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81-3090 / 6,1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손 전경련회장, 정부-기업 협력 거듭강조

    ... 다함으로써 새로운 시대가 요구하는 기업으로 거듭나는데 혼신의 힘을 쏟아야 한다"며 기업의 변화를 주문했다. `새로운 희망, 새로운 리더십, 경제강국을 향한 대도전'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포럼은 오는 14일까지 계속되며 노 당선자가 `새정부의 경제정책 방향'에 대해 특별강연하는 것을 비롯, 김정태 국민은행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노기호 LG화학 사장,호리 신타로 배인앤컴퍼니 동아시아 지역 대표 등이 발표자로 참석한다. 다음은 주요 발표자들의 발표내용. ◆글로벌 경쟁시대, ...

    연합뉴스 | 2003.02.12 00:00

  • 새정부-재계 합동위원회 구성 검토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11일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새정부와 재계가 합동위원회를 구성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인수위 김대환 경제2분과 간사는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최근 국민소득 2만달러 달성을 위해 제안한 민관합동위원회 구성과 관련, "재계와 공식적인 채널을 개설할 필요가 있다"면서 "위원회는 `국민소득 2만달러 달성'과 같이 주제와 범위를 정하지않고 산업경쟁력 전반에 걸친 현안을 협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간사는 "개인적으로 대통령과 재벌 ...

    연합뉴스 | 2003.02.11 00:00

  • [申相民 칼럼] 포스코 회장은 屋上屋?

    ... 옥상옥이라는 논리는 어불성설(語不成說)이다. 층층시하였던 공기업때라면 전 부총리 주장은 아마도 훨씬 더 설득력이 있었을지도 모른다. 전 부총리 발언은 '민영화된 공기업의 효율적이고 투명한 경영을 위해 지배구조를 개선해야 한다'는 새정부 관계자들의 발언과 궤를 같이한다는 점에서 특히 주목할 만하다. 전력 등 국가기간산업 민영화에 소극적인 인수위 관계자들의 시각과도 이어지는 점이 있다. 정부의 영역을 줄이지 않겠다는 방침이 정부내에서 굳어지고 있는 것을 반증한다고 한다면 ...

    한국경제 | 2003.02.11 00:00

  • 국정상황실 기능 달라지나

    새정부 청와대 초대 국정상황실장에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당선자의 측근 386 참모인 이광재(李光宰.38) 비서실 기획팀장이 내정됨에 따라 향후 국정상황실의 역할과 기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98년 김대중(金大中) 정부 출범이후 처음 만들어진 국정상황실은 그동안 5명의 실장을 거치면서 누가 실장으로 있느냐에 따라 그 위상이 달라져온게 사실. 국민의 정부 초기 김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었던 당시 30대의 장성민(張誠珉) 전의원이 상황실장을 ...

    연합뉴스 | 2003.02.11 00:00

  • 4대 국정과제 TF 구성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11일 새정부 출범 이후 청와대에서 직접 추진할 국정과제 수행을 위해 동북아 경제중심국가 건설 추진위 등 4개의 핵심 국정과제 특별팀(TF)을 구성키로 했다. 정책실장 산하에 설치되는 4개 TF는 ▲동북아 중심국가 추진위 ▲지방분권.국가균형발전 추진위 ▲과학기술 중심사회 구축 추진위 ▲정부혁신(행정.재정개혁) 추진위 등이다. 또 교육개혁, 양성평등.차별시정, 고령화사회 대책 등 3개과제 추진 기획단도 발족, 준비과정을 거친 ...

    연합뉴스 | 2003.02.11 00:00

  • [사설] (12일자) 무디스의 '부정적' 신용전망

    ... 더구나 대북송금 문제까지 터지면서 한국정부와 기업에 대한 투명성도 심각한 상처를 입었던 터다. 북핵문제가 신용등급을 강등시킨 이유의 전부가 아닐 것이라는 데서 문제는 더욱 심각하다. 지난달 방한했던 무디스 관계자가 밝혔듯이 한국 새정부의 경제정책 방향이나 노조 편향성에 대해서는 국제금융계도 의심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무디스와는 달리 "당장 신용등급을 조정하지는 않겠다"는 것이 S&P와 피치사의 발표지만 이들 역시 북핵 문제가 장기화되고 지금처럼 국내경기도 악화일로를 ...

    한국경제 | 2003.02.11 00:00

  • [국회 대정부 질문-경제분야] 野 "국가신용 하락 대책있나".

    ... 대외신인도가 낮아진 이유가 무엇이냐"며 "차기 정권의 경제정책이 관치금융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분배 우선의 가치에 지나치게 비중을 둘 경우 외국기업들은 우리나라에서 철수해 경제위기가 심화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새정부가 무리하게 분배위주의 대선공약을 추진하면 재정위기에 직면할 수 있는 만큼 '포퓰리즘적'접근을 자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같은당 나오연 의원도 "최근 한국경제는 임박한 이라크 전쟁,고유가,세계경제의 동반불황,북핵사태 등으로 대외여건이 ...

    한국경제 | 2003.02.11 00:00

  • 野 美軍철수론 대책촉구

    ...은 11일 미국내 주한미군 철수론에 대한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재차 촉구했다. 김영일(金榮馹) 사무총장은 주요 당직자회의에서 "방미단이 미숙한 처신으로 소기의 성과를 거두기는 커녕 북핵문제와 한미관계에 대해 오해만 깊게 함으로써 새정부의 외교력에 대한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다"면서 "한미간 불협화음과 주한미군 철수 관련 혼선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특사단의 방미때 주한미군 철군과 감군 얘기가 나오는 것을 보고 국민은 '방미외교'가 아니라 ...

    연합뉴스 | 2003.02.11 00:00

  • 정부조직 내달초 1차개편

    ...무현(盧武鉉) 대통령 당선자는 총리실의 실질적 권한 확대 및 부처간 업무조정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국무조정실장을 국무위원으로 위상을 높이고 실장 아래 차관급 차장을 신설할 방침인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지금까지 노 당선자는 새정부 출범 후 행정개혁위원회(가칭)를 발족, 정부조직진단을 마친 뒤 정부조직개편을 단행하겠다고 밝혀왔으나 국무조정실 차장 신설은 시급한 부처에 대해선 우선 개편한 뒤 전면적인 조직정비에 나서겠다는 순차적 개편구상을 드러낸 것으로 분석돼 ...

    연합뉴스 | 2003.02.11 00:00

  • 국가 신용등급 전망 하락의 원인과 전망

    ... 3개월만에 '부정적(Nagative)'으로 두 단계 내린 데에는 북한 핵문제 등 한반도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가장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다 무디스가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북핵 문제에 대한 정부의 안이한 대처와 새정부 출범을 앞둔 국내 경제의 침체도 일부분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 북핵, 전망 하락 '직격탄' 무디스는 공식발표를 통해 "북한행동과 국제사회의 대응과 관련한 불확실성"을 우리나라 신용등급 하락의 주된 이유로 꼽았다. ...

    연합뉴스 | 2003.02.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