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91-3100 / 6,1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검찰, 평검사인사 먼저 시행

    법무부는 올 상반기 검찰 정기인사를 예년과 달리 이달 중 평검사 인사를 먼저 시행하고 새정부 출범후 간부인사를 단행키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법무부는 오는 27일자 단행예정인 평검사 전보인사를 20일께 발표하고 이르면 오는 3월 중 검사장급 이상 고위간부와 부부장급 이상 중견간부에 대한 승진 및 전보인사를 단행할 예정이다. 법무부 관계자는 "검찰 인사권자인 법무장관이 새로 임명된 뒤에야 검사장급 이상 검찰 고위간부 인사가 가능하기 ...

    연합뉴스 | 2003.02.11 00:00

  • 盧 당선자, 솔라나대표 면담

    ... 겸 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를 면담, 북핵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노 당선자는 이 자리에서 북핵 불인정,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 한국의 주도적 역할 등 북핵 해결 3원칙을 제시하고 북미대화의 진전을 위해 EU도 함께 노력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노 당선자는 이어 앤 크루거 국제통화기금(IMF) 수석부총재를 면담, 새정부의 경제정책 방향 등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서울=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shchon@yna.co.kr

    연합뉴스 | 2003.02.11 00:00

  • thumbnail
    새정부는 "참여정부"

    새정부 명칭 '참여정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성경륭 기획분과위원(오른쪽)이 10일 오후 인수위 기자실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당선자가 이끌 새 정부의 명칭을 '참여정부'로 확정했다며 그 의미를 밝히고 있다. /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3.02.10 17:54

  • [재계, 새정부 협력카드] '소득2만弗 달성委' 조만간 구성

    재계는 이달 출범하는 새정부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국민소득 2만달러 조기 달성'이란 카드를 내놓았다. 국내외 경제여건의 불확실성을 극복하고 국민적 에너지를 응집시키기 위해 경제주체들이 모두 공감할 수 있는 명확한 목표를 세우고 전경련 등 재계가 앞장서겠다는 다짐이다. 전경련이 국민소득 2만달러 달성을 지표로 내세운 것은 우리 경제가 그동안 견조한 경제성장을 이뤘음에도 불구하고 1인당 국민소득이 8천9백달러(2001년 기준)로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

    한국경제 | 2003.02.10 00:00

  • 전문성은 합격.개혁성은 열쇠..새정부 과기장관 후보압축

    새정부의 과학기술정책 사령탑을 누가 맡을 것인가. 노무현 대통령 당선자측에서 장관후보를 압축해 여론조사에 들어가면서 과학기술부 장관 인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력 후보로는 홍창선 KAIST(한국과학기술원)원장,박호군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 원장,김우식 연세대 총장,이장무 전 서울대 공대 학장,정성기 전 포항공대 학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이들 후보는 이공계 대학을 나와 대학 총장 학장을 지냈거나 현직을 맡고 있으며 정부출연연구소 원장으로 ...

    한국경제 | 2003.02.10 00:00

  • [손길승 회장, 盧당선자 면담] 새정부-재계 相生파트너십 기대

    손길승 신임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10일 오후 노무현 대통령 당선자를 예방,'대승적 차원에서 재계가 적극 협력하겠다'고 거듭 강조해 앞으로 새 정부와 재계가 '상생의 파트너십 관계'를 유지해갈 것이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손 회장은 이날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집무실에서 이뤄진 면담에서 "차기 정부의 10대 국정과제의 하나인 '동북아 경제중심국가 건설'에 기업과 전경련이 적극 동참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특히 지난 7일 취임 기자회견에서...

    한국경제 | 2003.02.10 00:00

  • 새정부 명칭 `참여정부' 확정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10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당선자가 이끌 새 정부의 명칭을 `참여정부'로 확정했다. 인수위 성경륭(成炅隆) 기획분과위원은 "이제는 우리 민주주의를 국민의 참여가 일상화되는 참여 민주주의의 단계로 발전시키겠다는 점과 진정한 국민주권, 시민주권의 시대를 열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인수위는 이와 함께 새 정부의 `3대 국정목표'를 ▲국민과 함께 하는 민주주의 ▲더불어 사는 균형발전 사회 ▲평화와 번영의 동북아 시대로 정...

    연합뉴스 | 2003.02.10 00:00

  • 高油價...수출 위축...경제 '발목' .. 새정부 '景氣 속앓이'

    차기 정부 출범이 보름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경기 불안'의 그림자가 가시지 않아 신.구 정부에 비상이 걸렸다. 어떻게든 산뜻하게 새 정부의 출범 모양새를 갖춰야 하는데, 국내외 경제 악재들이 예상했던 것 이상으로 악화일로를 치달으면서 올 경제운용 목표로 제시한 '5%대 성장' 달성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침체에 빠진 내수부문을 대신할 경제성장의 새 '엔진'으로 기대해온 수출과 설비투자가 여의치 않아 더욱 고민이 크다. 아시아개발은행(AD...

    한국경제 | 2003.02.10 00:00

  • 국내 IT.환경산업 중국진출 확대 전망

    국내 정보기술(IT)과 환경산업의 중국 진출이확대될 전망이다. 재정경제부는 최근 중국 베이징에서 제7차 한.중 대외협력기금(EDCF) 정책협의회를 열고 새정부 출범후 5년간 중국에 대한 EDCF 지원을 환경과 IT산업, 서부대개발사업에 중점을 두겠다는 방침을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중국의 경제개발 지원자금인 EDCF는 지원자금 전액을 국내 원자재 구입에 사용해야 하는 기자재차관이다. 따라서 우리나라가 EDCF로 지원하는 금액 만큼 국내 기업들의 ...

    연합뉴스 | 2003.02.10 00:00

  • 새 정부 명칭 '참여정부'..국민주권시대 강조

    ... 정부는 '문민정부',현 김대중 정부는 '국민의 정부'라는 명칭을 사용했다. 이에 대해 인수위 성경륭 기획분과 위원은 "국민의 국정참여가 일상화되고 진정한 국민주권,시민주권의 시대를 열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인수위는 이와 함께 새정부의 '3대 국정목표'를 △국민과 함께 하는 민주주의 △더불어 사는 균형·발전된 사회 △평화와 번영의 동북아 시대로 정했다. 또 '4대 국정원리'로는 △원칙과 신뢰 △공정과 투명 △대화와 타협 △분권과 자율을 채택했다. 김병일 ...

    한국경제 | 2003.02.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