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61,9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트럼프·이방카, '대통령 칭찬했다 불매운동 역풍' 기업 편들기

    ... 지지·보증하기 위해 정부 직위를 사용할 수 없다고 CNN은 전했다. 그러나 백악관의 전문 매체 담당 대변인이자 이방카 대변인인 캐롤리나 헐리는 성명을 통해 "이방카는 미국에 깊이 뿌리를 둔 이 히스패닉계 기업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개인적 지지를 표명할 권리가 있다"고 반박했다. 로이터통신은 "미 최대 히스패닉계 식품회사에 대한 소셜 미디어상의 보이콧 압력이 계속되자 트럼프 대통령과 이방카 보좌관이 트윗을 통해 고야 푸드에 대한 지지를 결집하고 있다"고 전했다. ...

    한국경제 | 2020.07.16 03:02 | YONHAP

  • thumbnail
    폼페이오 "중국 화웨이 인사 비자 제한…틱톡 금지 곧 결정"(종합)

    ...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조만간 일련의 결정을 내리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자신이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이 '완전한 불법'이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 남중국해 지역의 상황이 극적으로 변했다며 미국은 중국이 주권을 침해했다고 생각하는 국가를 지원할 수 있도록 모든 수단을 활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그들에게 다자 기구든,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이든, 법률적 대응이든 할 수 있는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군사적 수단보다는 ...

    한국경제 | 2020.07.16 02:03 | YONHAP

  • thumbnail
    '라디오스타' 채정안, "커피프린스 1호점 인생작 됐다"...이별 고통 작품으로 승화

    ... '커피프린스 1호점'에 "그 당시에 제가 깊은 이별을 했을때라 몇번 거절을 했는데 감독님이 만나고 싶다고 하셨다. 그래서 도망 다녔었다. 나중에 감독님은 저의 힘빠진 모습이 마음에 드신거다. 고통의 시작을 일하면서 해결해보자라는 생각에 들어갔는데 그게 인생작이 됐다"라며 비하인드를 밝혔다. 또한, 채정안은 재혼 생각이 없음을 밝혔다. 채정안은 "제가 38살 때 그 친구가 26이었나?"라며 "대시라기 보다는 촉이 있다. '이거 어디서 샀냐?' 하면서 쇼핑 질문 ...

    스타엔 | 2020.07.16 00:38

  • thumbnail
    '출사표' 나나, 조례안 가로챈 오동민 폭로... 징계 30일 처분

    ... 구태의연한 자세를 취했다. 이에 구세라는 "나눔은 봉사 사랑에 어울리는 말이다. 이건 도둑질이다"라며 반박했다. 구세라는 국회 간담회 발표용 PPT에 고동찬과 대화 녹음을 편집해 복수했다. 또한, 구세라는 윤리특별위원회에서 "제가 생각하는 청렴은 굶어죽어도 도둑질은 안하는거고 품위는 도둑놈이 들어오면 때려 잡는거다. 저는 이번 조례 스틸건과 관련하여 전혀 찔리지가 않는다. 그리고 여러 의원님들께서 듣지 못한 대화가 더 있는데요"라며 고동찬이 다른 의원들에 대해 말하는 ...

    스타엔 | 2020.07.16 00:09

  • thumbnail
    폼페이오, 이번엔 중국 화웨이 조준…일부인사 비자 제한

    ... 행동에 의해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험에 처하게 했다고 비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자신이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이 '완전한 불법'이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 남중국해 지역의 상황이 극적으로 변했다며 미국은 중국이 주권을 침해했다고 생각하는 국가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필요한 수단을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오는 20일부터 영국과 덴마크를 방문한다면서 홍콩에 관한 중국의 처우가 주된 어젠다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미국은 중국과 모든 수준에서 대화를 계속하고 ...

