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1,7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취재수첩] '정권심판론'만으로 총선 승리?

    ... 어느 정도 이뤄졌다고 할 수 있겠지만, 혁신의 모습은 전혀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 게 안타깝고 부끄럽다”고 했다. 미래통합당이 ‘반문연대’ 이상의 비전을 제시하지 못하면 결국 ‘도로 새누리당’이라는 비판 속에 표심을 얻지 못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일부 시민사회 세력이 통합 논의에서 빠진 데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도 미래통합당 참여에 선을 그으면서 외연 확장에 실패했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국회 ...

    한국경제 | 2020.02.16 17:10 | 고은이

  • thumbnail
    장기표 등 사회단체, '미래통합당 지도부 구성 반발' 사퇴

    ... 명을 추가하는 것은 새로운 정당이라 할 수 없다”고 말했다. 통준위 일각에선 사회단체 출신 구성원이 이탈하면서 통합 효과가 반감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통준위 관계자는 “미래통합당이 ‘도로 새누리당’이란 오명을 쓸지도 모른다”고 지적했다. 통준위는 이날 마지막 회의를 열고 신당 지도부·공관위 구성안을 확정해 통합 수임 기구로 넘겼다. 신당 최고위는 한국당 최고위를 그대로 인정하면서 새보수당과 ...

    한국경제 | 2020.02.14 18:07 | 하헌형

  • thumbnail
    전여옥 "'PD수첩' 특기는 조작? 외국 같으면 방송국 문 닫고도 남을 사안"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은 "'PD수첩'이 다시 조작논란 도마에 올랐다. '조작'은 ' PD수첩'의 세상이 다 아는 '특징'이자 너절한 '전통'이다"라고 말했다. 전 전 의원은 13일 자신의 SNS 글을 통해 "'PD수첩'은 방송에서 서울 서대문에 약 9억원대 아파트를 갖고 있는 20대 여성을 '안타까운 무주택자'처럼 꾸며서 ...

    HEI | 2020.02.14 11:24 | 이미나/김소연

  • thumbnail
    통합신당, '지도부·공관위 구성' 놓고 충돌 조짐…새보수당은 "지분싸움 그만"

    ... 나머지 세력 간 지도부 구성 비율을 1대1로 해야한다"는 주장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또 "한국당 이외 세력이 충분히 참여할 수 있게 공관위원을 늘려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이들은 '도로 새누리당'이 아닌 국민들에게 진정한 '신당'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서는 새로운 세력이 지도부나 공관위에 대거 참여해야한다는 입장이다. 새보수당이 적극적으로 나서고는 있지만 지도부 구성비율과 공관위원의 숫자 문제는 결국 ...

    한국경제 | 2020.02.13 11:22 | 성상훈

  • thumbnail
    [이학영 칼럼] 대통합신당? 이름은 이름다워야 한다

    ... 정당들의 ‘정체불명(正體不明) 이름 쓰기’ 전통이 시작됐다. ‘신한국당’ 간판을 ‘한나라당’으로 바꾸더니 박근혜 대표가 대통령 선거에 도전하면서는 ‘새누리당’으로 또 개명(改名)했다. 당 이름의 뜻이 불분명하다 보니 반대 진영의 놀림거리가 되기 일쑤였다. ‘한나라당’ 시절 계파 간 싸움이 요란하던 때 “(얼빠진) 당나라당 같다”는 ...

    한국경제 | 2020.02.12 18:07

  • thumbnail
    "변절과 배신 거듭한 정치철새" 北 매체, 안철수 비난 갑자기?

    ... 야당이었던 국민의당에 대해 우리민족끼리는 "국민의당 시정배들이 당리당략만을 추구하면서 세력 확장을 위해 미국과 보수 세력의 비위를 맞추는 너절한 악담질을 일삼는 것은 쓰라린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며 "민심의 요구와 시대적 지향을 외면하고 동족 대결을 고취하는 데 극성을 부린다면 결국 종말에 이른 새누리당과 같은 운명을 면치 못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12 15:48 | 김명일

  • thumbnail
    태영호 "대북정책 잘못돼 출마 결심"

    ... 같다”고 말했다. 출마 지역과 관련해 태 전 공사는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했다. 북한 외무성 부국장을 지낸 태 전 공사는 영국 주재 북한 대사관에서 일하던 2016년 가족과 함께 망명했다. 태 전 공사가 당선되면 탈북자 출신 첫 지역구 국회의원이 된다. 비례대표로는 1994년 탈북한 조명철 전 통일교육원장이 18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공천을 받아 국회에 입성한 사례가 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11 17:27 | 성상훈

  • thumbnail
    김종인 "'호남 3당' 통합 납득이 안된다"

    ... "여당은 항상 프레임을 갖고 가기 때문에 여론조사를 하면 높게 나타나는 데 그걸 너무 믿고 따라가다가는 실망하게 될 것"이라면서 "야권의 보수 통합의 목적은 결국 '땅 나눠먹기'다. 결국 다시 2016년도의 새누리당이 되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은 이날 이른바 '호남 3당' 통합 추진을 위한 첫 공식회의를 진행하고, 통합 방식과 절차, 지도부 구성, 정강정책 변경 여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

    한국경제 | 2020.02.11 10:05 | 이보배

  • thumbnail
    "우리도 희망퇴직 받고 있는데…" 유승민 고용승계 요청에 난감한 한국당

    ... 수 있게 고용 승계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한국당에서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한국당은 재정난으로 인해 지난해부터 당직자 희망퇴직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2017년 2월 새누리당에서 당명을 바꾼 이후 한국당은 같은 해 8월과 11월 이미 두 차례 희망퇴직으로 당직자 20여명을 내보낸 바 있다. 한국당은 야당이 된 뒤 일반 당원 당비를 2000원에서 1000원으로 내린 데다 기초·광역 단체장...

    한국경제 | 2020.02.10 11:04 | 김명일

  • thumbnail
    [종합] 이정현 "황교안 대표에게 '종로' 양보하겠다"

    ... 대표를 지낸 제가 양보를 하는 것이 순리라고 생각해 저의 출마 선언을 거둬들이겠다는 말씀을 국민께 올린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종로 출마 선언 이후 고심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 대표를 지낸 이 의원은 지난 4일 종로 출마를 선언한 바 있다. 이 의원은 당시 "문재인 정권을 끝장내기 위해 모든 정당, 모든 정파가 하나로 뭉쳐야 한다는 저의 제안에 저부터 먼저 모범을 보이고자 한다"며 "오늘 ...

    한국경제 | 2020.02.10 10:34 | 조준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