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30 / 21,5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종인 첫 카드로 '기본소득' 꺼내나…'左클릭' 논란

    ... "이미 실시하기로 한 전국민 취업지원제도도 일종의 범주형 기본소득제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당내 저항 있을 수도 김 내정자가 기본소득 화두를 던진다면 당내 반발에 직면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도 있다. 과거 새누리당 시절 김 내정자가 당 정강·정책에서 보수를 빼고 ‘경제민주화’를 넣으려고 했을 때도 큰 반발이 있었다. “보수 정당이 어떻게 ‘보수’를 싹 빼느냐”는 ...

    한국경제 | 2020.05.26 17:21 | 고은이

  • thumbnail
    이해찬 "노무현재단·민주당 향한 검은 그림자 여전"

    ... 발언을 자제했다. 다만 지인들에게 “추가 언론보도 내용을 보고 입장을 밝히겠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도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했다. 보수야당 지도부로서는 2016년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의 방문 이후 4년 만이다. 주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전직 대통령들의 예외 없는 불행한 역사에 마음이 많이 무겁다. 시대의 아픔과 상처를 같이 치유하는 길이 국민 통합의 길”이라며 박근혜·이명박 ...

    한국경제 | 2020.05.24 17:29 | 김소현

  • thumbnail
    김종인, '비대위 잔혹사' 끊고 성공할 3가지 조건은

    ... 2011년 박 전 대통령이 비대위원장을 맡은 것은 앞서 10월 재·보궐선거에서 한나라당이 참패하고 홍준표 대표 체제가 무너졌기 때문이다. 친이(친이명박)계 반대를 뚫고 비대위원장이 된 박 전 대통령은 당 이름을 새누리당으로 바꾸는 등 쇄신 바람을 일으켰다. 이에 힘입어 새누리당은 이듬해 총선에서 과반의석인 152석을 얻어 승리했다. 박근혜 비대위 체제가 성공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선거 공천권을 비롯해 당을 강력하게 이끌 힘이 있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

    한국경제 | 2020.05.24 16:35 | 홍영식

  • thumbnail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 범여 총집결

    ... 참석한다. 민주당에선 김태년 원내대표를 비롯해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과 김홍걸 당선인, 인재근 의원 등이 참석한다. 전해철 의원, 이광재 당선인 등은 노무현재단 이사 자격으로 참석한다. 통합당 주 원내대표의 경우 2015년 새누리당 당시 김무성 대표, 2016년 정진석 원내대표 이후 4년만에 보수 야당 당대표가 추도식에 참석하는 것이다. 청와대에선 노영민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이, 지자체에선 김경수 경남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참석한다. ...

    한국경제 | 2020.05.23 09:54 | 강경주

  • 주호영 "노무현 불행은 시대의 아픔…대통령의 비극 이젠 끝나야"

    ... 나가는 일에 성큼 나서줬으면 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23일 노 전 대통령 추도식 참석을 위해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는다. 보수 정당 대표급 인사가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하는 건 5년 전 김무성 당시 새누리당 대표 이후 처음이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전날 퇴임 기자회견에서 “전직 대통령에 대한 상당한 고민도 있어야 한다”며 “사면을 겁내지 않아도 될 시간이 됐지만, 문 대통령 성격상 하지 못할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5.22 19:24 | 고은이

  • thumbnail
    '김종인 비대위' 띄운 주호영…첫 리더십 시험대 무사통과[이슈+]

    ... 한번 광주에 머리를 숙였던 주 원내대표는 23일 경북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한다. 통합당에서 당 대표 차원의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하는 것은 4년 만이다. 2015년 당시 김무성 새누리당(통합당 전신) 대표가 참석한 데 이어 2016년에는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당시 당 대표가 공석인 만큼 정 원내대표가 여당을 대표하는 자격으로 참석했다. 2018년 9주기 추도식에선 홍준표 당시 자유한국당(통합당 ...

    한국경제 | 2020.05.22 14:25 | 조준혁

  • 與, 재조사 촉구…'한명숙 사건' 다시 수면 위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여당 의원들이 20일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뇌물수수 사건에 대한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와 관련해 “검찰개혁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여당 핵심 인사들과 현직 법무부 장관이 여권에 불리한 대법원 판결을 뒤집으려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한명숙 사건의 진실이 10년 만에 밝혀지고 있다”며 &ldq...

    한국경제 | 2020.05.20 17:51 | 김소현

  • thumbnail
    주호영, 23일 노무현 前대통령 추도식 간다

    ... 있다”며 “저는 8주기 추도식에도 참석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노무현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추도식 규모를 대폭 축소했고, 통합당에서는 주 원내대표만 초청했다. 2016년에는 당시 새누리당 대표 권한대행이던 정진석 원내대표가, 2015년에는 김무성 당시 대표가 참석했다. 하지만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통합당의 대표급 인사들은 추도식을 찾지 않았다. 황교안 전 대표는 취임 직후인 지난해 3월 봉하마을을 찾았지만 추도식에는 ...

    한국경제 | 2020.05.20 17:50 | 임도원

  • 박근혜 국정농단 등 파기환송심서 징역 35년 구형

    ... 직권 남용 등의 혐의가 인정돼 2심에서 징역 25년과 벌금 200억원을 선고받았다.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를 받은 사건으로도 징역 5년과 추징금 27억원이 선고됐다. 다만 지난해 8월 대법원은 공직선거법에 따라 공직자의 뇌물죄는 따로 분리해 선고해야 한다는 이유로 사건을 파기환송했다. 해당 형량에 이미 확정된 새누리당 공천 개입 사건의 징역 2년을 더하면 박 전 대통령의 총 형량은 32년에 이른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20 17:41 | 남정민

  • thumbnail
    '국정농단' 박근혜, 파기환송심서 징역 35년 구형

    ...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활비를 받은 사건으로는 징역 5년과 추징금 27억원이 선고됐다. 다만 지난해 8월 대법원은 공직선거법에 따라 공직자의 뇌물죄는 따로 분리해 선고해야 한다는 이유로 사건을 파기환송했다. 해당 형량에 이미 확정된 새누리당 공천 개입 사건의 징역 2년을 더하면 총 형량은 32년에 이른다. 박 전 대통령은 최씨와 함께 대기업을 상대로 미르·K스포츠 재단의 출연금을 강요하고 삼성으로부터 최씨의 딸 정유라 씨의 승마지원과 관련해 뇌물을 받은 ...

    한국경제 | 2020.05.20 16:44 | 남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