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71-80 / 21,5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로나 최전선' 대구서 낙선 김부겸 "선거에서 졌지만…"

    ... 유세'가 지역민의 표심을 바꿀 수 있다는 기대가 나오기도 했다. 벽치기 유세는 김 후보가 청중이 없는 아파트 밑에서 베란다 등 벽 쪽을 바라보며 혼자 연설하는 모습을 보고 주민들이 이름을 붙였다. 그러나 경북고 선배인 당시 새누리당 이한구 후보와의 경쟁에서 패했다. 김 후보는 낙선한 뒤에도 지역주의 타파에 앞장서겠다며 지역을 떠나지 않고 주민들을 만났다. 이후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때 '박정희 컨벤션센터 건립' 등 지역 맞춤형 공약을 내세우고 ...

    한국경제 | 2020.04.15 23:54 | 정현영

  • thumbnail
    거대 양당‧지역주의 더 강해진 21대 총선

    ... 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SBS는 더불어민주당 16~20석, 미래한국당 16~20석, 정의당 4~6석, 국민의당 3~5석, 민생당 0~3석, 열린민주당 0~3석으로 비례의석 수를 예상했다. 이는 2016년 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17석, 더불어민주당 13석, 국민당 13석, 정의당 4석 보다 더 거대 양당에 비례의석 수가 집중되는 것이다. 연비제 도입을 위해 단식 투쟁까지 했었던 소수정당들은 출구조사 결과에 크게 낙심한 모습이다. ▶제21대 총선 실시간 ...

    한국경제 | 2020.04.15 22:19 | 김명일

  • thumbnail
    '선거의 달인' 김종인, 통합당 1당 자신했지만…'쓴잔' 마셨다

    ... 바라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표를 끝까지 지켜봐야 결과를 알 수 있을 것 같다”며 “국민의 선택을 믿는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선거 상황실에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2012년 새누리당에서 총선과 대선, 2016년 민주당에서 총선 승리를 지휘했던 김 위원장의 연승 기록은 이번에 깨지게 됐다. 강력한 리더십으로 ‘차르’라는 별명까지 있는 김 위원장은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지난 14일 눈물을 ...

    한국경제 | 2020.04.15 21:53 | 성상훈

  • thumbnail
    '단식 투쟁까지 하며 도입했는데…' 거꾸로 작동한 연비제

    ... 열린민주당 1~2석을 가져가는 것으로 예측했다. SBS는 더불어민주당이 16~20석, 미래한국당 16~20석, 정의당 4~6석, 국민의당 3~5석, 민생당 0~3석, 열린민주당 0~3석으로 예상했다. 이는 2016년 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17석, 더불어민주당 13석, 국민당 13석, 정의당 4석보다 더 거대 양당에 비례의석 수가 집중되는 것이다. 출구조사 결과일 뿐이지만 연비제가 오히려 도입 취지와 반대로 작동했다는 분석이다. 연비제 도입을 위해 단식 투쟁까지 ...

    한국경제 | 2020.04.15 21:10 | 김명일

  • thumbnail
    역대 총선, 투표율로 유불리 따지기 어렵다 [홍영식의 정치판]

    ... 때문이었다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분석이었다. 2000년 16대 총선 때 투표율은 57.2%. 투표 결과는 야당인 한나라당 133석, 여당인 새천년국민회의 115석이었다. 54.2%의 투표율을 보인 2012년 19대 총선에선 새누리당 152석, 민주통합당이 127석을 각각 기록했다. 투표율 58.0%를 나타냈던 2016년 총선에선 더불어민주당 123석, 새누리당 122석, 국민의당 38석을 각각 얻었다. 투표율과 각 정당 유불리를 따지기 쉽지 않다. 전문가들은 단순히 ...

    한국경제 | 2020.04.15 10:34 | 홍영식

  • thumbnail
    일본 언론, 한국 총선에 관심…"문재인 정부 중간평가 성격"

    ... 손을 소독한 뒤 비닐장갑을 끼고 투표한다는 내용도 소개했다. 교도통신도 이번 총선 결과가 2022년 5월 예정된 차기 대선과 문 대통령의 정권 운영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2016년 총선에서 당시 여당이던 새누리당이 참패하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 발의의 도화선이 됐던 만큼 더불어민주당이 제1당을 유지할지가 최대 관전 포인트라고 언급했다. 아사히신문은 국내 여론조사 결과 등을 근거로 여당이 과반수 의석을 얻을지가 관전 포인트라고 ...

    한국경제 | 2020.04.15 09:16

  • thumbnail
    '단독 과반' 1당 나올까…문재인 정부 독주냐, 레임덕이냐 '판가름'

    ... 실린다. 각종 쟁점 법안은 물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처장 임명 등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범여권 정당과의 연대 가능성은 줄어든다. 협치를 주도하지 않아도 법안 처리에 큰 어려움이 없기 때문이다. 지난 20대 총선에선 새누리당(통합당의 전신)의 공천 파동과 국민의당의 선전 등으로 과반 의석을 확보한 정당이 없었다. 통합당이 과반을 확보해 원내 1당이 된다면 현 정부 정책 추진은 더뎌질 가능성이 크다. 당장 통합당은 ‘공수처 폐지’를 ...

    한국경제 | 2020.04.14 17:27 | 고은이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박형준 "100석도 위태"…엄살인가 현실인가

    ... 예상됐으나 한나라당은 패배했다. 선거 직전인 그해 3월 천안함 폭침 사건도 있어서 선거는 해볼 필요가 있겠느냐라는 말이 나올 정도였지만, 한나라당의 자만이 패배를 불렀다는 지적이 많았다. 2016년 4월에 실시된 20대 총선 땐 새누리당(현 미래통합당)은 ‘180석 확보’를 호언했다. 한국갤럽이 총선 직전인 4월 4~6일 실시한 조사에서 새누리당이 39%, 더불어민주당은 21%의 지지율을 나타내 새누리당 압승이 예고됐다 .그러나 새누리당은 패배했다. ...

    한국경제 | 2020.04.13 16:47 | 홍영식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이낙연·양정철은 '유시민 180석'에 왜 발끈했나

    ... “유 이사장의 발언은 자칫 오만으로 비쳐지면서 야당 지지층의 표심을 자극해 총선에 역풍을 불러올 수 있기 때문에 당 지도부가 서둘러 차단에 나선 것”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의 말대로 4년 전 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현 미래통합당)은 ‘180석 확보’를 호언했지만, 결과는 참패를 면하지 못했다. 새누리당은 총선 뒤 반성문에서 “친박-비박 간 극심한 공천 갈등을 겪으면서 ‘옥새파동’을 낳은 ...

    한국경제 | 2020.04.12 18:20 | 홍영식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한 표의 힘은 총알보다 강하다'…그러나!

    ... 비례의원 전용정당을 만들어 서로 ‘적통’경쟁을 벌이는 희한한 광경을 연출하고 있다. 정당 이름도 헷갈린다. 더불어민주당, 더불어시민당, 열린민주당, 통합민주당, 미래통합당, 미래한국당, 미래당, 미래민주당, 새누리당, 한나라당…. 준연동형 도입으로 비례대표 의석 확보만을 노린 정당 창당이 꼬리를 물면서 35개 당 이름을 담느라 비례대표 투표 용지만 48.1㎝가 됐다. 역대 최장이다. 전자개표를 하려면 투표용지 길이가 34.9cm 이내여야 ...

    한국경제 | 2020.04.12 14:38 | 홍영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