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71-80 / 11,8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가세연 "술집 여성 '3억 원' 협박=한상헌 아나운서" vs 네티즌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를…"

    ...(이하 가세연)' 측이 지난 18일 "최근 술집 여성에게 3억 원 협박을 받은 아나운서는 ㅇㅇㅇ KBS 아나운서다"라고 실명을 공개해 파장이 이어지고 있다. 가세연 방송에 출연중인 자유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 국회의원 출신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자유한국당 신정치혁신특별위원회 위원, 김용호 전 기자 등은 “언론에 보도된 ‘유흥주점에서 3억 원 협박당한 남자 아나운서’의 정체는 ㅇㅇㅇ”이라고 주장했다. ...

    한국경제 | 2020.02.20 09:26 | 이미나

  • thumbnail
    장석춘, 울먹이며 "아내에게 감사"…미래통합당 19번째 불출마 선언

    ... 정종섭, 정갑윤, 조훈현, 최연혜 의원 등 총 19명이다. 어제(17일)는 5선 정갑윤 의원(울산 중구)과 4선 유기준 의원(부산 서동구)이 동시에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기도 했다. 미래통합당은 2016년 20대 총선 공천과 비교했을 때 지금까지 이뤄진 인적쇄신의 속도와 범위에 고무된 분위기다. 20대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 전신인 새누리당에서는 총 9명이 불출마 선언하는 데 그쳤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18 14:50 | 김명일

  • thumbnail
    금태섭 "조국 수호 선거 치를 수 없다…강서갑, 19대 때 노원갑 돼선 안 돼"

    ... 당시 ‘BBK 의혹 제기’로 인해 정봉주 전 의원의 노원갑 지역구 출마가 어려워지자 정 전 의원과 함께 인터넷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나꼼수) 공동진행자였던 김용민 씨를 해당 지역에 전략공천했다. 하지만 당시 김씨를 무리하게 전략공천하면서 민주당에 대한 여론이 악화했고 김씨는 이노근 당시 새누리당 후보에게 패배하는 등 야권 패배의 원흉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18 10:57 | 김소현

  • thumbnail
    이준석 "유승민 통합에 부정적…인적쇄신 있어야 총선 참여"

    ... 인적 변화가 일어나기 마련이다. 개혁보수, 개혁성향이 강한 인물들이 이번 총선 공천을 통해 당에 많이 잔류하게 되면 오히려 당의 체질 자체를 변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미래통합당을 두고 '도로 새누리당'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도로 새누리당보다 못한 상태라고 본다"면서 "2012년 2월 한나라당이 새누리당으로 당명 변경을 할 당시는 막강한 대선주자도 있었고, 무엇보다 여당으로서 위치도 있었다"고 ...

    한국경제 | 2020.02.18 10:22 | 이보배

  • thumbnail
    이정현, 미래통합당 합류?…수도권 험지 출마 예상 [라이브24]

    신당 창당을 추진하던 이정현 무소속 의원이 미래통합당 측과 합류 논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의원은 미래통합당 전신인 새누리당 대표를 지낸 인사다. 미래통합당 출범을 주도한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위원장은 17일 기자들과 만나 "이정현 의원과 대화가 진척되고 있다. 이 의원도 보수정당의 혁신, 문재인 정권 심판이라는 당 취지에 동의한다"면서 "명분을 살리고 당에 도움이 되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2.18 09:44 | 김명일

  • thumbnail
    김형오, TK 중진들에 '불출마 권유' 전화 돌려…미래통합당 물갈이 '압박'

    ... 발표하는 방안을 구상 중이다. 부산경남에서는 정갑윤, 유기준 의원이 17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범보수 진영의 불출마 선언 러시를 이어갔다. 이날까지 통합당 내 총선 불출마 선언 의원은 총 18명이 됐다. 통합당은 2016년 20대 총선 공천과 비교했을 때 지금까지 이뤄진 인적쇄신의 속도와 범위에 고무된 분위기다. 20대 총선을 앞두고 새누리당에서는 총 9명이 불출마 선언하는 데 그쳤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2.18 09:18 | 김명일

  • [사설] 닻 올린 미래통합당, 보수가치·정치쇄신 실천의지 보여줘야

    ... 때 보수 진영의 대표 정당으로 자리 잡게 됐다. 4·15 국회의원 총선거도 더불어민주당과 새 통합당을 비롯한 5개 정파 간 경쟁으로 치르게 됐다. 보수 진영의 통합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로 2017년 초 새누리당이 분열한 이래 3년여 만이다. 그 사이 국회와 정치권에 적지 않은 변화가 있었지만, 주목되는 것은 보수의 가치가 훼손되고 보수를 표방해온 정당이 정체성을 잃을 때가 적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정부·여당의 오류와 실책, ...

    한국경제 | 2020.02.17 17:53

  • thumbnail
    보수야권, 3년 만에 통합…황교안 "문재인 정권 심판하고 총선 승리"

    ... 3년여 만에 재결합하면서 ‘여권 우세’가 점쳐졌던 4·15 총선 판도에 변화가 생길 전망이다. 정치권에선 통합 구성원 간 ‘화학적 결합’과 과감한 인적 쇄신을 통해 ‘도로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이라는 틀을 깨는 게 급선무라는 지적이 나온다. 황교안 “통합당 출범은 국민 명령” 통합당은 이날 국회에서 출범식을 열었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가 작년 11월 6일 “자유 ...

    한국경제 | 2020.02.17 17:09 | 하헌형/성상훈

  • thumbnail
    미래통합당 창당…與野 "도로 새누리당" 한 목소리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전진당이 참여해 만든 미래통합당이 17일 공식 출범했다. 이로써 미래통합당의 의석수는 한국당과 새보수당, 전진당을 합해 총 113석이 됐다. 미래통합당의 첫 출발 소식에 여야는 '도로 새누리당'이라며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민주당은 "역대급 창당 비지니스에 열중하고 있다"고 지적했고, 정의당은 "'도로 새누리당'이라는 말도 아깝다"고 일축했다. 더불어민주당 ...

    한국경제 | 2020.02.17 16:37 | 이보배

  • thumbnail
    "땀방울 모여 붉은피"…미래통합당 로고·상징색 '해피핑크' 공개

    ... 설명했다. 통합당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출범식을 열어 '문재인 정권에 대한 심판'을 기치로 삼아 이번 총선에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보수진영의 통합은 2017년 1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로 새누리당이 분열한 이후 3년여만이다. 통합당 출범은 2016년 말부터 2017년 초까지 이어진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사태를 계기로 한국당 전신 새누리당이 여러 갈래로 쪼개진 이후 3년여 만의 보수통합이라는 의미를 지닌다. '도로 ...

    한국경제 | 2020.02.17 15:46 | 강경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