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30 / 11,8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北 매체, 이번엔 "신천지-미래통합당은 한 몸통, 감싸는 이유 있을 것"

    ... 지시로 신천지 신도들이 한나라당(통합당 전신)에 대거 입당했다'는 취지로 언론 인터뷰를 한 신현욱 목사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최근 일부 신천지 출신 인사들은 언론을 통해 "2012년 새누리당 당명이 확정된 직후 이만희 교주가 설교 강단에서 '새누리당 당명은 내가 지었다'고 자랑스레 얘기한 적이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통합당은 "새누리당 이름은 국민 공모를 거쳐 당 내외 인사들의 ...

    한국경제 | 2020.03.10 10:54 | 김명일

  • thumbnail
    정의당, 벌써 지역구 70명 공천…與 "격전지 당락 영향" 전전긍긍

    ... 후보를 내세웠다. 정 후보는 17대, 20대 국회의원 선거와 2014년 용산구청장에 도전한 인물이다. 20대 총선에서 정 후보의 득표율은 2.76%(4위)에 그쳤다. 하지만 당시 민주당 후보였던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2위 황춘자 새누리당 후보와의 차이가 2.8%포인트(3274표)에 불과했다. 이번에 민주당 후보로 결정된 강태웅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4선 출신인 권영세 전 의원을 상대해야 한다. 강 전 부시장의 당락은 정의당 정 후보의 득표율에 좌우될 것이란 관측도 ...

    한국경제 | 2020.03.09 14:13 | 조미현

  • thumbnail
    비례연합정당 발 뗀 與, 깊어지는 정의당의 고민…진중권 "엄청난 압력 받을 것"

    ... 12일 당원 모바일 투표로 결정하기로 하면서 정의당에 비례정당 합류를 요구하는 진보진영의 목소리가 연일 높아지는 상황이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9일 상무위원회 회의에서 “많은 국민께서 미래통합당, ‘도로 새누리당’의 반칙인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에 불안해하고 있다는 사실을 잘 안다”고 언급했다. 윤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정의당은 어떤 경우라도 소위 비례연합정당에 참여하지 않고 정치혁신의 한길을 걷겠다는 비상한 결의를 ...

    한국경제 | 2020.03.09 13:41 | 김소현

  • thumbnail
    통합당 선대위 이번주 출범…'김종인·황교안' 투톱 띄우나

    ... 대답을 듣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위원장은 19대 총선을 앞둔 2011년 말 당시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회에 합류해 ‘경제민주화’를 핵심 의제로 내걸어 총선 승리를 이끌었다. 이어진 2012년 대선에서도 새누리당 국민행복추진위원장을 맡아 박근혜 전 대통령 승리에 큰 기여를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후 2016년 20대 총선에서는 민주당의 비대위원장을 맡아 ‘김종인표’ 공천 개혁으로 총선을 승리로 이끌었다. 통합당은 김 ...

    한국경제 | 2020.03.08 17:54 | 성상훈

  • thumbnail
    김두관, 與 비례정당 참여 반대…"손해보더라도 원칙대로 가야"

    ... 분위기하고 맞지 않은 면이 있다. 그래서 정책을 입안할 때 정교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제1야당 중심으로 뭉치면 좋겠다’고 한 옥중서신과 관련해선 “도로 새누리당이 되는 것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한 뒤 “어떤 식으로든 총선에 크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이번 총선을 발판으로 대권에 도전할 것이냐는 질문엔 “대권은 ...

    한국경제 | 2020.03.08 11:44 | 홍영식/김소현

  • 정의당 비례대표 1번은 92년생 류호정

    ...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 순이었다. 장애인인 배복주 전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대표도 7번으로 당선권에 들었다. 이른바 ‘땅콩 회항’ 피해자로 알려진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은 8번에, 이주민 출신 이자스민 전 새누리당 의원은 9번에 이름을 올렸다. 농어민 후보로는 박웅두 정의당 농어민위원장이 14번을 받았다. 정의당은 이번 총선 비례대표 선거에서 10%가량 득표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비례대표 7~8번까지 당선권이란 분석이다. 정의당은 당원 ...

    한국경제 | 2020.03.07 01:14 | 조미현

  • thumbnail
    홍준표·김태호 '컷오프'…이언주는 전략공천

    ... 지사에게 경남 창원·성산 전략공천을 제안했지만 김 전 지사가 이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관위가 거창·함양·산청·합천을 경선 지역으로 선정하면서 강석진 의원과 신성범 전 새누리당 의원이 붙게 됐다. 홍 전 대표와 김 전 지사가 모두 컷오프되면서 대권주자급 유력 인사들의 PK 지역 ‘버티기’는 실패로 돌아갔다. 김 전 지사 역시 홍 전 대표와 함께 PK 지역에서 ‘무소속 ...

    한국경제 | 2020.03.05 20:39 | 고은이/성상훈

  • thumbnail
    조원진 '통합공천' 요구에…황교안 "지분요구 안돼" 선긋기

    ... 박 전 대통령과 관계된 ‘탄핵’과 ‘국정농단’ 문제가 총선 이슈로 다시 떠오르면 중도층과 전통적 여권 지지층의 결집을 일으킬 수 있다는 기대에서다. 당장 민주당 지도부는 ‘도로 새누리당’ 등을 언급하면서 박 전 대통령 메시지에 공세를 퍼부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국정농단과 탄핵 국면에 대한 반성은커녕 다시 국민 분열을 일으키는 일에 전직 대통령이 나선 게 안타깝다”고 ...

    한국경제 | 2020.03.05 17:30 | 고은이

  • thumbnail
    박근혜 '옥중서신'에…정의당, 고발카드 꺼내 들어

    ... 배신한 속죄해야 할 사람으로서 노골적인 선거 개입에 나선 것으로 국기 문란행위”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더욱 가관은 미래통합당의 지도부인 황교안 대표와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충성경쟁을 하는 모습을 보인 것으로 도로 새누리당을 넘어 도로 박근혜당으로 가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 “남은 것은 오직 국민의 심판으로 촛불 국민은 위헌적 비례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과 미래통합당의 퇴행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

    한국경제 | 2020.03.05 10:46 | 조준혁

  • thumbnail
    이인영 “박근혜, 최악의 정치 재개 선언…통합당은 도로 새누리당

    ... 편지’를 공개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의 애국심이 우리의 가슴을 울린다면서 총선 승리로 부응한다고 했다”면서 “유감스럽고 또 유감스럽다. 통합당이 도로 새누리당이 됐다는 정치선언으로 규정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통합당은 보수의 변화를 바라는 국민의 바람을 외면하고 과거로의 회귀를 선택했다”면서 “국민께서 현명한 판단을 바탕으로 준엄한 심판을 ...

    한국경제 | 2020.03.05 10:26 | 김소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