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21,6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친문 핵심도 반기? 文 레임덕설 흘러나온 까닭 [정치TMI]

    ... 지지율을 유지한 대통령도 레임덕 현상을 겪었다"면서 "단임제 국가에서 레임덕은 운명이다. 가장 어리석은 권력은 레임덕이 안 온다고 믿거나 레임덕을 막으려고 애쓰는 권력"이라고 말했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검찰개혁 속도조절론을 놓고 당청이 대립하는 양상이 연출된 것과 관련해 "일부 여당 인사들이 문 대통령보다 자기 안위가 먼저라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전여옥 전 의원은 "문재인 ...

    한국경제 | 2021.02.27 09:30 | 김명일

  • thumbnail
    [다산 칼럼] '인사청문회 유용론' 나오려면

    ... 여당의 단독 보고서 채택, 청와대 바로 임명이 ‘정형화’됐다. 국민의힘은 인사청문회 무용론으로 반격했다. 하지만 박근혜 정부 시절 ‘야당이 청문회를 통해 인신공격을 하고 있다’는 입장을 취했던 새누리당을 돌이켜볼 때 설득력이 약하다. 인사청문회 제도의 기본 취지는 고위공직자 임명이 정치적 충성도, 지연, 학연에 입각해 이뤄지는 정실인사, 편중인사를 극복하는 데 있다. 그렇다면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강행하는 고위공직자 임명은 ...

    한국경제 | 2021.02.15 17:53

  • thumbnail
    '北원전 건설' 놓고 주말동안 여야 총력전 [여의도 브리핑]

    ... 대변인 : 국민의힘 과 그 전신이었던 보수정당들은 선거철만 되면 우리 국민의 전쟁 트라우마를 자극하기 위해 색깔론과 북풍 공작 정치를 꺼내 들었습니다. 1997년 대선 한나라당 이회창 대통령 후보의 총풍사건, 2012년 대선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측의 남북정상회담록 유출 논란, 2020년 총선 미래통합당 후보들의 ‘남한 공산화’, ‘토착 빨갱이 정권’과 같은 용어 사용 등 선거철마다 국민 불안을 조장하여 정치적 이득을 취하고자 ...

    한국경제 | 2021.02.01 07:30 | 조준혁

  • thumbnail
    박민식 "추미애에 독립운동가상? 김어준에 언론상 준 격"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을 한 박민식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25일 광복회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독립운동가의 이름을 딴 '최재형상'을 수여하는 데 대해 "차라리 김어준에게 언론인상을 줘라"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與, 독립운동가 이름으로 정치 마케팅…역겹다" 박민식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추미애에게 독립운동가상 주는 건 진짜 비상식"이라며 ...

    한국경제 | 2021.01.25 17:39 | 김수현

  • thumbnail
    박민식 "文 보유국? 북한도 '김정은 보유국'이라곤 안 해"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행보를 보이고 있는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문재인 보유국'이라는 표현을 쓴 가운데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을 한 박민식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사진 )은 24일 "북한도 울고 갈 충성 릴레이"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박영선, 문 대통령 생일 축하하며 "우리는 文 보유국" 박민식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도 울고 ...

    한국경제 | 2021.01.24 21:51 | 조준혁

  • thumbnail
    준법감시위도 소용없었다…한숨 한번 쉬고 바닥만 본 이재용

    ...;고 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입장문을 내고 “이로써 ‘정유라 승마, 영재센터 지원 뇌물 사건’의 유무죄 판단은 뇌물 수수자인 박근혜 전 대통령, 최서원의 유죄 확정과 함께 사실상 마무리됐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옛 새누리당 공천 개입 혐의를 제외하고 ‘국정농단’ 사건으로만 징역 20년형을, 최씨는 징역 18년형을 확정받았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8 17:17 | 남정민

  • '기결수' 신분 이명박·박근혜 동반복역…각기 2036년, 2039년 석방

    ... 제한되는 등 미결수 때와 는 처우가 달라진다. 기결수는 일반 수형자들과 함께 노역도 해야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은 나이나 건강 등의 문제로 제외될 가능성이 크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14일 국정농단 사건 등으로 징역 20년, 앞선 새누리당 공천개입 혐의로 징역 2년을 합해 총 22년의 형기가 확정됐다. 하지만 재판을 진행하는 동안 3년 9개월을 미결수로 보냈기 때문에 남은 형기는 18년 3개월이다. 박 전 대통령이 87세가 되는 2039년 봄 만기출소할 예정이다. ...

    한국경제 | 2021.01.15 14:38 | 남정민

  • thumbnail
    박근혜 前대통령 총 22년 징역…돈 건넨 국정원장들도 모두 실형

    국정농단, 국가정보원장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박근혜 전 대통령(사진)에게 징역 20년, 벌금 180억원이 14일 최종 선고됐다. 2017년 기소된 지 4년 만이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옛 새누리당 공천 개입 혐의로 징역 2년이 확정된 바 있어, 이날 선고까지 총 22년의 형기를 살게 됐다. 청와대는 이날 “법원의 사법적 판단으로 국정농단 사건이 마무리된 것”이라고 평가하면서도, 박 전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서는 ...

    한국경제 | 2021.01.14 17:25 | 남정민/강영연

  • thumbnail
    靑, 박근혜 형 확정에 "헌법정신 구현…사면 언급 부적절" [종합]

    ... 덧붙였다. 대법원 3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이날 국정농단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상고심에서 징역 20년에 벌금 180억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날 형 확정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모든 재판은 마무리 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앞서 새누리당 공천 개입 혐의로 확정된 징역 2년을 합쳐 총 22년의 형기를 최종 확정받게 됐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14 16:30 | 김수현

  • thumbnail
    형 확정되자마자 박근혜 사면 요구한 유승민…"文, 결단하라"

    ... 눈높이라는 구실을 찾지도 말고, 선거에 이용할 생각도 하지 말라"면서 "오로지 국민통합, 나라의 품격과 미래만 보고 대통령이 결단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이번 판결과 별개로 이미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공천 개입 사건과 관련해서도 징역 2년형을 선고받아 총 형량은 22년에 달한다. 4년가량 형기를 채웠지만 사면되지 않을 경우 앞으로 약 18년 더 수감생활 해야 한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

    한국경제 | 2021.01.14 13:41 | 김명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