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421-20430 / 20,5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중/하위권대 인기학과 경쟁 치열할듯

    ... 재수생수와 자연계 학력이 상대적으로 떨어졌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이같은 분석을 토대로 보면 대체로 합격선은 서울대, 연/고대 2백65점 한양대/외국어대등 중위권 대학 2백40점 기타 서울 소재 대학 2백10점 선이 될 ... 30.7%, 91년 29.9%로 낮아지는 반면 지방대학에 지원하는 비율은 2-3%씩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서울 학생이 서울 소재 대학의 지방캠퍼스를 지원하는 비율도 해마다 높아지고 있느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교육진흥연구소도 ...

    한국경제 | 1991.11.12 00:00

  • 중/하위권대 인기학과 경쟁 치열할듯...대입기관

    ... 재수생수와 자연계 학력이 상대 적으로 떨어졌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이같은 분석을 토대로 보면 대체로 합격선은 서울대, 연.고대 2백65점 한양 대.외국어대등 중위권 대학 2백40점 기타 서울 소재 대학 2백10점 선이 될 ... 30.7%, 91년 29.9%로 낮아지는 반면 지방대학에 지원하는 비율은 2-3%씩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서울 학생이 서울 소재 대학의 지방캠퍼스를 지원하는 비율도 해마다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교육진흥연구소도 ...

    한국경제 | 1991.11.11 00:00

  • 중앙대 발전위, 학교발전 대책수립 촉구

    중앙대 대학발전 운영위원회(위원장 박명수 안성캠퍼스 부총장)는 최근 중앙대가 대학별 입학정원 조정을 위한 대학평가에서 C급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30일 오전 11시 교내 본관 3층 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학교 발전을 위한 ... 장기발전위원회 구성 보직교수 문책 학교 홍보활동 강화 총장과의 공개토론회 등 6개항을 요구했다. 이에 앞서 김덕재 서울캠퍼스 부총장, 박명수 안성캠퍼스 부총장, 이우진 기획실장등 보직교수 8명은 29일 이번 C급 판정에 대한 책임을 지고 ...

    한국경제 | 1991.10.30 00:00

  • 이공계대학 등급판정 새 학내분규 불씨로

    ... 일간지를 통한 학교당국의 해명및 대책수립 광고게 재 등을 요구키로 했다. 또 학교측도 이날 오전11시 박명수 제2캠퍼스 부총장 주재로 재단, 관련 보직교 수, 학생.교직원 대표들이 참여하는 대학발전 운영위원회를 열고 교육부의 판정에 ... 중앙대 공과대학 교수 40여명도 같은 날 긴급 회의를 열어 학교쪽에 공과대 발전을 위한 투자확대를 요구했었다. 서울시립대 총학생회 간부 10여명도 지난 25일부터 학생회관 2층 교수휴게실을 점거한채 학교측에 획기적인 교육투자 등을 ...

    한국경제 | 1991.10.30 00:00

  • 내년 4년제 대입정원 8천9백90명 증원

    ... 92학년도 입학정원을 올해보다 8천9백90명 늘어난 21만5천명으로 확정,발표했다. 교육부는 이번 정원 조정에서 서울 시내등 수도권 52개 대학중 18개 대학에 2천명 지방 63개 대학중 46개 대학에 2천4백30명 92학년도 ... 의과대학과 간호대학으로 분리,개편해 각각 정원 변동없이 의학과 1백90명,간호학과 75명을 모집한다. 연세대(지방캠퍼스 포함.이하 같음)는 서울캠퍼스 공과대학 전기전자계열 1백명을 포함한 5개 계열에서,고려대는 서울캠퍼스 전자전기계열 ...

    한국경제 | 1991.10.22 00:00

  • 전/후기 분할 모집 폐지 / 축소 경향

    ... 중위권 대학에서 도입된 이후 지난해까지 30여개 중.하위권 대학으로 확산됐으나 이들 대학내부에서는 우수학생 유치라는 성과에 비해 입시관리상의 번거 로움과 잦은 휴.퇴학등 단점이 더 크다는 지적이 많았다. 서울과 경주캠퍼스 모두 전.후기 분할모집을 해온 동국대는 경주캠퍼스의 후기 모집을 아예 폐지하고 전기로만 선발하는 외에 서울캠퍼스의 경우도 인문계열 학과 를 모두 전기로 전환하는 등 전.후기분할모집 학과를 지난해의 28개에서 18개로 ...

    한국경제 | 1991.10.06 00:00

  • 건대 입시부정 유승윤 재단이사장등 4명 실형선고

    ... 구속기소된 이 학교 재단이사장 유승윤피고인 (41)등 4명에게 실형이 선고되고 전총장인 권영찬피고인(63)등 5명에게는 집행 유예가 선고됐다. 서울 형사지법 10단독 조연호판사는 26일 건대 입시부정사건 관련 피고인 9명에 대한 1심 선고공판에서 유피고인에게 업무방해죄를 적용, 징역 1년6월을, 전서울캠 퍼스부총장 윤효직(56), 전충주캠퍼스부총장 한성균(60), 전재단관리이사 김삼봉(63 )피고인 등 3명에게는 징역 1년을 각각 선고했다. ...

    한국경제 | 1991.09.26 00:00

  • 건국대 입시부정 첫 공판...공소사실 시인

    건국대 입시부정과 관련, 구속 또는 불구속 기소된 이대학 유승윤 재단이 사장(41)과 권녕찬 전 총장(63), 윤효직 전서울캠퍼스 부총장(56)등 9명에 대한 업무방해사건 첫 공판이 13일 상오 서울형사지법 10단독 조연호판사 심리로 열려 검찰측 직접신문 및 변호인측 반대신문이 진행됐다. 불구속 기소된 정길생 전서울캠퍼스 교무처장등은 이날 신문에서 "87년 건국대 점거농성사건으로 학교기물이 크게 파손된데다 도서관 건립 등 때문에 재원이 ...

    한국경제 | 1991.09.13 00:00

  • 건대 전총장등 9명 징역 3-1년 구형

    서울지검 특수1부 문세영검사는 13일 88학년도 건국대 입시부정사건과 관련,구속기소된 유승윤피고인(41.재단 이사장)과 권영찬피고인(63. 전총장) 등 2명에게 업무방해죄를 적용, 징역 3년씩을 구형하고 윤효직 피고인(56.전서울캠퍼스 ... 또 충주캠퍼스 의예과를 지망한 수험생 2명의 학부모로부터 3억원을 받고 부정입학시킨 김선용피고인(43. 전충주캠퍼스 교무주임)에게 징역 2년을, 불구속기소된 정길생피고인(50.전서울캠퍼스 교무처장) 등 3명에게는 징역 1년씩을 ...

    한국경제 | 1991.09.13 00:00

  • 김용훈 전 성대총장등 3명 구속수감

    성균관대 입시부정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지검 특수1부(이명재 부장검사)는 10일 성대측이 올해 입시에서 기부금 62억원을 받고 모두 1백2명을 부정 입학시킨 사실을 밝혀내고 이날 하오 이번 부정입시를 주도해온 김용훈 전총장과 ... 보관해온 박영석 교무과장은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으며 이번사건에 개입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난 이완하 전부총장(수원캠퍼스)에 대해서는 무혐의 결정을 내려 이날밤 석방했다. 검찰은 성대 재단 역시 입시부정에 개입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

    한국경제 | 1991.09.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