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걷고 싶은 길] 산·바다·들을 만나다…변산 마실길 1·4코스

    ... 못한 아쉬움이 없지 않았으나 흐린 날이라고 해서 솔섬이 정겹지 않은 것은 아니었다. 짙은 구름 사이로 얼마 동안 금 석양이 빗살처럼 내리쬐더니 마침내 태양의 붉은 은 자취를 감추었다. 잔광을 반사해 은빛으로 반짝이는 바다 물결은 더 평화롭고 차분했다. '매직 아워'의 솔섬은 바다를 더 오래 바라보게 만드는 마력이 있었다. 서양에서는 석양의 고즈넉함이 사람을 생각에 잠기게 만든다는 이유로 해 질 녘을 '매직 아워'라고 부른다는 구절을 어디선가 읽은 적 있다. ...

    한국경제 | 2020.02.11 08:01 | YONHAP

  • thumbnail
    [신들의 도시, 섬들의 나라] ③ 섬들의 나라 맛보기

    ... 사이의 해협과 해안에 정박해 있는 요트는 더욱더 하얗게, 빨간 지붕과 다양한 색으로 장식한 창문은 더욱 알록달록하게 나기 시작했다. 항구에 닿자 바위 언덕 위에 솟아있는 하얀 시계탑이 눈에 들어왔다. 어느새 겉옷을 벗어들고 팔과 ... 높은 곳에 서니 남쪽으로 석양을 받고 있는 애기나 시내가 내려다보였다. 북쪽의 텅 빈 코로나 해변은 하염없이 났을 한여름을 떠올리게 했다. 석양을 따라 점점 붉고 진해지는 돌을 천천히 밟으며 내려왔다. 언덕배기를 채운 빨간 ...

    한국경제 | 2020.02.08 08:02 | YONHAP

  • thumbnail
    그저 바라봐도 황홀한 아드리아海를 내 품에…

    삭막한 빌딩숲에서 벗어나 지친 두뇌를 쉬게 해주고 싶다면 싱그러운 지중해의 햇살과 에메랄드 바다가 인도하는 발칸 유럽으로 떠나보자. 이탈리아와 발칸 반도 사이, 지중해와 연결된 잔잔한 아드리아해는 그저 바라보기만 해도 아름답지만 ... 크루즈CCK가 기항하는 그리스의 산토리니는 드라마와 CF로도 잘 알려진 곳이다. 하얀 담벼락과 파란 지붕, 코발트 바다색이 조화를 이룬 산토리니에서는 중심 마을인 피라와 아름다운 석양으로 유명한 이아 마을을 방문한다. 플리트비체, ...

    한국경제 | 2020.01.12 15:19 | 원영일

  • thumbnail
    [Travel Abroad] 탄자니아 ② The Lion Doesn't Sleep Tonight

    ... 걷는 동안 동물을 목격하지 못한 것은 한편으론 아쉽기도 했다. 코스 마지막에는 앉아서 쉴 수 있는 벤치가 있었는데 유럽사람들이 조용히 앉아 지는 해를 감상하고 있고 주변 나무에 걸려 있는 누(gnu, 영양의 한 종류)의 머리뼈에 석양빛이 비치고 있었다. 말없이 먼저 앉아있던 유럽인들과 함께 석양을 바라봤다. 리조트 직원들이 시원한 맥주와 탄산음료를 한 상자 날라왔다. 언제라도 동물들이 나올 것 같은 긴장감 속에 즐기는 황혼은 짜릿한 흥분을 줬다. 노르웨이에서 ...

    한국경제 | 2020.01.11 08:01 | YONHAP

  • thumbnail
    [#꿀잼여행] 호남권: 낭만, 힐링 넘치는 땅끝마을로 떠나는 발자취 여행

    ... 관광지, 고산윤선도유적지, 두륜산케이블카, 두륜산 대흥사, 두륜미로파크, 달마산 미황사, 4est수목원 등 10곳이다. 땅끝 전망대에서는 쪽 바다와 해안 절경, 아름다운 낙조를 체험할 수 있는 국토순례 시발지다. 전망대까지 걷기 힘든 여행객의 발이 되어줄 모노레일이 운행한다. 달마산은 불상, 바위, 석양빛이 조화를 이뤄 삼황(三黃)으로 불린다. 미황사는 바위 병풍을 뒤로 두르고 서해를 내려다보는 곳에 자리한 절경의 산사다. 해양자연사박물관은 ...

