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라크 새총리 지명에 찬반 세력 충돌…"나자프서 7명 사망"

    '파란 모자' 알사드르 추종세력, 총리 반대하는 반정부 시위대 공격 이라크 의회가 진통 끝에 지난 1일(현지시간) 신임 총리를 지명한 뒤 여론이 찬반으로 양분돼 물리적 충돌로까지 번졌다. 이라크 현지 언론과 주요 외신은 5일 이라크 남부 나자프에서 무함마드 타우피크 알라위 신임 총리 지명자에 찬성하는 진영과 반대 측이 충돌, 최소 7명이 숨지고 50여명이 부상했다고 보도했다. 알라위 총리 지명자를 찬성하는 쪽은 이라크에서 대중 동원력이 큰...

    한국경제 | 2020.02.06 05:48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진통끝 새총리 임명…정파간 정쟁·혼란 계속될 듯

    의회 내 합의 불충분…"반정부 시위대 찬반 양분" 무함마드 타우피크 알라위(66) 전 통신부 장관이 1일(현지시간) 이라크의 새로운 총리로 임명됐다. 아델 압둘-마흐디 총리가 반정부 시위를 유혈진압하고 국가의 혼란을 해결하지 못한 책임을 지고 의회에 사퇴서를 제출한 지 두 달 만이다. 의원내각제인 이라크가 정상적인 상황이라면 의회 내 최다 의석을 확보한 정파가 총리 후보를 대통령에게 추천하고, 대통령이 총리를 임명하면서 내각 구성권을 부여...

    한국경제 | 2020.02.02 02:50 | YONHAP

  • thumbnail
    정국 위기 속 구원 등판한 몰타 새총리 "법치주의 확립할 것"

    중도사임 전 총리로부터 오늘 직위 승계…2022년까지 총리직 수행 탐사기자 피살 사건의 정국 위기 속에 내각을 맡게 된 몰타 집권당 신임 당수가 당선 일성으로 법규에 따라 통치권을 행사하겠다고 강조했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집권 노동당의 새 당수로 선출된 로버트 아벨라(42) 의원은 12일(현지시간) 당선 연설에서 "(이전 정부의) 좋은 면은 유지하고 나쁜 것은 바꾸겠다"며 이러한 뜻을 밝혔다. 그는 이어 "법치주의를 강화하는 방향으...

    한국경제 | 2020.01.13 19:39 | YONHAP

  • thumbnail
    이란 외무 "존슨 英 새총리, 'B-팀'과 엮이지 말길" 경고

    英·이란, 상대 유조선 억류 '마찰'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영국 신임 총리로 선출된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에게 축하한다는 말과 함께 이란에 적대하지 말라고 '충고'했다. 자리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동영상을 통해 "영국이 'B-팀'의 술책을 실행하는 데 엮이지 않으면 정말, 정말 좋을 것"이라며 "B-팀은 미국에서 입지가 줄어들자 영국으로 관심을 돌리고 있다"라고 경고했다. 자리프 장관이 ...

    한국경제 | 2019.07.24 02:17 | YONHAP

  • 박지원 "국회, 새총리 선임해야…황총리 권한대행은 암담"

    "개헌, 문재인·추미애 반대로 정의장도 회의적…물리적으로 불가능"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2일 "국회가 이제 마지막으로 할 수 있는 일은 정치력을 발휘해 새 총리를 선임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황교안 총리를 그대로 두고 탄핵을 하면 결국 박근혜 정권의 연속"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박 ...

    연합뉴스 | 2016.11.22 09:51

  • 인도, 네팔에 8천여억원 차관…양국 '국경봉쇄' 갈등 해소

    반군지도자 출신 네팔 새총리 인도방문, 모디 총리와 회담 인도가 이웃 네팔에 지진피해 복구에 쓰라며 7억5천만 달러(8천440억원)의 차관을 제공했다고 일간 타임스오브인디아 등이 17일 보도했다. 매체들은 차관 제공을 계기로 국경 봉쇄로 빚어진 양국 간 갈등과 대립이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16일 자국을 국빈 방문한 푸슈파 카말 다할 네팔 신임 총리와 회담을 한 뒤 이런 내용의 차관 제공 계획을 밝혔다. 회담에서 ...

    연합뉴스 | 2016.09.17 18:34

  • 英하원 "브렉시트 이후 영국내 EU 시민 지위 보장해야"

    노동당의원 "새총리 유력 메이, EU시민을 경선 협상카드로 이용" 비판 영국 하원이 영국이 유럽연합(EU)을 탈퇴(브렉시트)한 이후에도 영국에 거주하는 EU 시민권자들의 기존 지위와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정부를 압박하고 나섰다. 유력한 차기 총리 후보인 테리사 메이 내무장관을 비롯한 집권 보수당 각료들은 영국 내 EU 시민권자의 권리를 보장하려면 영국인들이 다른 EU 국가에서 비슷한 대우를 받아야 한다는 전제를 내걸고 있다. ...

    연합뉴스 | 2016.07.07 16:11

  • [브렉시트] 英 새총리 될 보수당대표 경선 개시…'독이 든 성배' 누가 잡나

    분열된 국가 통합·EU와의 탈퇴 협상 이끌 책무…9월 초까지 선출 보리스 존슨·테리사 메이 2파전 관측…고용장관·보건장관·교육장관 등도 거론 유럽연합(EU) 탈퇴 결정으로 혼란 속으로 빠져 든 영국 정부를 이끌 보수당 차기 대표 경선이 29일(현지시간) 시작됐다. 9월 초까지 선출될 집권여당 보수당의 새 대표는 데이비드 캐머런의 뒤를 이어 영국 총리가 된다. 브렉...

    연합뉴스 | 2016.06.30 10:14

  • 정 의장 "대정부질문 연기가능…새총리 나오는게 좋아"

    정 의장 "대정부질문 연기가능…새총리 나오는게 좋아"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5.06.17 09:51 | 정형석

  • 朴대통령, 내주께 새총리 제청받아 소폭개각할듯

    靑인사도 총리인준 후…비서실장 교체여부 확인안해 제한적 인적쇄신될듯 …與 비주류 지도부와 갈등 가능성 박근혜 대통령이 신임 총리의 제청을 받아 개각을 단행할 계획인 것으로 8일 확인됐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개각 시기에 대해 "이완구 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준 절차가 마무리된 다음 신임 총리의 제청을 받아 실시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개각 폭에 대해서는 "해양수산부 ...

    연합뉴스 | 2015.02.08 1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