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91-100 / 21,6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심상정 향한 국민의힘 '찬사'…2015년 유승민 떠오른다

    ...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들은 뒤 이 같은 논평을 냈다. 국민의힘과 정의당은 정치적 노선이 정반대에 있는 만큼 서로 날 선 반응을 보여왔다. 칭찬이 익숙하지 않은 두 당. 국민의힘에 앞서 심상정 대표는 2015년 국민의힘 전신인 새누리당을 향해 '찬사'를 보낸 바 있다. 당시 주인공은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사진 )이었다. 심상정, "증세 없는 복지는 허구"라 했던 유승민에 '찬사' 유승민 전 의원은 새누리당 원내대표이던 ...

    한국경제 | 2020.09.16 09:14 | 조준혁

  • 응급상황 때 구조 안하면 처벌하겠다는데…

    ... 맞는지 의문”이라며 “남을 돕는 것은 스스로 도덕적인 만족감을 느끼는 행위인데 이런 것은 법으로 강제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앞서 20대 국회에서도 비슷한 내용의 형법 개정안이 박성중 당시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에 의해 발의됐지만 소관 상임위원회인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부정적인 검토 의견을 내놨다. 법사위 수석전문위원은 “법안에 담긴 ‘구조가 가능할 때’ ‘구조하지 않은 사람’ ...

    한국경제 | 2020.09.15 17:25 | 김소현

  • thumbnail
    의혹 제기 기사에 고소 남발 "표현의 자유 위축 우려"

    ...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한다고 밝혔다. 피고인은 문화일보·세계일보·뉴데일리 편집국장 등을 비롯해 유튜브 채널 '전여옥TV'의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 조갑제 '조갑제닷컴' 대표,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황의원 미디어워치 대표 등이다. 김씨는 이들이 "기본적인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고 인용보도하거나 공연히 허위사실을 적시·게재·방송해 ...

    한국경제 | 2020.09.12 07:00 | 양길성

  • thumbnail
    "카카오 들어오라" 윤영찬, 네이버 시절엔 "편향 편집 할 이유없어"

    ... 네이버 재임 당시 국회의원들의 편향적 편집 반발에 대응하던 모습과 대치돼 눈길을 끈다. 윤영찬 의원은 네이버 이사 재직 중이던 2015년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해 포털사이트의 공정성 문제에 대한 질의에 답했다. 당시 서용교 새누리당 의원, 박대출 새누리당 의원, 강은희 새누리당 의원, 윤재옥 새누리당 의원은 잇달아 △다음 뉴스 펀딩 △카카오톡 스팸 신고기능 △네이버 뉴스스탠드 △(블로그 등)이용자 공유게시물에 따른 피해자 명예훼손 문제 등을 거론하며 포털이 ...

    한국경제 | 2020.09.09 15:01 | 이미나

  • thumbnail
    전여옥 "추미애 아들 주한미군? '천만 군대전문가' 개돼지 취급 마"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은 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서모 씨 측이 ‘휴가 미복귀’ 의혹을 해명하며 "카투사는 주한 미군 규정에 따라 휴가를 간다"고 한 것에 대해 "천만 군대전문가를 개돼지 취급하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전여옥 전 의원은 이날 SNS 글을 통해 "조국 전 법무부장관 논란(펀드, 의학논문)과 달리 추미애 장관 아들 의혹에 대해서는 대한민국에 있는 천만 남성이 ...

    한국경제 | 2020.09.09 00:38 | 이미나

  • thumbnail
    전여옥 "추미애 토사구팽 임박…文, '손절' 방식 고민중"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조국한테는 '마음의 빚'이 있던 문재인이지만 추미애한테는 '빚'이 없다"며 "문재인은 지금 야박하지 않게 모양새 좋게 추미애를 손절하는 방식을 고민 중이다"라고 주장했다. 전여옥 전 의원은 7일 블로그를 통해 "추미애 장관이 벼랑 끝에 서 있다. 친문(친문재인)은 이제 적당한 시기를 재고 있는 것이 아닐까. 토사구팽"이라며 ...

    한국경제 | 2020.09.08 11:19 | 김명일

  • thumbnail
    추경호 "차등의결권·포이즌필 도입"

    ... 넘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20대 국회에서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윤상직·권성동 의원 등이 비슷한 내용의 상법개정안을 각각 발의했지만 폐기됐다. 미국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에 반대하면서 논란이 빚어진 19대 국회 때도 정갑윤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엘리엇 방지법’을 내세우며 거의 같은 법안을 냈지만 제대로 논의되지 못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06 17:09 | 고은이

  • thumbnail
    민정당→한나라당→새누리당→국민의힘…보수당명 변천사 [너의 이름은]

    ... '차떼기당'이라는 오명과 함께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역풍에 직격탄을 맞으면서 총선에서도 졌다. 하지만 한나라당 당명 자체는 2012년까지 15년간 이어지며 '장수'했다. '박근혜의 부활' 새누리당 (2012년 2월~2017년 2월) 한나라당은 2012년 새누리당으로 이름을 바꿨다. 2011년 말 홍준표 대표 체제 때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에 대한 디도스 공격에 한나라당 연루설이 제기됐고, 2008년 전당대회 때 당시 대표로 ...

    한국경제 | 2020.09.05 08:00 | 강경주

  • thumbnail
    취임 100일 맞은 김종인 "文, 가장 잘못한 점은 삼권분립 파괴"

    ... 독단적이다' 이렇게 말씀하는다는 분들이 계신다는걸 잘 안다. 하지만 실질적으로 당 운영하는데 개인의 의사로 억지로 관철하려고 노력한 적 없다. 정강정책, 당명 바꾸는 데어서 급조한게 아니냐는 말하는 분들도 있는데 과거 한나라당에서 새누리당 넘어가는 과정에서 정강정책 바꾸는 기간이 1달이었지만 이번에는 3달 동안 토론과정 거쳐서 만들었다. 당명도 당시 새누리당으로 바꿀 때 불과 1주일 과정에서 바꾼 것이지만 이번에는 국민의힘 당명 만드는 데 두어달 가까이 시간 경과됐다. ...

    한국경제 | 2020.09.03 11:27 | 성상훈

  • thumbnail
    '묵직한 조연' 국민의힘 살림 책임진 김선동 [김종인號 100일]

    ... 당의 위기 때마다 보직을 맡았다. 비상대책위원회만 4번 거쳤다. 박근혜, 김희옥, 김병준, 김종인. 그가 보좌했던 비대위원장들의 이름이다. 덕분에 맡지 않은 당직이 없을 정도다. 한나라당 대표 최고위원 비서실 부실장, 원내부대표, 새누리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 서울시당위원장, 홍준표 대선 캠프 종합상황실장, 여의도연구원 원장 등이 그가 거쳐온 보직이다. 사무총장은 당의 살림을 책임지는 자리. 당의 핵심 중의 핵심 인사들이 맡는다. ...

    한국경제 | 2020.09.03 09:30 | 조준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