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81-90 / 21,5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총선 때마다 승리 장담하는 여당…예측 얼마나 맞았을까? [조미현의 국회 삐뚤게 보기]

    ... 지급 등이 추진되면서 민주당에 유리한 건 분명해 보입니다. 여기에 야당인 미래통합당의 실언과 막말 파문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민주당이 지역구 선거 승리를 자신하는 배경입니다. 과거에도 비슷했습니다. 20대 총선을 앞두고 여당이었던 새누리당은 총선 승리를 장담했습니다. 당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비례 포함 180석 확보를 내걸었습니다. 당시 일부 정치평론가들은 새누리당이 개헌까지 가능한 200석까지 확보할 수 있다고도 봤습니다. 결과는 전혀 달랐습니다. 당시 야당이었던 민주당이 ...

    한국경제 | 2020.04.09 11:42 | 조미현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중간 선거=여당 무덤' 공식 이번엔?

    ... 파동에도 불구하고 153석을 얻었다. 이명박 정권 말에 치러진 2012년 19대 총선은 정권 심판론이 통하지 않은 예외적인 선거였다. 안풍(安風), 디도스 사건 등으로 여권이 불리한 선거였다. 야당 승리가 예견됐지만, 여당인 새누리당이 152석으로 과반을 차지했다. 그해 대선을 앞둔 상황에서 새누리당 유력 대선 후보인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이 총선을 진두지휘한 효과 때문이었다. 박근혜 정부 4년차인 2016년 실시된 20대 총선은 공천 파동에도 불구하고 여당인 ...

    한국경제 | 2020.04.08 15:09 | 홍영식

  • thumbnail
    여론조사 공표 금지 D-1…'깜깜이 기간' 중도층 표심 요동칠까

    ... 9일 이후에도 공표·인용 보도가 가능하다. 지난 20대 총선에서는 6일의 깜깜이 기간 표심이 요동을 치기도 했다. 2016년 당시 투표 일주일을 앞둔 4월 4~6일 한국갤럽의 정당 지지도 여론조사에선 당시 여당인 새누리당(39%)이 더불어민주당(21%)과 국민의당(14%)을 여유 있게 앞선 바 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하지만 실제 선거에선 민주당이 123석을 얻어 122석에 그친 새누리당을 누르고 원내 1당이 됐다. ...

    한국경제 | 2020.04.08 09:39 | 조준혁

  • thumbnail
    이정현 "유승민, 대권후보 꿰차려는 반란…당장 내보내야"

    미래통합당 전신인 새누리당 대표를 지낸 무소속 이정현 의원이 7일 통합당에 불만을 드러내며 "유승민 의원을 당장 내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4·15 총선에서 서울 영등포을에 출마하는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유 의원이 황교안 대표의 '전국민 1인당 50만원' 긴급재난지원금 제안을 포퓰리즘이라고 지적한 것을 두고 "자당 대표를 매도해 존재감을 과시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

    한국경제 | 2020.04.07 18:31 | 이보배

  • thumbnail
    '내조의 여왕' 심은하, 남편 지상욱 통합당 후보 유세 '깜짝 등장'

    ... 놓여있다"며 "정책 전문가로서 지역의 행정을 바로잡고 도시재생전문가로서 우리 지역의 민원들을 하나하나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 중·성동을은 2016년 제20대 총선 때 신설된 지역으로, 지 후보가 새누리당 시절 깃발을 꽃은 지역이다. 특히 종로와 강남을 이어주는 중추 역할을 하고 있어서 이 지역을 탈환하기 위한 치열한 신경전이 예상된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 보기 https://www.hankyung.com/elect...

    한국경제 | 2020.04.06 09:53 | 강경주

  • thumbnail
    '진보텃밭' 창원 성산 단일화 무산…정의당, 양정철 비판

    ... 민주연구원장을 정면 비판했다. 창원 성산은 창원국가산업단지 노동자가 많아 민주노동당 등 이전 진보진영이 지역구 의석을 냈던 곳이다. 지난해 4월 보궐선거, 2016년 20대 총선 역시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후보 단일화로 미래통합당 전신인 새누리당과 자유한국당 후보를 이긴 바 있다. 여영국 정의당 후보 선거대책본부 김영훈 상임본부장은 4일 선거대책본부 사무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단일화 무산 결과를 발표했다. 정의당은 투표용지 인쇄일인 오는 6일 전 단일후보 결정을 목표로 ...

    한국경제 | 2020.04.04 16:32 | 김민성

  • thumbnail
    김종인 "경제민주화할 형편 안돼…문재인 정권 심판이 먼저"

    ... 경제 운영 실패를 두고 볼 수 없어 정치에 다시 나왔다”며 “총선에서 승리해 지난 3년간의 실정을 반드시 되돌려 놓겠다”고 했다. ▷2012년 박근혜 대선 후보와 갈등을 빚은 뒤 “새누리당(현 미래통합당)에 다시 갈 일은 없다”고 했다가 돌아온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제가 굉장히 힘든 상황이 됐다. 그렇지 않아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은 문재인 정부 3년 동안 ...

    한국경제 | 2020.04.02 17:25 | 하헌형/홍영식

  • thumbnail
    공식 선거전 돌입…민주 "140석 확보" vs 통합 "130석 목표"

    ... 국민의당이 차지한 호남 의석을 대부분 탈환할 것으로 자신하고 있다. 일단 23석을 우세 지역으로 분류했지만, 내부적으로는 호남 전체 의석 28개를 ‘싹쓸이’할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된다. 지난 총선에서 통합당(옛 새누리당)과 팽팽한 접전을 펼친 충청에서는 세종이 분구되면서 의석을 추가할 것으로 민주당은 내다봤다. 야당 텃밭인 강원은 이광재 전 강원지사의 합류로 최소 2석은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통합당 “PK 의석 추가” ...

    한국경제 | 2020.04.01 18:30 | 조미현

  • thumbnail
    통합당 정승연 후보 "인천 촌구석" 발언 논란

    ... 없이 유 의원과대화를 이어갔다. 정 후보 측은 "당 대표급인 유 의원이 와 준 것에 대한 고마움과 겸손의 표시였다"면서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정 후보는 지난 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 후보로 출마했다가 당시 민주당 박찬대 후보에게 국회의원 뱃지를 뺏겼다. 이번 공천에서도 김진용 전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과의 당내 경선에서 패했다가 김 전 청장의 경력 허위 기재 문제가 불거지면서 재의 요구를 거쳐 공천에 성공했다. ▶제21대 ...

    한국경제 | 2020.03.31 17:29 | 이보배

  • thumbnail
    인천서 중도층 표심 공략한 유승민 "문 대통령 향한 네거티브 지양해야"

    ... 연수갑(정승연) 선거사무소를 연이어 방문했다. 지난 27일 서울 중·성동갑(진수희) 방문한 이후 하루도 쉬지 않고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앞서 정유섭 후보를 만난 자리에서는 "4년 전 선거를 기억해보면 당시 새누리당은 180석을 얻는다고 했지만 결과는 120석이었고 더불어민주당은 우리보다 한 석을 더 가져가 기호 1번을 잃어버린 선거였다"라며 "그 선거에서 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잘해서 우리가 졌느냐고 하면 그것은 아니다. 우리 ...

    한국경제 | 2020.03.31 15:25 | 조준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