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518,1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與 "통신비 2만원 라면 20개 사먹을 돈"…野 "라면값 직접 줘라"

    ... 지적했다. 심사에서는 신종 코로나감염증 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에도 실제 통신비가 급격하게 늘어나지 않는 점도 언급됐다. 통계청의 '가구당 월평균 소비지출 현황'에 따르면 올해 1분기와 2분기의 가구당 통신 서비스 지출은 11만3000원, 11만4000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각각 1.4%, 1.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3월 기준 데이터 사용 총량이 전년 동기 대비 50%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그러자 ...

    한국경제 | 2020.09.21 15:31 | 조미현

  • thumbnail
    LG CNS '대·중·소기업 상생연합'…2.5兆 세종 스마트시티에 도전장

    오는 10월 사업자를 선정하는 국가시범도시 조성사업(세종시 5-1생활권)에 정보기술(IT)업계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총 사업비 2조5000억원이 예상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스마트 시티 사업이다. 이 사업에 IT 서비스업체 LG CNS 등이 도전한다. 분야별 1위 기업과 손잡아 LG CNS는 스마트 시티 요소 기술 분야별 국내 1위 대기업, 중소기업들과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상생 연합에 나선다 스마트 시티는 도시 교통, 환경, 안전, 주거, 복지 ...

    한국경제 | 2020.09.21 15:29 | 김주완

  • thumbnail
    청주 흥덕보건소 국비 9억여원 확보…청사 이전 탄력

    '두 집 살림'을 하는 청주 흥덕보건소 이전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21일 청주시에 따르면 흥덕보건소가 최근 복지부의 '농어촌 보건의료서비스 개선사업'에 선정돼 청사 이전과 선별진료소 신축에 필요한 국비 9억6천800만원을 지원받게 됐다. 흥덕보건소는 2014년 청주·청원 통합 이후 흥덕구 비하동 강서보건소와 옛 상당보건소를 각각 본관과 별관으로 사용하고 있다. 이로 인한 주민 불편을 덜어주기 위해 청주시는 흥덕보건소를 현 흥덕구청으로 ...

    한국경제 | 2020.09.21 15:28 | YONHAP

  • thumbnail
    세종 스마트시티 시범도시 2023년 입주

    ... 주목하고 있다. 정부는 2007년 ‘U(유비쿼터스)-시티’라는 이름으로 스마트 시티 연구개발을 시작했다. 2기 신도시와 혁신도시 등에 고속 정보통신망 시스템을 구축했다. 2013년부터는 112, 119 등 공공 서비스 통합 플랫폼을 개발했다. 현재의 스마트시티 사업이 본격화한 것은 2018년부터다. 1월 ‘스마트 시티 추진전략’을 발표하며 ‘세종 5-1생활권’과 ‘부산 에코델타시티’(사진)를 ...

    한국경제 | 2020.09.21 15:27 | 최한종

  • thumbnail
    송기홍 한국IBM 사장 "디지털 전환 속도내는 기업들…하이브리드 클라우드가 필수"

    ... 대기업들은 보안사고 우려로 중요 업무는 자체 폐쇄형 서버에서 해결하고, 일부 업무에서만 클라우드 환경에서 쓸 수 있는 앱을 따로 도입해 활용해왔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쓰면 중요한 정보를 자체 서버에 저장한 뒤, 클라우드 서비스가 지원하는 인공지능(AI) 솔루션 등을 활용해 분석할 수 있다. 송 사장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보안에 예민한 기업도 안심하고 도입할 수 있다”고 말했다. 클라우드 인프라를 제공하는 특정 업체에 종속되지 않는 ...

    한국경제 | 2020.09.21 15:25 | 최한종/김주완

  • thumbnail
    추석 연휴 광주 영락공원 추모관에 4만명 방문 예상…방역 고심

    ... 폐쇄하기로 했다. 실내에서의 음식 섭취를 금지하고 가급적 10분 내외 묵념으로 추모를 마치도록 권장했다. 출입구에는 출입 명부를 비치하고 발열 감지기도 운용한다. 방역 당국은 e 하늘 장사 정보시스템을 활용한 온라인 추모를 권고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20분 이상 머물지 않고 참배객 간 거리 2m도 유지해야 한다"며 "그에 앞서 이번 추석에는 온라인 추모를 한번 시도해주고 벌초도 대행 서비스를 이용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1 15:25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이후 가장 많이 쓴 앱은 '음식 배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장 많이 활성화된 앱 서비스로 음식 배달 앱이 꼽혔다. 글로벌 애드테크 기업 크리테오는 국내 997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기간 모바일 앱 설치 및 삭제 여부 △코로나 기간 이용한 앱 카테고리 △유형별 광고 선호 등에 대한 설문을 벌였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1%는 음식 배달 앱을 코로나19 발생 이전보다 가장 많이 이용했다. 이어 비디오 스트리밍(37%), 소셜네트워킹 앱(33%), ...

    한국경제 | 2020.09.21 15:24 | 구민기

  • thumbnail
    가상공간 '제페토'에서 블랙핑크 만나세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좋아하는 가수의 공연이나 팬사인회가 줄줄이 취소된 요즘, 가상공간에서 아이돌그룹을 만날 수 있는 서비스가 인기를 끌고 있다. 네이버 자회사 네이버제트는 YG엔터테인먼트와 손잡고 증강현실(AR) 아바타 서비스 ‘제페토’에서 걸그룹 블랙핑크 가상 팬사인회를 지난 3일 열었다. AR 기능을 통해 만든 자신의 아바타를 통해 블랙핑크 멤버의 아바타를 가상 공간에서 만나 ‘셀카’를 ...

    한국경제 | 2020.09.21 15:24 | 최한종

  • thumbnail
    통신3社 '클라우드 게임大戰'…"5G 킬러 콘텐츠로 키운다"

    ... LG유플러스는 ‘지포스나우’로 맞붙는다. SK텔레콤은 지난 16일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손잡고 5GX 클라우드 게임을 공식 출시했다. 올초에는 LG유플러스, 지난달에는 KT가 각각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출시했다. 통신3사는 이들 서비스를 5세대(5G) 이동통신의 킬러 콘텐츠로 키우겠다는 전략이다. 클라우드 게임은 콘솔, PC 등의 고성능 게임을 스트리밍 방식으로 즐기는 서비스다. 기기 자체가 아니라 클라우드상에서 게임이 돌아가기 ...

    한국경제 | 2020.09.21 15:18 | 홍윤정

  • "오리지널 콘텐츠를 확보하라"

    국내 통신사들이 오리지널 콘텐츠 확보에 공을 들이고 있다. 온라인동영상 서비스(OTT)뿐만 아니라 인터넷TV(IPTV) 경쟁력 확보에도 콘텐츠가 중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최근 SK텔레콤의 OTT 웨이브는 IPTV 서비스 ‘Btv’를 운영하는 SK브로드밴드, KBS와 함께 드라마 ‘좀비탐정’을 투자·제작했다. 이 작품의 첫 2회는 TV채널이 아니라 웨이브와 Btv에 지난 19일 선공개됐다. 그동안 ...

    한국경제 | 2020.09.21 15:17 | 홍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