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5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오렌지와 합친 신한생명 '신한라이프'로 새출발

    신한금융그룹이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를 합친 통합 생명보험사의 이름을 신한라이프로 확정했다. 신한금융은 2018년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를 인수했으며 내년 7월 1일 신한생명과 공식 합병할 예정이다. 자산 규모로 생보업계 4위의 대형 보험사가 새로 탄생하게 된다. 신한금융은 조용병 회장과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8일 ‘뉴라이프 추진위원회 화상회의’를 열고 이 같은 방안을 확정했다. ...

    한국경제 | 2020.09.28 17:20 | 김대훈/임현우

  • thumbnail
    보험금청구 1만건당 0.8건 소송…보험사 전부패소율 최고 33%(종합)

    ... 9천229건에서 지난해 6천664건으로 감소했다고 소개했다. 이 중 생명보험 소송은 997건에서 1천건으로 큰 변화가 없었지만, 손해보험 소송이 8천232건에서 5천664건으로 많이 줄어든 결과다. 이에 따라 지난해 보험금 민사소송은 생보와 손보 모두 청구 1만건당 0.8건으로 집계됐다. 황현아 연구위원은 "손보 보험금 소송은 줄었지만 금융감독원에 제기된 손보 보험금 분쟁조정신청은 2017년 1만6천191건에서 지난해 1만9천466건으로 늘었다"며 "소송보다는 ...

    한국경제 | 2020.09.23 17:17 | YONHAP

  • thumbnail
    보험금청구 1만건당 0.8건 소송…보험사 전부패소율 최고 33%

    ... 9천229건에서 지난해 6천664건으로 감소했다고 소개했다. 이 중 생명보험 소송은 997건에서 1천건으로 큰 변화가 없었지만, 손해보험 소송이 8천232건에서 5천664건으로 많이 줄어든 결과다. 이에 따라 지난해 보험금 민사소송은 생보와 손보 모두 청구 1만건당 0.8건으로 집계됐다. 연간 청구가 10만건을 넘는 11개 생보사의 전부승소율은 회사별로 66.7∼100%를, 전부패소율은 0∼14.1%를 각각 기록했다. 생보사가 피고인 소송에서 전부패소율은 15.0∼33.3% ...

    한국경제 | 2020.09.23 14:01 | YONHAP

  • 1년 보험료 700원 '미니보험' 아시나요

    ... 5020원(40세 남성, 20년납)을 내면 폐암에 대해서만 1000만원을 보장해주는 상품도 있다. 유방암 진단을 받고 절제수술을 할 때 각각 500만원을 주는 보험을 2만원 이하의 가격(40세 여성)으로 가입할 수도 있다. 생보협회 관계자는 “미니보험은 일반 보험과 달리 공인인증서가 필요없거나 카카오톡 등으로 선물할 수 있는 기능까지 갖춘 경우가 많다”며 “보험 가입을 거절당하는 경우도 없어 대중화 가능성이 크다”고 ...

    한국경제 | 2020.09.22 17:21 | 박종서

  • thumbnail
    "필수보장 골라 단기간 저렴하게"…생보 '미니보험' 쏟아진다

    생명보험업계가 소비자가 이해하기 쉬운 단순한 보장 구조와 보험료가 저렴한 '미니보험' 상품을 속속 출시하며 젊은층을 공략하고 있다. 22일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다양한 형태의 미니보험 수십종이 최근 몇년 새 출시돼 생보업계에 새로운 흐름으로 자리 잡았다. 전통적인 생명보험 상품은 넓고 충실한 보장에 초점을 맞춰 장기간 수만원대 이상 보험료를 납부해야 하며, 이러한 부담으로 인해 보험설계사와 상세한 상담을 거쳐 계약에 이르게 된다. 이와 달리 ...

    한국경제 | 2020.09.22 15:59 | YONHAP

  • thumbnail
    생보사, 미니보험으로 'MZ세대' 공략

    ...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온라인으로 보험가입시 공인인증서 없이 카카오페이 인증만으로 본인인증이 가능하다. 또한 연납 보험료 1만~2만원대 수준의 저렴한 금액대 전자쿠폰 선물을 통해 부담은 낮추고 간편하게 보험을 가입할 수 있다. 생보협회 관계자는 "MZ세대는 스마트폰과 언택트 문화에 익숙해 기존 대면 방식의 소비를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하며 새로운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며 "언택트가 사회 전반의 주요 키워드로 부상하면서 생보시장도 비대면 ...

    한국경제 | 2020.09.22 12:00 | 차은지

  • thumbnail
    드론으로 제주 비상품 감귤 수확 현장 첫 적발

    ... 주기로 했다. 일반 온주감귤(조생)의 경우 당도 기준이 9브릭스 이상이다. 제주에서 가장 일반적으로 재배되는 온주감귤은 수확 시기에 따라 극조생, 조생, 중만생으로 나뉜다. 극조생 감귤은 가장 빨리 수확하는 감귤로, 일반 조생보다 당도는 다소 떨어지지만 가장 먼저 출하되기 때문에 싱싱하고 상큼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추석을 전후해 덜 익은 극조생 감귤 수확·출하가 빈번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올해 처음으로 시도하는 수확 전 당도검사의 농가 ...

    한국경제 | 2020.09.21 11:50 | YONHAP

  • thumbnail
    [줌in제주] ②"극조생은 뭐고 풋귤은 뭐지?" 알쏭달쏭 제주감귤

    ... 더 맛있는 것이 제주 감귤이다. 제주에서 가장 일반적으로 재배되는 온주감귤은 수확 시기에 따라 '극조생감귤', '조생감귤', '중만생'으로 나뉜다. 극조생감귤은 가장 빨리 수확하는 것으로 10월 중순부터 수확 출하한다. 일반 조생보다 당도는 다소 떨어지지만 가장 먼저 출하되기 때문에 싱싱하고 상큼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조생감귤은 11월 중순부터 12월 말까지 수확하는 것으로, 가장 많이 재배하는 감귤이다. 대부분의 감귤이 조생감귤에 속하며 껍질이 얇고 매끄러워 ...

    한국경제 | 2020.09.20 09:01 | YONHAP

  • thumbnail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글로벌 사업위한 인력 확보에 총력"

    농협금융지주는 17일 2020년 제2차 농협금융 글로벌전략협의회를 개최했다.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과 농협은행·생보·손보·증권·캐피탈·자산운용 등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및 관련 부서장 들이 회상을 통해 해외 전략에 대해 점검했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의 글로벌 경영 환경 변화와 사업 영향 등을 짚어봤다. 지난 2월 2020 제1차 글로벌전략협의회에서 수립한 3대 ...

    한국경제 | 2020.09.18 16:10 | 김대훈

  • thumbnail
    "대출상환 좀 미뤄주세요"…코로나에 상반기 은행 민원 '급증'

    ... 금감원이 15일 발표한 '2020년 상반기 금융민원 동향'에 따르면 상반기 접수된 금융민원 접수건수는 총 4만5922건으로 1년 전 같은 기간에 비해 15%(5998건) 늘었다. 금융민원은 은행, 금융투자(금투), 생명보험(생보), 손해보험(손보) 등 모든 권역에서 증가했다. 특히 금투와 은행권은 지난해와 비교해 민원이 각각 83.2%(1695건), 30.7%(1433건) 급증했다. 금투업에선 증권사와 투자자문사, 자산운용사, 선물회사에 대한 민원이 모두 증가했다. ...

    한국경제 | 2020.09.15 14:03 | 신현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