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479,4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꼬마빌딩 투자자, 경기로 몰려

    상반기 경기지역에서 10억원 미만의 신축 꼬마빌딩 거래가 활기를 띤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강남권의 수십억원대 꼬마빌딩에 비해 적은 비용으로 투자할 수 있다는 점이 부각됐기 때문이다. 부동산서비스기업 와이티파트너스의 ‘2020년 1~5월 서울·경기 빌딩거래 동향’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 5월까지 서울 상업용 빌딩 거래는 1040건을 기록했다. 인공지능(AI) 기반 데이터랩을 통해 분석한 결과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

    한국경제 | 2020.07.07 17:22 | 윤아영

  • thumbnail
    세계서 주목한 400만원대 명품 MP3…만든 회사 보니 '아이리버'

    과거 어느 때보다 쉽게 음악을 들을 수 있는 시대다. 스마트폰 화면을 몇 번 터치하면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오늘 나온 신곡부터 클래식 음악까지 모두 들을 수 있다. 무선 이어폰 덕분에 사람이 붐비는 곳도 걱정없다. 드림어스컴퍼니의 오디오 브랜드 아스텔앤컨은 이 같은 흐름을 정면으로 거스르고 있다. 음질이 최우선이다. 기기 가격도 비싸다. 플래그십 모델은 430만원, 가장 저렴한 기기도 90만원 수준이다. ○역발상에서 시작한 초고음질 MP3 ...

    한국경제 | 2020.07.07 17:20 | 이승우

  • thumbnail
    유럽 항공업계, 코로나19·기후변화에 철도로 눈길

    ... 하루 3편에서 최대 31편으로 늘리기로 했다고 CNN 방송이 6일(현지시간) 전했다. 오스트리아항공은 오스트리아 철도청(OBB)과 협력해 빈 국제공항과 잘츠부르크 중앙역을 연결하는 기차 'AI레일'(AIRail)을 운영해 왔는데 이 서비스를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이는 오스트리아 정부가 항공사에 6억유로(약 8천103억원)를 지원하는 조건으로 2050년까지 이산화탄소 국내 배출량을 50% 감축하고, 열차 이동 시간이 3시간보다 적게 드는 구간에 비행기를 띄우지 말라고 주문한 ...

    한국경제 | 2020.07.07 17:20 | YONHAP

  • 5월 경상수지, 23억弗 흑자전환했지만 작년比 '반토막'

    ... 5월에 비해 28.1% 줄어든 규모다. 석유제품(11억5000만달러)과 승용차(17억3000만달러) 수출이 전년 동월에 비해 각각 67.7%, 53.1% 감소한 영향이다. 수입은 320억5040만달러로 24.7% 줄었다. 서비스수지는 4억813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적자폭은 전년 동월 대비 49.3% 줄었다. 여행수지 적자가 전년에 비해 79.2% 줄어든 1억5610만달러를 기록한 영향이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07 17:19 | 김익환

  • thumbnail
    中에 반기 든 구글·페북 "이용자 정보 안넘겨"…틱톡은 홍콩 철수

    ... 정보기술(IT) 기업들이 지난 1일부터 시행된 홍콩 국가보안법에 ‘반기’를 들었다. 홍콩 정부와 경찰의 요청이 있더라도 자사의 앱 이용자 정보를 제공하지 않기로 한 것이다. 중국계 소셜미디어인 틱톡은 홍콩 내 서비스를 중단하기로 했다. 미국은 중국 소셜미디어의 미국 내 사용 금지를 검토하고 나섰다. ○“표현의 자유 지지” 페이스북은 6일(현지시간) 홍콩 정부와 법 집행기관이 요청하더라도 페이스북과 자회사인 모바일메신저 ...

    한국경제 | 2020.07.07 17:18 | 강현우

  • "집 내보낸 자식, 알고보니 보석이더라"

    ... 늘었다. SK그룹은 올초 KKR로부터 1조2000억원에 이를 다시 인수해 SK넥실리스로 이름을 바꿨다. KKR의 성공적인 투자였다는 평가다. 과거로 더 거슬러 올라가면 SK그룹이 공정거래위원회 규제 때문에 매각한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멜론’ 사례도 있다. 홍콩계 PEF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는 2013년 멜론 운영기업 로엔엔터테인먼트(현 카카오엠)를 2900억원에 사들여 3년 만에 카카오에 약 1조5000억원에 되팔았다. 이현일 기자 hiunea...

    한국경제 | 2020.07.07 17:16 | 이현일

  • thumbnail
    일할 땐 '인터넷 먹통' PC만 써라?…핀테크 "망 분리하다 亡할 판"

    ...국이 ‘마이데이터 사업’ 허가 요건에 인터넷 PC와 업무용 PC를 따로 관리하도록 강제하는 ‘망 분리’ 규정을 포함시켰다. 다음달 시행되는 마이데이터는 개인 정보를 한곳에 모아 관리하고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금융당국이 엄격한 망 분리 규제를 사업의 전제 조건으로 내걸면서 대형 은행에 비해 상대적으로 자금과 인력이 부족한 비금융회사와 핀테크 업체에 높은 진입장벽을 만들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IT업계 “대형 ...

    한국경제 | 2020.07.07 17:14 | 송영찬

  • thumbnail
    덜 오른 NHN…"나도 비대면 수혜주인데"

    ... 인수했다. 사업 포트폴리오만 보면 네이버나 카카오 등 종합 인터넷 업체에 뒤지지 않는다. 하지만 강력한 한 방이 없는 게 약점으로 꼽힌다. 간편결제에선 카카오페이와 네이버페이가, 웹툰도 카카오페이지와 네이버웹툰이 앞서 있다. 음악 서비스 벅스의 시장 점유율은 3~4%에 불과하다. 게임 매출은 연간 4000억원대에서 정체돼 있다. 이는 실적 전망에도 그대로 반영돼 있다. 증권가에선 NHN의 2022년 영업이익이 1944억원 수준으로 지난해 867억원에서 124.2% ...

    한국경제 | 2020.07.07 17:13 | 임근호

  • thumbnail
    낸 돈이 받은 돈보다 많으면 차액 돌려주는 보험 나왔다

    ... 선진 보험시장에서는 이미 활성화돼 있다. 국내에서는 위험 보장 목적의 보험료와 보험금 간 차액은 100% 주주에게 귀속돼야 한다는 규제 때문에 출시할 수 없었다. 미래에셋생명의 사후정산형 상품은 지난 2월 금융위원회로부터 혁신금융서비스(금융 분야의 규제 샌드박스)로 지정돼 규제 적용의 예외를 인정받았다. 미래에셋생명이 이번에 출시한 상품은 6개월 동안 입원비를 보장하는 단기 건강보험이다. 질병과 재해로 입원하면 첫날부터 최장 120일까지 매일 3만~6만원을 입원비로 ...

    한국경제 | 2020.07.07 17:12 | 임현우

  • CJ오쇼핑, 양말도 구독 서비스

    CJ ENM 오쇼핑 부문에서 운영하는 이색 상품 쇼핑몰 ‘펀샵’이 7일부터 양말 구독 서비스를 시작했다. 선호하는 디자인을 선택하면 매달 양말 신제품을 보내준다. 3개월 또는 6개월 단위로 구독할 수 있다. 가격은 구독 기간과 매달 몇 켤레를 받을 것인지에 따라 2만~5만원 안팎이다. 양말 정기배송 서비스업체 ‘미하이삭스’와 협업했다.

    한국경제 | 2020.07.07 1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