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21,5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속보] 박근혜 '국정농단+특활비' 파기환송심서 징역 35년 구형

    ... 다른 혐의에 대해서는 징역 10년과 추징금 33억원을 구형했다.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 사건으로는 2심에서 징역 25년과 벌금 200억원을, 특활비 사건으로는 2심에서 징역 5년과 추징금 27억원을 선고받았다. 이미 확정된 새누리당 공천 개입 사건의 징역 2년을 더하면 총 형량은 32년에 이른다. 다만 대법원은 국정농단 사건과 특활비 사건의 2심 판결에 일부 잘못된 부분이 있다며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검찰은 "헌법과 법률에 따른 형량을 정해 헌법상 ...

    한국경제 | 2020.05.20 15:47 | 신현보

  • thumbnail
    김태년 "한명숙 사건, 10년 만에 진실 밝혀지고 있다"

    ... 표현했겠는가"라면서 "한 전 총리는 한 씨의 진술번복으로 1심에서 무죄를 받았으나 2심에선 핵심 증인인 한 씨를 부르지도 않고 유죄를 받았다"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대법원에서도 그랬다. 새누리당(미래통합당 전신) 역시 대법원에 조속한 처벌을 요구했다는 것이 사법 농단을 통해 밝혀졌다"라면서 "모든 정황이 한 전 총리가 사법 농단의 피해자임을 가리킨다. 한명숙은 2년간의 옥고를 치렀고 지금도 고통을 받고 있다"라고 ...

    한국경제 | 2020.05.20 10:05 | 조준혁

  • thumbnail
    통합당 몫 국회부의장, 정진석 추대될 듯

    ... 큰 틀을 다시 세우겠다는 약속을 지키려면 임기 초반부터 바짝 챙겨야 하는데, 국회부의장이 되면 소홀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에 따라 통합당의 국회부의장 후보는 정 의원으로 좁혀지는 분위기다. 정 의원은 국회 사무총장,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지내는 등 주요 당직을 두루 거쳤다. 통합당 원내대표가 영남권인 주호영 의원으로 결정된 만큼 국회부의장은 비영남권 인사가 맡아야 한다는 당내 기류도 있다. 정 의원은 비영남권의 최다선 의원이다. 통상 국회의장은 원내 1당이 ...

    한국경제 | 2020.05.14 17:19 | 고은이

  • thumbnail
    국회 개원 앞두고 '기업 입법자문' 특수…로펌, 대관업무 강화

    ... 로펌일수록 입법 자문 업무를 하기가 수월하다”고 말했다. 광장은 3선 의원 출신으로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와 국회 사무총장 등을 지낸 우윤근 변호사를 최근 고문으로 영입했다. 입법컨설팅 그룹을 이끌고 있는 정진섭 변호사는 새누리당 재선 의원 출신이다. 여야 출신을 고루 갖췄다는 게 광장의 강점이다. 김앤장은 입법 컨설팅만을 위한 별도 조직은 없다. 하지만 분야별로 입법 및 행정 경험이 풍부한 변호사와 고문단이 관련 업무를 하고 있다. 이인용 전 국회사무처 ...

    한국경제 | 2020.05.10 18:12 | 이인혁

  • thumbnail
    통합당 새 원내대표에 주호영…판사 출신 5選의 '합리적 협상가'

    ... 배경엔 177석 거대 여당을 상대할 역량을 갖춘 ‘합리적 협상가’라는 평가가 크게 작용했다. 17대 총선을 통해 국회에 입성한 그는 한나라당(통합당의 전신) 원내부대표를 시작으로 18대 원내수석부대표, 19대 새누리당 정책위 의장 등을 거치며 다양한 원내 협상을 주도했다. 20대 때는 바른정당에서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을 지냈다. 그는 이날 열린 토론회에서 “100차례가 넘는 세월호법 협상, 공무원연금 개혁 협상 등을 성공적으로 이끈 ...

    한국경제 | 2020.05.08 17:31 | 고은이/성상훈

  • thumbnail
    '강한 야당' 내세우며 '슈퍼여당' 견제할 주호영은 누구

    ... 치러진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 전당대회에선 친이계로 맹활약하며 이명박 후보를 도왔던 주 의원은 2009년과 2010년 MB정부에서 특임장관을 역임하기도 했다. 주 의원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면 당시 새누리당을 탈당한 뒤 바른정당에 몸을 담기도 하며 보다 개혁적인 보수색채를 띠기 위해 노력해온 인물이다. 그러나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의 영입에 실패하자 주 의원은 다른 의원들과 함께 바른정당을 탈당, 다시 새누리당으로 돌아갔다. 이후 ...

    한국경제 | 2020.05.08 14:32 | 조준혁

  • thumbnail
    野원내대표 4파전으로…권영세, 조해진과 출사표

    ... 원내대표 선거는 충청권 이명수·김태흠 의원과 영남권 주호영 의원 등 4파전으로 치러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서울 영등포을 지역구에서 16·17·18대 내리 3선을 한 권 당선인은 19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사무총장을 역임하며 152석 과반을 달성했지만 정작 본인은 낙선했다. 이후 박근혜 정부에서 주중대사를 지냈고, 21대 총선에서 서울 용산에 출마 890표 차로 4선 고지에 오르며 국회에 재입성하게 됐다. 조 당선인은 경남...

    한국경제 | 2020.05.05 14:24 | 이보배

  • thumbnail
    '근거 없는 주장' 비판 직면한 태영호·지성호

    ... “알량한 공명심이야말로 국가 안보를 위태롭게 만드는 주범”이라며 “한반도의 불확실성과 위기를 사익 도모에 활용한 작태를 부끄러워하라”고 지적했다. 이들 당선자를 감싸는 발언도 일각에서 나왔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통합당 전신) 의원은 “잘못한 것 없다. 추측도 못하냐”며 “정황은 매우 의심스러웠다”고 두 당선자 편을 들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03 17:08 | 고은이

  • thumbnail
    김정은 대역설에 사망설까지…통일부, 北 관련 오보 집계

    ... 조심스러웠어야 한다"면서 “CNN에 일어서거나 걷지 못한다고 확언하거나, 국내언론에 죽은 게 확실하다고 확언하는 건 분명 잘못된 태도"라고 지적했다. 사망설 제기에 대한 옹호론도 나왔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미래통합당 전신) 의원은 "추측도 못 하냐. 정황은 매우 의심스러웠다"면서 "태영호, 지성호 당선인 잘못한 것 없다"고 옹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5.03 15:05

  • thumbnail
    태양절에도 안 나타난 김정은 그동안 뭐했을까?

    ... 것이라는 가능성은 배제하지 않고 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김 위원장이 다소 불편한 걸음걸이를 보였기 때문이다. 지난달 21일 미국 CNN방송은 김 위원장이 심혈관 수술 후 심각한 상태에 빠져있다고 보도했었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미래통합당 전신) 의원은 "분명 정황은 매우 의심스러웠다. 뇌경색이 와서 '20일 치료 후' 아무렇지 않은 척 나타난 것일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탈북자 출신 태영호 미래통합당 당선인도 페이스북을 ...

    한국경제 | 2020.05.02 22:51 | 김명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