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61-70 / 11,8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래통합당, 수도권 공천 잡음에 삐걱?[라이브24]

    ... 공관위로부터 어떠한 언질도 없었다"면서 "제가 오히려 소식을 듣고 다른 루트로 접촉을 해 관련 사실을 확인했었다"고 했다. 이어 "일종의 사천"이라며 "김 의원은 통합당 전신인 새누리당 탈당 1호인 만큼 무자격자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차라리 합리적인 다른 인사들이 왔다면 이해를 했을 것"이라며 "또 아직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도 일개 예비후보일 뿐인데 ...

    한국경제 | 2020.02.27 10:34 | 조준혁

  • thumbnail
    야당이 신천지 통해 퍼뜨렸다?…또 하나의 바이러스 '코로나 괴담'

    ... 해당 글에는 “합리적 의심이다” “4·15 총선을 방해하기 위한 테러 맞다” “정부 탓을 할 수 없다”는 동조 댓글이 달렸다. 친문 성향의 한 다음 카페에는 새누리당(현 미래통합당)의 명칭이 신천지에서 따왔다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야당이) 총선도 얼마 안 남았고 이도 저도 안 통하니까 작정하고 퍼트렸을까 하는 생각이 문득 든다” “무슨 짓이든 ...

    한국경제 | 2020.02.25 12:08 | 이태훈

  • thumbnail
    이준석 "텔레그램에 '신천지=새누리' 여론조작 세력 있다"

    ... 이들의 정체를 널리 알려주세요~"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24일 페이스북에 공개한 텔레그램 대화방의 한 부분이다. 이 최고위원은 이 텔레그램 대화방에 참가한 정부와 여당 지지자들이 신천지교회를 미래통합당 전신인 새누리당과 엮으려는 여론 조작 시도를 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이 최고위원은 "텔레그램에 '깨시민'들의 가짜뉴스 칭찬방이라는 것이 있는데 인터넷 댓글 공작의 지령소 같은 곳"이라며 "이 방에서 어제부터 ...

    한국경제 | 2020.02.24 13:06 | 조미현

  • thumbnail
    민주당과 정의당의 '선거연대' 의혹 나온 고양갑 [조미현의 국회 삐뚤게 보기]

    ... 지역위원장을 후보로 내세워 심 대표의 당선을 도왔습니다. 박 후보는 선거에서 8.74%의 득표율을 얻으며 3위에 머물렀습니다. 그때 심 대표는 52.97% 득표율로 당선됐습니다. 2위 후보는 고양갑에서 18대 국회의원을 지낸 통합당(옛 새누리당) 소속 손범규 변호사(36.8%)였습니다. 민주당으로서는 총선에서 과반을 확보하기 어려운 정치 지형 상 향후 국회에서 정의당의 도움이 필수적입니다. 하지만 두 정당은 대놓고 선거연대를 선언하지는 않았습니다. 심 대표는 지난 13일 "당대당 ...

    한국경제 | 2020.02.24 10:24 | 조미현

  • thumbnail
    민주 vs 통합당 '120+α'서 원내 1당 갈릴 듯…정당 득표가 최대 변수

    ... 서울은 달랐다. 서울에서는 통합당(37.5%)이 민주당(34.3%)보다 다소 우세했다. 서울은 지난 20대 총선에서 민주당에 지지를 몰아준 곳이다. 전체 49개 지역구 가운데 35개 지역구에서 민주당 후보가 당선됐다. 당시 통합당(옛 새누리당)은 12개 지역구를, 국민의당은 2개 지역구를 차지했다. 김형준 명지대 교수는 “20대 총선에선 국민의당이 새누리당 표를 잠식했기 때문에 민주당이 서울에서 압승할 수 있었다”며 “이번 총선 역시 중도층의 ...

    한국경제 | 2020.02.23 17:42 | 조미현

  • thumbnail
    "文 탄핵" 주장에 호위무사로 나선 靑 출신 후보들

    ...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단 한 번의 반성도 없이 일관성 있게 나라를 흔들어왔다"고 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퇴치를 위해 온 나라에 비상이 걸려있는 상황에서 대통령 탄핵을 언급하시는 분들은 제정신이라 할 수 있을까"라며 "이번 총선은 다시 새누리당으로 돌아간 미래통합당에 대한 심판의 시간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23 14:35 | 조미현

  • thumbnail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탄핵 언급한 심재철 제정신 아냐"

    ... 흔들어왔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퇴치를 위해 온 나라에 비상이 걸려있는 상황에서 대통령 탄핵을 언급하시는 분들은 제정신이라 할 수 있을까"라고 덧붙였다. 이번 총선은 다시 새누리당으로 돌아간 미래통합당에 대한 심판의 시간이 돼야 한다고 윤 전 수석은 강조했다. 한편 심 원내대표는 20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지금은 소수당으로 탄핵 발의를 하더라도 추진이 되지 않지만, 이번 국회의원 선거를 ...

    한국경제 | 2020.02.21 16:29 | 조준혁

  • [속보] 원유철 미래통합당 의원 총선 불출마 선언

    ... 21일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원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저는 이번 21대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면서 "이번 4‧15 총선에서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더 이상 막아낼 수 없다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암울할 수밖에 없다. 총선 승리의 밀알이 되기 위해 21대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했다. 원 의원은 19대 국회에서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지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21 09:55 | 김명일

  • thumbnail
    이준석 "분홍색 옷 입는다고 젊은 세대 안 온다"

    ...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통합당 출범 후 처음으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통합'만 강조하는 지도부를 향해 소신 발언을 쏟아냈다. 이 최고위원은 2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당의 현실이 지금 시점에서는 도로 새누리당만도 못하다고 말한 바 있다"면서 "찬물을 확 끼얹고 냉수마찰로 시작하자고 한 이유는 '통합만 하면 승리한다'는 '통합 앵무새' 논리에서 벗어나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

    한국경제 | 2020.02.20 15:23 | 이보배

  • thumbnail
    이준석, 중진들에 "양지 이전투구 안돼…한강 남쪽, 따뜻한 부산 바닷가 떠나라"

    ... 대표급 인사, 대선주자 등은 남김없이 불출마 혹은 수도권 험지 출마로 헌신 가치를 살려라"라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통합 후 처음 열린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당의 현실이라는 것이 도로 새누리당만 못하다"며 "통합만 하면 된다는 앵무새 논리에서 벗어나야 새누리당보다 넓게 승리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선거에서의 혁신과 헌신을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이 최고위원은 "젊은 ...

    한국경제 | 2020.02.20 10:27 | 성상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