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2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소통과 단절, 유쾌함과 짠함의 기묘한 동거

    ... 명품시계, 미녀, 자동차 같은 건 전혀 없이 흥미로운 인물의 이야기를 주로 다룬 것을 보고 성공의 기준이란 뭘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10여 년 전만 해도 가난한 무명작가였던 자신의 삶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됐다. 조선대 서양화과 출신인 그는 현재 최고의 인기 작가다. 작품을 그리면 마르기도 전에 팔려나간다고 해서 ‘마팔’이란 별명이 붙었을 정도다. 지난해 경매시장에선 낙찰률이 90%에 달했다. 일상의 소재에 상상력을 입혀 익살과 해학으로 ...

    한국경제 | 2020.09.20 16:53 | 송태형

  • thumbnail
    포기 않고 그린 화가들…격동의 세월 견딘 명작들

    ... 삶에 더욱 집중하게 한다. 삶과 그림에 얽힌 사연과 저자의 감상이 작품에 새로운 숨결을 불어 넣는다. 누구 하나 평범한 삶을 살았던 이가 없다. 어떤 아픔도 예술로 승화했던 이들의 이야기가 눈물겹다.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 서양화가 나혜석은 시대를 앞서간 신여성이었지만 개인사로 세상의 손가락질을 받았고 쓸쓸히 죽음을 맞았다. 북에 두고 온 가족과 생이별한 최영림은 전쟁이 끝나고 30년이 지나서야 그간 간직한 감정을 실어 한국전쟁의 비극을 그렸다. 피폐하던 ...

    한국경제 | 2020.09.17 17:32 | YONHAP

  • thumbnail
    광주 문화예술상 시상 제도 개편…"객관성·투명성 강화"

    광주시가 각종 문화예술 분야 시상 제도를 개편했다. 광주시는 문화예술상 시상 종합 추진 계획을 최근 수립해 시행했다고 15일 밝혔다. 광주시는 1992년 오지호 미술상을 시작으로 문학, 한국화, 서양화, 국악 등 4개 부문에 걸쳐 문화예술인 9명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박용철·김현승·정소파 문학상 1명씩이며 허백련 미술상(한국화), 오지호 미술상(서양화), 임방울 국악상은 본상과 특별상을 포함해 2명씩이다. 시는 심사의 공정성을 위해 특정 ...

    한국경제 | 2020.09.15 16:37 | YONHAP

  • thumbnail
    화면에 새긴 돌의 기억…"우리들의 자화상"

    ... 선보여왔다. 대형 설치작품 ‘공존의 기억’ 시리즈를 국립춘천박물관(2017년), 춘천 중도 옛배터(2020년) 등에서 잇달아 선보여 주목받았다. 지난 7월에는 한국미술협회가 주최한 제39회 대한민국미술대전 비구상 부문(서양화)에서 회화 작품 ‘공존의 기억’으로 최우수상을 받았다. 평면작업과 영상을 결합시킨 작품도 곧 내놓을 계획이다. 전시는 10월 7일까지. 서화동 선임기자 fireboy@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13 16:54 | 서화동

  • thumbnail
    [미술소식] 변연미 개인전 '다시 숲'·토포하우스 '화화사유' 展

    윤소연 도로시살롱 개인전·김연수 금보성아트센터 초대전 ▲ 변연미 개인전 '다시 숲' = 프랑스에서 활동하는 서양화가 변연미가 오는 15일부터 서울 종로구 재동 갤러리 제이콥1212에서 개인전 '다시 숲'을 연다. 1988년 추계예술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1994년부터 프랑스 파리로 건너가 작품활동을 해온 변연미는 '숲의 화가'로 알려진 작가다. 1999년 겨울 태풍으로 인해 파리 근교 숲의 큰 나무들이 쓰러지고 뿌리 뽑히는 광경을 본 뒤로 ...