    한국경제 | 2020.07.15 23:51 | YONHAP

  • thumbnail
    '다승 선두' 요키시 "난 한 게 없다" [고척:생생톡]

    ... 상황이었지만 7회 말 타선에서 5득점하면서 승리 투수 요건을 채우게 했다. 요키시는 또 `운이 좋아 9승까지 했다. 오늘 같은 경기도 수비나 공격에서 나보다 공이 크다`며 `나는 선발 투수로서 나갈 때마다 팀이 이기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 왔다. 나는 그저 최선을 다할 뿐이고 오늘은 공수에서 도움이 컸다`고 동료 칭찬을 반복했다. 다승 선두를 달리고 있지만 스스로 조절할 수 있는 비중이 상대적으로 큰 평균자책점 면에서 공헌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그는 `나는 나갈 ...

    한국경제 | 2020.07.15 23:35 | 김현세

  • thumbnail
    부산 조덕제 감독 "최우선 목표는 1부 잔류"

    ... 안착하려면 아직도 이겨야 하는 경기가 많다. 그 때문에 FA컵에서도 조 감독의 마음은 주말에 있을 광주FC와의 경기로 향했다. 조 감독은 "연장전까지는 가지 않길 바랐다"며 "후반 27분쯤 되니 20분 안에 결과를 내야겠다고 생각해 교체 카드를 썼다. 좋은 결과가 나와서 다행"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풀타임을 소화한 박종우의 경우 워낙 몸을 아끼지 않아 무리는 있었겠지만 잘 쉬면 주말 정규 경기에도 기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일단 리그에 집중하면서 선수들의 ...

    한국경제 | 2020.07.15 23:00 | YONHAP

  • thumbnail
    PK 실축→동점골→승부차기 매듭…'황선홍 더비' 지배한 박주영

    ... 함께했을 때 다소 껄끄러운 관계인 걸로 전해진 황선홍 감독과 모처럼 상대 팀으로 만나 승부차기 패배를 안겼다. 경기를 마치고 만난 박주영은 "후반전 페널티킥 때는 강하게 차다 미끄러져 실수가 나왔다. 마지막에는 넣어야 한다는 생각뿐이었다"고 경기 중 오간 복잡한 마음을 전했다. 승부차기에서 승리하자 유독 큰 포효로 자축한 그는 "동료들이 '죽다 살았네'라고 얘기해줘서 더 기쁜 마음에 그랬던 것 같다"며 미소지었다. 최근 리그에서 부진한 서울이 FA컵을 통해 ...

    한국경제 | 2020.07.15 22:58 | YONHAP

  • thumbnail
    '유퀴즈' 천종호 판사, 소년범들 일부러 울리는 이유는?

    ... 이날 방송엔 '호통판사' 천종호 판사가 등장했다. 사법 사상 최장 기간 소년재판을 맡은 그는 8년간 무려 1만2천여 명의 소년범들을 재판한 바 있다. 그는 선처를 부탁하는 학교 폭력 가해 학생에게 "봐 줄 생각 없어, 돌아가"라고 단호하게 소리치는 모습으로 유명해졌다. 천종호 판사는 "판사가 오죽하면 체통도 없이 호통을 치겠냐"고 말을 꺼냈다. 이어 "소년 재판은 맡은 사건이 많아 1명 당 3분밖에 주어지지 ...

    HEI | 2020.07.15 22:55 | 장지민

  • thumbnail
    [샵샵 아프리카] 요지경 남아공…한겨울에 순환정전 엿새째 '덜덜'(종합)

    ... 했지만 정전이 저녁 8시부터 밤10시를 넘겨 예정보다 더 오래 지속되는 바람에 큰 애를 먹었다. 할 수 없이 촛불을 켜고 밤늦게까지 일을 마저 해야 했다. 그는 "남아공 생활 10년 넘게 사업을 하면서 산전수전을 다 겪었다고 생각하지만, 요즘처럼 어려운 적은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 흑인 직원은 지난 토요일 저녁부터 일요일 내내 전기가 없어서 핸드폰 충전을 못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프리토리아 흑인거주지 마멜로디 등의 사정을 잘 아는 ...

    한국경제 | 2020.07.15 22:3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