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20 / 11,8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4년 전 김종인과 의기투합했던 주진형의 일갈…"물러날 때를 모른다"

    ... 사람을 모셔와 그를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삼겠단다"면서 "왜 수구세력은 저 짓을 4년마다 반복하는 것일까"라고 덧붙였다. 그는 "4년 전에도 똑같이 그랬다"면서 "지금 미래통합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은 공천 과정에서 옥새를 나르샤 쇼를 벌인 후 선거를 3주 앞두고 70대 후반 전직 장관인 강봉균 씨를 모셔와 선대위원장을 맡겼다"고 회상했다. 주 후보는 "그게 3월 23일이었다"면서 "명색이 다수당이자 ...

    한국경제 | 2020.03.30 09:20 | 조준혁

  • thumbnail
    또다시 비례대표로 국회 입성 노리는 인사들은 누구?

    ... 경우 당을 옮겨 가며 비례대표로만 5선을 했다. 정당 투표제가 처음 도입된 지난 2004년 17대 총선 이후로 좁혀보면 송영선 전 의원과 박선숙 의원이 당적을 옮기며 비례대표로 각각 연임과 재선을 한 바 있다. 송 전 의원은 새누리당(통합당 전신)과 친박연대를 거쳤으며 박 의원은 통합민주당(민주당 전신)과 국민의당을 거쳤다. 그러나 21대 국회에서는 한국정당사에서 손에 꼽히던 비례대표 연임과 재선이 줄을 이을 전망이다. 현역 비례대표 의원이면서 21대 국회 입성을 ...

    한국경제 | 2020.03.27 09:52 | 조준혁

  • thumbnail
    김종인, 통합당 '구원투수' 등판…'중도층 잡기' 승부수

    ... 메이커’ 능력을 검증받은 김 전 대표를 영입해 돌파구를 마련하겠다는 게 통합당의 전략이다. 코로나19 사태로 물밑으로 가라앉은 ‘정권심판론’을 다시 끌어올릴 수도 있다. 김 전 대표는 2012년 새누리당을, 2016년 더불어민주당을 승리로 이끌었던 당사자다.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에 맹공을 펼치고 있는 통합당으로선 경제전문가인 김 전 대표 영입으로 정부의 실정을 부각시킬 수도 있다. 황 대표는 김 전 대표의 역할에 대해 “지금 ...

    한국경제 | 2020.03.26 17:19 | 고은이

  • thumbnail
    황교안 "김무성 호남출마 적절치 않았다는 얘기 많았다"[라이브24]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김무성 전 새누리당(통합당 전신) 호남출마 불발과 관련해 "국민들이 납득하기 쉽지 않은 영역(출마)이라는 이야기가 적지 않았다"라는 입장를 밝혔다. 황 대표는 25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제가 나가라 말라 할 상황도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억측은 자제하는 것이 좋겠다"면서 "저는 우리 당의 모든 분과 함께 ...

    한국경제 | 2020.03.25 10:35 | 조준혁

  • thumbnail
    용산 민심은…"야당 잘해서 찍겠다는 건 절대 아니에요" [임도원의 여의도 백브리핑]

    ... 못하는 분위기였습니다. 권 후보는 영등포을에서 3선을 지낸 후 이번에 지역구를 바꿨고, 강 후보는 서울시 부시장 출신으로, 정치 신인입니다. 용산은 전통적으로 ‘보수 텃밭’이긴 하지만 20대 총선에서는 새누리당에서 민주당으로 옮겨온 진영 의원이 당선됐습니다. 권 후보는 지난 18일 용문동 용문전통시장에서 상인과 손님들을 상대로 선거운동을 벌였습니다. 권 후보는 "시장은 밀폐돼있지 않아 그나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3.25 08:56 | 임도원

  • thumbnail
    용산 토박이 '정치 신인' 강태웅 vs 3선 관록 '용산 신인' 권영세

    ...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두 후보의 지지율은 아직 공식적으로 조사된 적이 없다. 그만큼 두 후보 모두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다. 용산은 전통적으로 ‘보수 텃밭’이긴 하지만 20대 총선에서는 새누리당에서 민주당으로 옮겨온 진영 의원이 당선됐다. 강 후보는 “서울시 부시장은 차관급이기는 하지만 인지도는 낮다”고 털어놨다. 또 “경로당이 다 문을 닫고 있는 등 후발주자로서 홍보 방법도 여의치 않다”고 ...

    한국경제 | 2020.03.24 17:09 | 임도원

  • thumbnail
    "설마 3% 득표하겠어?"…비례대표 당선 얼마나 쉬울까 [조미현의 국회 삐뚤게 보기]

    ... 지역구 의원 2명을 배출한 정의당과 같은 의석수를 얻는 결과입니다. 만약 3%를 받은 정당이 5개가 있다면 각각 2석씩은 얻을 수 있습니다. 3%를 달성하려면 어느 정도 표를 얻어야 할까요? 지난 20대 총선결과를 살펴봤습니다. 새누리당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을 제외하고 가장 많은 득표율을 올린 정당은 기독자유당이었습니다. 기독자유당은 62만6000표를 얻으며 2.63%의 득표율을 기록했습니다. 같은 기독교 기반의 정당인 기독민주당은 12만9000표(0.54%)를 얻었는데 ...

    한국경제 | 2020.03.24 11:46 | 조미현

  • thumbnail
    미래한국당, 비례순번 잠정확정…黃 영입인재들 '당선권' 조정

    ... 이사장 25번 박현정 서울시향 대표 겸 KEDI 선임연구원, 삼성생명 전무 26번 하재주 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장 27번 백현주 서울신문NTN 대표 28번 권신일 국회부의장 비서관 겸 에델만코리아 수석부사장 29번 문혜정 새누리당 부대변인, 여의도연구원 부원장 30번 남영호 사막 무동력횡단 세계기록 보유 탐험가 31번 이진화 서울시의원 32번 신동호 MBC 아나운서 국장, MBC 100분토론 앵커 33번 정선미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 ...

    한국경제 | 2020.03.23 16:50 | 조준혁

  • thumbnail
    민주, 친문·86그룹 대거 공천 티켓…통합, 친박 '부진', 유승민계 '약진'

    ... 용산)·윤두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경북 경산) 등은 공천을 받았지만, 강석훈 전 청와대 경제수석, 정연국 전 대변인, 천영식 전 홍보기획비서관, 최상화 전 춘추관장 등은 탈락했다. 탄핵 정국에서 친박계와 대척점에 서며 새누리당(통합당의 전신)을 탈당했던 유승민계는 상대적으로 약진했다. 이혜훈(서울 동대문을)·하태경(부산 해운대갑)·오신환(서울 관악을)·유의동(경기 평택을)·지상욱(서울 중구·성동을) ...

    한국경제 | 2020.03.22 17:42 | 고은이

  • thumbnail
    [단독] 통합당 측, 정준 등 악플러 고발장 접수 "내가 쓴 악플만 표현의 자유라니"

    ... "황교안, 손학규·정동영 회동 기사에는 '퇴물들'이라는 악플을, 송언석 의원의 기사에는 '개쓰레기 자식'이라는 악플을 달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2015년 새누리당 관련 기사에 '친일파라고 욕해도 그 당 또 뽑는 게 더 신기해요' 등 수년간 지속적인 미래통합당에 악플을 달아온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준은 자신이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공표하자 이에 ...

    한국경제 | 2020.03.20 16:20 | 이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