    한국경제 | 2020.09.12 09:00 | YONHAP

  • thumbnail
    서양화가 김창억 탄생 100주년 기념 온라인 전시회

    ... 오는 12월 31일까지 재단 홈페이지(www.kimchangeuk.org)에서 기념전을 연다고 11일 밝혔다. 1920년 서울에서 태어난 김창억은 경성 제2공립고보(현 경복고)와 일본 동경제국미술학교(현 무사시노미술대학) 서양화과를 졸업했다. 장욱진, 유영국, 임완규, 이대원 등과 같은 시대 활동하면서 '2.9동인전', '신상전', '상형전' 등에 참여했다. 경기여고 교사와 홍익대 미대 교수로 후학 양성에도 힘썼다. 유화와 수채화 등 다양한 작품을 남긴 ...

    한국경제 | 2020.09.11 15:16 | YONHAP

  • thumbnail
    효명세자 발인 장면 담은 '반차도', 케이옥션 경매 출품

    ... 대리청정을 하며 순조를 보필했으나, 21세가 되던 순조 30년에 생을 마감했다 최고가 작품은 추정가 8억~12억원에 출품된 이우환의 '바람으로부터 No. 82604'로, 획의 농담 효과와 거친 붓 터치가 특징이다. 한국 근현대 서양화 1세대인 박항섭의 '금강산 팔선녀'와 '선녀와 나무꾼'은 경매에 처음 출품된다. 이례적으로 금강산 설화를 리얼리즘 양식으로 그린 작품이다. 외국 작품으로는 피에르 오귀스트 르누아르의 '딸기가 있는 풍경'이 추정가 6억9천만~8억원에 ...

    한국경제 | 2020.09.10 10:43 | YONHAP

  • thumbnail
    화사·상큼한 풀꽃·나무꽃 그림…'코로나 블루' 날려 버리세요

    ... 입술을 떠올리며 립스틱 그림을 완성하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고3 때 아버지가 갑자기 돌아가시면서 대학에 진학하지 못한 전 작가는 1982년 제1회 대한민국미술대전에서 고졸 학력으로 대상을 차지해 화제가 됐다. 이후 파리 국립미술학교에서 서양화를 전공한 뒤 주제와 소재, 재료와 기법 면에서 끊임없이 실험작을 선보이며 주목 받는 중견 작가로 자리잡았다. 전시는 오는 22일까지. 서화동 선임기자 fireboy@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01 17:31 | 서화동

  • thumbnail
    바코드로 그려낸 山水와 도시 풍경

    창덕궁 희정당에 걸린 해강 김규진의 벽화 그림 ‘금강산만물초승경도’(등록문화재 제241241호)가 바코드를 입고 현대식 산수화로 거듭났다. 첩첩이 포개진 만물상의 웅장한 봉우리와 단풍 든 가을 숲, 운무와 안개, 온정천의 푸른 물까지 바코드로 표현돼 있다. 서울 충무로 세종갤러리의 ‘오현영 초대전’에 전시된 ‘바코드 금강산만물초승경도’이다. 원작 크기와 비슷한 가로 8m, 세로 2...

    한국경제 | 2020.08.25 16:31 | 서화동

  • thumbnail
    '대한민국예술원상' 황종례·박성원·전무송…신입회원 5명 선출

    ... 20일 밝혔다. 대한민국예술원상은 1955년부터 매년 탁월한 창작 활동으로 예술발전에 현저한 공적이 있는 예술인에게 주는 상이다. 상금은 1억원이다. 예술원은 또 올해 신입회원으로 시인이자 소설가인 오탁번, 단색화 대가이자 서양화가인 정상화, 대한민국 국새로 유명한 서예가 권창윤, 원로 건축가 윤승중, 의대를 졸업한 피아니스트 정진우 씨 등 예술분야 원로 5명을 선출했다 신입회원 5명이 새로 인준을 받으면서 예술원 회원수는 86명에서 91명으로 늘어났다. ...

    한국경제 | 2020.08.20 18:1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