층 잡기' 승부수

    ... 메이커’ 능력을 검증받은 김 전 대표를 영입해 돌파구를 마련하겠다는 게 통합당의 전략이다. 코로나19 사태로 물밑으로 가라앉은 ‘정권심판론’을 다시 끌어올릴 수도 있다. 김 전 대표는 2012년 새누리당을, 2016년 더불어민주당을 승리로 이끌었던 당사자다.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에 맹공을 펼치고 있는 통합당으로선 경제전문가인 김 전 대표 영입으로 정부의 실정을 부각시킬 수도 있다. 황 대표는 김 전 대표의 역할에 대해 “지금 ...

    한국경제 | 2020.03.26 17:19 | 고은이

  • thumbnail
    황교안 "김무성 호남출마 적절치 않았다는 얘기 많았다"[라이브24]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김무성 전 새누리당(통합당 전신) 호남출마 불발과 관련해 "국민들이 납득하기 쉽지 않은 영역(출마)이라는 이야기가 적지 않았다"라는 입장를 밝혔다. 황 대표는 25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제가 나가라 말라 할 상황도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억측은 자제하는 것이 좋겠다"면서 "저는 우리 당의 모든 분과 함께 ...

    한국경제 | 2020.03.25 10:35 | 조준혁

  • thumbnail
    용산 민심은…"야당 잘해서 찍겠다는 건 절대 아니에요" [임도원의 여의도 백브리핑]

    ... 못하는 분위기였습니다. 권 후보는 영등포을에서 3선을 지낸 후 이번에 지역구를 바꿨고, 강 후보는 서울시 부시장 출신으로, 정치 신인입니다. 용산은 전통적으로 ‘보수 텃밭’이긴 하지만 20대 총선에서는 새누리당에서 민주당으로 옮겨온 진영 의원이 당선됐습니다. 권 후보는 지난 18일 용문동 용문전통시장에서 상인과 손님들을 상대로 선거운동을 벌였습니다. 권 후보는 "시장은 밀폐돼있지 않아 그나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3.25 08:56 | 임도원

  • thumbnail
    용산 토박이 '정치 신인' 강태웅 vs 3선 관록 '용산 신인' 권영세

    ...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두 후보의 지지율은 아직 공식적으로 조사된 적이 없다. 그만큼 두 후보 모두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다. 용산은 전통적으로 ‘보수 텃밭’이긴 하지만 20대 총선에서는 새누리당에서 민주당으로 옮겨온 진영 의원이 당선됐다. 강 후보는 “서울시 부시장은 차관급이기는 하지만 인지도는 낮다”고 털어놨다. 또 “경로당이 다 문을 닫고 있는 등 후발주자로서 홍보 방법도 여의치 않다”고 ...

    한국경제 | 2020.03.24 17:09 | 임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