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91-100 / 11,8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통합신당 vs 대통합한국신당…자유한국당 당명·상징색 오늘 결정

    ... '통합신당' 혹은 '대통합한국신당'으로 의결되면 한국당은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를 거쳐 당명을 확정한다. 한국당은 지난 2012년 2월 박근혜 당시 비상대책위원장 체제에서 당명을 한나라당에서 새누리당으로 바꿨다. 지난 2017년 대선을 앞두고서는 다시 자유한국당으로 당명을 개정했다. 한편, 혁신통합추진위원회도 이날 16명으로 구성된 '통합신당준비위원회'를 출범하고 국회 의원회관에서 첫 회의를 연다. 5명의 공동대표단에는 ...

    한국경제 | 2020.02.06 10:04 | 강경주

  • thumbnail
    권영세 전 주중대사, 용산 출마 선언…"文 정부 독선 막겠다"

    ... 국정농단과 장기집권 야욕을 막을 수 있는 후보, 집권여당에 맞서 이길 수 있는 후보가 자유한국당의 간판이 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권 전 대사는 2002년 재보궐선거 당시 서울 영등포구을 지역구에 당선돼 16대 국회에 입성했다. 이후 18대까지 3선을 거친 권 전 대사는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 최고위원과 새누리당 사무총장, 박근혜 정부 시절에는 주중대사 등을 역임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05 16:27 | 조준혁

  • thumbnail
    종로 출마 이정현에 쏟아지는 비판 "당 대표까지 지내신 분이 총기 흐려져"

    자유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 대표를 지낸 무소속 이정현 의원이 서울 종로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이 의원은 4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 입춘이다. 이 지긋지긋한 겨울 공화국을 끝내는 봄이 와야 한다"며 "저는 대한민국의 봄을 알리는 전령이 되기 위해 21대 국회 총선거에 종로에서 출마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5일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자유한국당이 ...

    한국경제 | 2020.02.05 15:49 | 김명일

  • thumbnail
    강용석 "남자는 증권사 본부장… 맥주병 나와야 여론 뒤집혀" 도도맘과 무고죄 공모 드러나

    "당연히 무고죄 공범에 해당합니다." 새누리당 국회의원 출신 변호사 강용석(나이 51세)이 유명 블로거 도도맘(본명 김미나)에게 무고를 교사한 정황이 드러나자 일선 변호사들도 혀를 내둘렀다. 4일 디스패치는 지난 2015년 강용석과 도도맘이 나눈 대화를 입수해 보도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강용석은 당시 모 증권회사 임원 A씨와 도도맘 사이에 벌어진 폭행사건에 대해 법적인 조언을 하면서 "강간치상이 어떨까 싶은데. 3억에서 ...

    HEI | 2020.02.04 18:08 | 이미나

  • thumbnail
    혁통위, 문병호 등 옛 안철수계 14명 영입

    ... 기자회견에서 “통합신당에서 중도·실용주의 혁신의 길을 꿋꿋하게 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혁통위가 추진하는 범중도·보수 통합을 통해 만들어지는 통합신당은 ‘도로 새누리당’이 돼서는 결코 안 된다”며 “혁신과 전진을 바탕으로 대대적인 공천 물갈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압승하는 일을 막고 다음으로 ...

    한국경제 | 2020.02.04 16:14 | 성상훈

  • thumbnail
    이정현, 서울 종로 출마 선언…지역구 선정 더 꼬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 대표를 지낸 무소속 이정현 의원이 서울 종로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이 의원은 4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 입춘이다. 이 지긋지긋한 겨울 공화국을 끝내는 봄이 와야 한다"며 "저는 대한민국의 봄을 알리는 전령이 되기 위해 21대 국회 총선거에 종로에서 출마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의원은 "이제 문재인 정권을 끝내야 한다. 모두가 두려워 망설일 때 누군가는 ...

    한국경제 | 2020.02.04 14:27 | 김명일

  • thumbnail
    안철수 없는 '안철수계' 품은 혁통위…'외연 확장' 고삐 당긴다

    ... 했다"면서 "결론은 정권의 폭주를 견제하고 실정을 심판하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또 "이를 위해 중도보수정치세력이 작은 차이를 넘어서는 통합을 해야한다"면서 "도로 새누리당이 돼서는 안 되는 만큼 혁신과 전진을 바탕으로 대대적인 공천 물갈이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안 전 의원 측은 안철수계 인사들의 지속적인 혁통위 참여에도 독자노선에 나설 것을 재차 강조했다. 김철근 안철수 신당 창당추진기획단 ...

    한국경제 | 2020.02.04 13:07 | 조준혁

  • thumbnail
    무소속 이정현, 종로서 이낙연과 대결 선언…"文 정권 끝장낸다"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대표를 지낸 무소속 이정현 의원이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4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문재인 정권을 끝장내겠다"면서 종로 출마 의사를 밝혔다. 그는 청와대가 종로구에 속한 데다 문재인 대통령의 집무실이 가까워 회견 장소로 택했다고 설명했다. '정치 1번지'로 꼽히는 종로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가장 먼저 출마를 ...

    한국경제 | 2020.02.04 12:12 | 이보배

  • thumbnail
    여당, 신종 코로나 때문에 공공의대법 통과 추진?[임도원의 여의도 백브리핑]

    ... 신설되면 정원을 늘릴 가능성이 있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서비스업 발전 등을 위해 지속적으로 의사 수 확대의 필요성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의 공공의대 신설 추진에 진정성을 의심하는 시선도 있습니다. 19대 국회 때 이정현 당시 새누리당(한국당의 전신) 의원(현 무소속)은 2014년 보궐선거에서 의대 유치를 공약으로 내걸어 보수정당 후보로는 처음으로 호남권(전남 순천)에서 당선됐습니다. 복지부는 이 의원과 함께 순천에 공공의대를 설립하는 방안을 추진했습니다. 그러나 ...

    한국경제 | 2020.02.04 10:16 | 임도원

  • thumbnail
    3년만에 이름 바꾸는 자유한국당, 새 이름은 '통합신당'

    ... (최고위에서) 의결은 되지 않았지만 통합신당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당명 뿐 아니라 횃불 모양의 당 로고와 붉은 색의 당 상징색도 모두 바뀐다는 설명이다. 한국당이 명칭을 바꾸는 것은 지난 2017년 2월 새누리당에서 자유한국당으로 당명을 바꾼 지 3년 만이다. 앞서 범 중도·보수 통합 협의체인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이하 혁통위)가 "보수 통합 신당의 명칭부터 빨리 만들어야 한다"며 한국당 측에 명칭 선정을 요청한 것과 ...

    한국경제 | 2020.02.03 22:19 | 이보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