    한국경제 | 2020.01.10 11:00 | YONHAP

  • thumbnail
    적도의 유혹! 자기야~몰디브 가서 모히토 한잔 어때 유료

    ... 즐비하게 늘어서 있다. 바다 위로 가로지르는 길을 지나 만난 나의 안식처는 섬보다 바다와 가까운 곳이다. 보랏 세상으로 바뀌는 적도의 노을 “이 섬에서 지내는 동안 모든 서비스가 포함돼 있습니다. 방 안의 모든 ... 늘어서자 선착장에 정박해 있던 배가 출항 준비를 서두른다. 하루가 저무는 시간에 어디로 떠나는 걸까? “석양이 질 무렵이 되면 돌고래들이 무리를 지어 나타나요. 우리는 돌고래 무리를 찾아 나설 겁니다. 저희와 함께 돌고래 ...

    모바일한경 | 2019.12.30 10:53 | 모바일한경 에디터

  • thumbnail
    적도의 유혹! 자기야~몰디브 가서 모히토 한잔 어때

    ... 즐비하게 늘어서 있다. 바다 위로 가로지르는 길을 지나 만난 나의 안식처는 섬보다 바다와 가까운 곳이다. 보랏 세상으로 바뀌는 적도의 노을 “이 섬에서 지내는 동안 모든 서비스가 포함돼 있습니다. 방 안의 모든 ... 늘어서자 선착장에 정박해 있던 배가 출항 준비를 서두른다. 하루가 저무는 시간에 어디로 떠나는 걸까? “석양이 질 무렵이 되면 돌고래들이 무리를 지어 나타나요. 우리는 돌고래 무리를 찾아 나설 겁니다. 저희와 함께 돌고래 ...

    한국경제 | 2019.12.29 15:45

  • thumbnail
    산타·헬·드라마…이름 덕 톡톡히 본 마을들

    ... 의미를 지닌 ‘오니루폴리(Oneiroupoli)’라는 크리스마스 축제가 매년 개최돼 반짝이는 불 아래에서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물씬 느끼고, 현지 시즌 별미를 맛보고자 하는 여행객들에게 안성맞춤이다. 키스하고 ... 여행지 독일 ‘키싱’ ‘키싱(Kissing)’이라는 이름은 아마 황금 석양을 배경으로 키스를 하며 사랑을 속삭이는 연인들을 떠올리게 할 것이다. 독일 키싱은 이름이 주는 느낌대로 연인과의 ...

    한국경제 | 2019.12.29 15:41 | 최병일

  • thumbnail
    쁘띠프랑스의 어린왕자 별빛축제

    ... 됐다. 그리하여 나는 매일 꽃을 가꾸고, 집을 예쁘게 단장하고, 오르골 소리가 울려퍼지도록 하고 있다. 향기와 깔과 소리가 은은하게 배어나는 마을이 되도록 심혈을 기울인다. 눈부신 햇살 속에 꽃들이 하늘대는 봄, 여름, 가을과 ... ‘제6회 어린왕자 별빛축제’는 지난 1일 시작돼 2020년 2월 29일까지 이어진다. 일찍이 석양에 물든 청평호수가 어둠에 잠기고 나면 짙은 쪽 겨울밤 아래 프랑스 남부 몽펠리에 거리를 모티브로 한 별빛축제가 ...

    한국경제 | 2019.12.22 15:11

  • thumbnail
    나만 알고 싶은 베트남, 날 것 그대로의 닌투언

    저녁 무렵 닌쭈 해변의 하늘은 형형색색으로 물든다. 매일 서쪽으로 기울건만, 태양이 수놓는 노을의 과 문양은 날마다 다르다. 반달 모양으로 넓게 퍼진 약 4㎞ 백사장을 걷는다. 들리는 것이라곤 바람과 내 안의 심장 소리뿐이다. ... 다녀오는 데 하루 정도면 충분하다. 닌쭈 비치의 가성비 좋은 리조트에서 하루를 묵는다면 전날 오후쯤 도착해 중산꼬뜨의 석양을 보고, 다음날 여유 있게 닌투언을 즐기면 된다. 판랑탑짬 시내엔 닌투언에 거주하는 주요 민족의 생활상을 담은 ...

    한국경제 | 2019.12.22 15:10 | 박동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