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6,1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새정부 부동산대책 피해 비규제지역 미분양 노려볼까

    ... 내놓았지만 실수요자들은 청약자격, 대출, 중도금 측면에서 상대적으로 유리한 비규제지역으로 몰리고 있는 것.미분양시장에서도 실수요자와 투자자들이 비규제지역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대표적인 지역은 용인이다. 용인은 강남의 대체지역으로 꼽히면서도 새정부 부동산대책의 비규제지역으로 풍선효과를 보고 있다.올 1월만해도 미분양 아파트가 5285가구에 달했던 용인의 미분양 아파트 수는 9월말에는 1548가구로 1월 대비 71%의 감소세를 보였다. 특히 8.2 부동산 대책 발표된 8월에는 ...

    한국경제TV | 2017.12.01 11:42

  • thumbnail
    신한은행, 베트남에서 '2018 글로벌 경제' 전망

    ... 30일 양일에 걸쳐 베트남의 경제 중심지인 호치민과 하노이에서 진행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에는 현지에서 활동 중인 한인 기업가와 근로자 등 총 400여명이 참석했다. 내년 글로벌 및 베트남 경제 전망과 함께 한국의 새정부 출범 이후 최근에 발표한 부동산 정책과 한국 부동산 시장 전망을 소개돼 국내 시장정보에 관심있는 베트남 현지 기업가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베트남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진 가운데 한국의 베트남에 대한 투자는 지난 10월20일 ...

    한국경제 | 2017.12.01 09:31 | 김은지

  • thumbnail
    소비株로 이동하는 시선...스탁론으로 기회 살려볼까?

    ... 진행되었다. 그러나 단기 급등에 따른 횡보장세가 연출됨에 따라 패턴에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한동안 소외되었던 필수소비재, 경기소비재 등 소비 관련 기업들로 관심이 이동하고 있는 것이다. 시중 자금도 오랜만에 유입세로 전환되고 있으며 새정부 집권 2년차를 앞두고 내수 살리기 관련 정책 기대감도 한껏 높아지고 있는 만큼, 당분간 소비 관련주에서 투자 아이디어를 얻는 것이 유리할 것으로 판단된다. 한편, 스탁론에 대한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 모처럼 잡은 투자기회를 놓치지 ...

    한국경제 | 2017.11.30 12:00

  • 새정부 출범 이후 속도내기 시작한 새만금 개발사업지 인근 `군산 더 베스트` 공급

    새만금 사업은 전라북도 군산시 비응도동부터 부안군 변산면 대항리까지 총 33.9km에 이르는 새만금 방조제를 건설해 서해안의 갯벌과 바다를 육지로 바꾸는 간척 사업이다. 새만금의 규모는 서울시 면적의 3분의 2, 여의도 면적의 140배에 이른다.한동안 더디게 진행되었던 이 사업은 지난 5월 31일 문재인 대통령이 새만금 개발 현장을 방문해 개발 청사진을 내놓으면서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정부는 새만금을 환황해 경제 거점으로 개발하겠다...

    한국경제TV | 2017.11.26 10:01

  • 환율 숨고르기…"더 내려간다"

    ... 요인이 더 우위에 있어 원화 강세가 상대적으로 조금 더 나타날 가능성 있어…”환율은 양면성이 있습니다. 지금처럼 원화 강세가 나타날 경우 수출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지만 수입품 가격 하락으로 내수개선에는 효과가 있습니다.특히 새정부의 경제 분야 국정철학인 소득주도 성장에 있어서는 환율 하락이 그다지 걱정할 만한 요인은 아닙니다.다만 최근 며칠간 보여진 단기간 환율 급락 등 일방적인 쏠림이 확대될 경우 금융시장에 혼란이 커질 수 있어 외환당국도 예의주시하고...

    한국경제TV | 2017.11.20 17:06

  • 부발연 "부산시,통상리스크 대응과 서비스무역 포괄 지원 정책 필요"

    ... 생산이 가능한 설계전문기업을 지원하는 정책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적개발원조(ODA)와 연계된 상품이나 서비스 수출 지원도 고려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황 연구위원은 “ODA 연계는 새정부 통상전략과도 일치하는 분야로 신시장 개척의 중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B2C, B2B 시장의 규모가 점점 더 커지는 상황에서 온라인채널의 확대 지원에도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한국경제 | 2017.11.20 10:41 | 김태현

  • [뉴스줌인] 내부출신과 낙하산…양비론에 빠진 코스콤

    ... 금융회) 출신의 친박 인사로 분류되면서 논란이 되기도 했었다.코스콤 직원들은 매번 사장 인선이 시작 될 때마다 이번 만큼은 내부 출신 수장이 탄생되기를 바라왔다.특히 이번 인선은 공공기관 해제 이후 민간기관으로써 첫 사장 인선인데다 새정부가 `적폐 청산`을 기치로 내걸고 있는 상황이라 내부 사장에 대한 기대감은 한 껏 부풀어 있었다.실제 사장 인선 절차 초기 낙하산 논란으로 한바탕 홍역을 치른 한국거래소 사장 인선과 달리 코스콤은 내부 출신이 올 것이란 얘기가 나오자 ...

    한국경제TV | 2017.11.13 18:01

  • thumbnail
    IMF 한국 경제 진단과 처방은… 일자리 증가세 지속도 관심

    ...han Feyzioglu) IMF 아태국 과장을 단장으로 하는 총 6명 미션단이 기재부와 한국은행, 금융위원회, 한국개발연구원(KDI) 등을 방문했다. 이들은 우리나라 거시경제와 금융시장 등 전반적인 경제여건을 평가하고, 새정부 경제정책방향, 노동·상품시장 개혁 등과 관련해 정책 권고를 내놓을 예정이다. 15일에는 통계청 10월 고용동향이 발표된다. 취업자수 증가 규모 30만명대를 유지할지 관심이다. 취업자 수 증가 규모는 3월부터 5개월 ...

    한국경제 | 2017.11.11 10:10 | YONHAP

  • thumbnail
    김동연 "최저임금인상, 소득주도성장 출발점이자 혁신성장 기반"

    ... 더이상 방치할 수 없는 수준"이라며 소득 양극화는 소비 양극화로 이어지며 내수를 제약, 성장에도 부담을 주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러한 이중구조 문제를 방치할 경우 우리 경제는 더이상 지속가능하지 않다고 판단, 새정부는 소득주도 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 등 '사람중심 경제'로의 전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최저임금 인상이 소득주도 성장의 핵심이면서도 혁신성장의 기반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저임금 ...

    한국경제 | 2017.11.09 09:19 | YONHAP

  • thumbnail
    김동연 "국고채 장기물 발행비중 점진적 확대"

    ... 참가자들의 적극적 협력으로 단 한 차례의 예외 없이 발행물량이 전액 소화됐다. 김 부총리는 "정부는 시장 참가자와 협업과 소통을 바탕으로 국고채전문딜러(PD)들의 인수기반을 강화하고 부담은 완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새정부가 추구하는 사람중심의 지속가능한 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재정의 적극적인 역할이 요청되는 때"라며 "시장참여자들의 적극적인 협력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7.11.08 13:3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