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751-11760 / 11,8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4.11총선 인사이드] 나경원 "특정인 책임론으로 이어져서는 안돼"

    나경원 전 새누리당 최고위원(49)이 서울시장 선거 패배 책임론에 대해 “과거를 부정한다는 것이 특정인의 책임론으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고 22일 주장했다. 지난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했다 패배한 그는 이날 오전 공천심사 면접 전 기자들과 만나 ”당에서 공정하게 평가를 해줘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기존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중구에 공천을 신청했다. 당내 일각에서는 서울시장 패배 책임을 지고 나 전 최고위원이 불출마해야 한다는 ...

    한국경제 | 2012.02.22 00:00 | kkh

  • [4.11총선 인사이드] 이동관 "청산과 단절의 역사 안돼"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55)은 새누리당 일각에서 나오는 정권심판론에 대해 “청산과 단절의 역사는 안 된다”고 22일 말했다. 서울 종로에 공천을 신청한 이 전 수석은 이날 새누리당 공천심사 면접 전 기자들과 만나 “잘못된 부채에 대해 사과할 것은 사과하고, 평가받을 것은 평가받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청와대 수석 시절) 인사나 이권을 담당할 위치에 있지 않았고, 한 무더기로 묶어서 책임지라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국정경험을 ...

    한국경제 | 2012.02.22 00:00 | sjhjso

  • <4.11총선 인사이드>민주당, 검찰수사 맹 비난

    ... 고승덕 의원 한 사람만 받은 것으로 수사를 결론지은 것에 대해서는 '꼬리짜르기'라며 재수사를 촉구했다. 김학재 의원은 “박희태 의장의 전 비서인 고명진 씨가 십수명에게 돈봉투가 건너간 것으로 안다는 진술을 했는데 검찰은 고승덕 새누리당 의원에게 전달한 300만원에 대해서만 기소를 했다”며 “검찰 수사결과 발표는 수사포기선언으로 볼 수 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특위 위원장인 유재만 변호사도 “사건 수사의 핵심은 돈봉투가 하나가 아닌 수십개가 뿌려지고 돈의 출처는 ...

    한국경제 | 2012.02.21 00:00

  • 안철수 정치 멘토 윤여준 전 장관 "안교수 지지율 회복할 수 있을 것"

    ... “그건 지도자다운 면모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최근 안 원장의 지지율이 주춤하고 있는 데에 대해선 “안 원장이 정치에 나서겠다거나 대권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하면 지지율이 상당수 회복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윤 전 장관은 박근혜 새누리당 비대위원장과 현 정권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박 비대위원장에 대해선 “민주주의에 대해 얼마나 투철한 인식이 있는지 확신이 없다”며 “때때로 상당히 민주적이지 않은 모습을 보일 때가 많다”고 했으며, 박 비대위원장이 ...

    한국경제 | 2012.02.21 00:00 | seta1857

  • '돈봉투' 박희태·김효재 불구속 기소

    ...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장검사 이상호)는 21일 박 의장과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60), 조정만 의장 정책수석비서관(51) 등 3명을 정당법상 당대표 경선 매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하는 내용의 '새누리당 전당대회 금품수수 사건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수사 결과에 따르면 박 의장 등은 2008년 새누리당(당시 한나라당) 7·3 전당대회 직전인 7월1~2일 같은 당 고승덕 의원에게 300만원이 든 돈봉투를 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정점식 ...

    한국경제 | 2012.02.21 00:00 | 임도원

  • 보수 대통합 '시동'…민주, 진보에 20곳 양보?

    ... 총선의 승패를 가르는 관건은 '연대'다. 총선을 50일 앞두고 선거연대, 즉 후보단일화를 통한 보수 대 진보의 1 대 1 구도가 형성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야권은 이르면 금주 내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 간 합의를 이룰 전망이고 새누리당을 중심으로 한 보수연대도 출발은 늦었지만 가속도를 내고 있다. 21일 정치권에 따르면 새누리당을 중심으로 보수연대 논의가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친박(친박근혜)계 인사는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상당히 오래 전부터 ...

    한국경제 | 2012.02.21 00:00 | 김정은

  • thumbnail
    의혹 실체 못 밝힌 채…'돈봉투' 서둘러 봉합

    검찰이 '돈봉투 의혹'의 실체를 파헤치지 못한 채 박희태 국회의장 등을 불구속 기소하는 선에서 사건을 서둘러 봉합했다. 박 의장이 고승덕 새누리당 의원 외에 다른 의원에게 돈봉투를 돌리거나 구의원들에게 2000만원을 건넨 혐의는 밝혀내지 못하고 미완으로 남겼다. 불구속에 대해서도 '봐주기 논란'이 일고 있다. 검찰이 21일 발표한 수사 결과에 따르면 박 의장과 김효재 전 청와대정무수석비서관은 2008년 새누리당 전당대회 직전 고 의원에게 300만원의 ...

    한국경제 | 2012.02.21 00:00 | 임도원

  • 檢 '돈봉투 사건' 수사결과 21일 발표

    검찰이 새누리당 전당대회에서의 '돈봉투 살포' 의혹 수사결과를 오늘 오후 3시 발표한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장검사 이상호)는 수사결과 발표에서 박희태 국회의장(74)과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60)을 불구속 기소하는 내용을 담을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박 의장에 대해 혐의를 다툴 여지가 있다는 이유로 불구속기소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장이 돈봉투 살포를 지시했거나 보고받은 적이 없다는 취지로 혐의를 완강하게 부인하고 ...

    한국경제 | 2012.02.21 00:00 | sjhjso

  • thumbnail
    "복지예산 급격히 늘면 국가부도로 간다" 정부, 총리·수석까지 나서 총공세

    ... 수준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22일 취임 4주년 특별회견을 통해 4·11총선을 겨냥한 정치권의 복지공약에 정면 대응하면서 기존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뜻을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은 발끈했다. 김종인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은 당 정책쇄신분과회의에 참석, 재정부 TF 발표에 대해 “정신 나간 행정부”라며 강력 비판했다. 김 비대위원은 “재정부가 선거 공약에 대해 관심 가질 거면 지난번 대선 때 '747(연 7% 경제성장률, 10년 내 국민소득 ...

    한국경제 | 2012.02.21 00:00 | 김재후

  • 성균관대 국회동문회, 모교에 통큰 기부

    성균관대 출신 국회의원 모임인 성대 국회동문회(회장 새누리당 허태열 의원)가 모교에 장학금 1억 원을 기부했다고 학교 측이 21일 밝혔다. 허태열 의원과 자유선진당 김용구 의원 등은 20일 오후 김준영 총장을 예방해 '차세대 리더장학금' 1억 원을 전달했다. 성대 국회동문회 회원은 새누리당 12명, 민주통합당 7명, 자유선진당 4명, 무소속 1명 등 현역 의원 24명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

    한국경제 | 2012.02.21 00:00 | jan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