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3,2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영선, 본인 장점 스스로 생태탕에 묻어버려…이대로 무릎 꿇나

    ... 만들었을까'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16년 전 생태탕 먹으러 온 사람의 신발 색깔이 이슈가 되는 이 선거는 대체 어떤 선거란 말인가"라고 통탄했다. 이어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생태탕, 페라가모, 하얀 로퍼, 선글라스…. 이런 키워드들에 올인하는 선거가 되고 말았다"면서 "2021년에 대한민국 수도 서울의 시장을 뽑는 선거의 최대 쟁점이 ‘생태탕’이 되어버린 현실은 기괴한 것이었다"고 ...

    한국경제 | 2021.04.07 22:59 | 이미나

  • thumbnail
    '생태탕 선거' 승자는 누구? 서울시장 투표율 14시 기준 42.9%

    ... 않을 수 없었다"면서 "16년전 생태탕 먹으러 온 사람의 신발 색깔이 이슈가 되는 이 선거는 대체 어떤 선거란 말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생태탕, 페라가모, 하얀 로퍼, 선글라스…. 이런 키워드들에 올인하는 선거가 되고 말았다"면서 "2021년에 대한민국 수도 서울의 시장을 뽑는 선거의 최대 쟁점이 ‘생태탕’이 되어버린 현실은 기괴한 것이었다"고 ...

    한국경제 | 2021.04.07 14:53 | 이미나

  • thumbnail
    성일종 "선거 끝나면 떠날 김종인, 국민의힘서 다시 모셔야"

    ...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16년 전 들렀다고 주장하는 서울 내곡동 생태탕집 주인의 증언에 대해서는 "자꾸 공격하는데 진술에 일관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또 아드님이 생생하게 '하얀 바지에 선글라스를 끼고 무슨 티셔츠를 입었다' 이렇게 얘기를 했는데 (이번엔) '그 사람이 오세훈인지를 이번에서야 어머니한테 알았다'고 한다. 시간이 가면서 진실이 나오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본질은 ...

    한국경제 | 2021.04.06 10:34 | 조준혁

  • thumbnail
    與 "생태탕집 가족은 의인" vs 野 "제2의 김대업·윤지오" [이슈+]

    ... 중앙선거대책위 회의에서 "16년 전 일을 어떻게 그렇게 상세히 기억하며, (다른 사람이) 무슨 옷을 입었고 신발을 신었는지 기억하는 사람이 세상에 어디 있나"라고 비판했다. 생태탕집 가족은 최근 당시 오 후보가 검정 선글라스와 흰색 바지 차림에 흰색 페라가모 구두를 신고 식당에 왔다고 주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특히 "내곡동 생태탕 이런 이야기를 들으면 김대업이 생각난다"고 언급했다. 2002년 대선 때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 아들의 ...

    한국경제 | 2021.04.05 17:58 | 김명일

  • 금주(3월26일~4월1일)의 신설법인

    ... 제조 및 도소매업) ▷예호산업개발(배승호·50·친환경 코크스(코코닉스)제조 관련업) ▷위두텍(이동훈·10·포장용기 제조 및 판매업) ▷유연아이웨어(윤혜경·50·선글라스, 안경, 잡화 의류 제조업) ▷케이앤씨코리아(김용한·1·스포츠용품제조업) ▷플로리스(권한나·1·조경 물품 제조 및 도소매) ◇전기전자 ▷고업(정상우·5...

    한국경제 | 2021.04.02 11:56 | 민경진

  • thumbnail
    조수진 "선글라스 쓰고 키 크면 모두 오세훈인가"

    ... 보상금은 굉장히 적었다"며 "그렇다면 손해 본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측량 당시 오세훈 후보가 입회했다는 당시 입회인들 증언에 대해서는 "보도가치는 있으나 우선 측량 입회인 서명, 이것은 토지 소유자가 아니어도 가능하지 않느냐"며 "선글라스를 낀 키 큰 사람이 오세훈 후보라고 단정할 수 있느냐. 영상 있느냐"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30 11:00 | 조준혁

  • thumbnail
    정청래 "박영선이 토론 압승…오세훈은 어버버버 뒷걸음질"

    ... 인용하면서 "너 자신을 알라는 테스형도 울고 갈 철학적 명언이 될 것 같다"고 꼬집었다. 이어 정청래 의원은 박영선 후보가 오세훈 후보를 향해 발언한 '양심에 찔리지 않는가', '땅 측량장에 선글라스를 끼고 갔느냐, 안 갔느냐 등의 문구를 거론하면서는 "간담이 서늘하고 '동공지진'이 있을 법한 순간은 이뿐이 아니었다"고 했다. 무상급식 찬반을 묻는 박영선 후보의 질문에 오세훈 후보가 &q...

    한국경제 | 2021.03.30 10:01 | 김수현

  • thumbnail
    "오세훈 내곡동 분명히 왔다…백바지에 선글라스, 생태탕 먹어"

    ...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제가 KBS 인터뷰 뒤 이웃에 살았던 사람에게 '자네 혹시 오세훈 그때 온 것 기억나나'고 물어보니까 '아, 알죠. 하얀 백바지를 입고 선글라스를 끼고 처음에 차를 타고 왔다, 점심시간에 그 건너로 밥 먹으러 갈 적에 그 차를 타고 건너갔다'라는 기억을 새삼 되살려냈다"며 '백바지에 선글라스 오세훈'이라는 자신의 기억이 정확함을 강조했다. 그는 ...

    한국경제 | 2021.03.29 11:36 | 강경주

  • thumbnail
    국민의힘 "내곡동 측량 입회자, 오세훈 처가식구"…KBS에 법적대응

    ... 보도 뒤 확인한 결과 당시 측량을 의뢰하고 입회했던 인물은 내곡동 토지 소유자인 오 후보의 처가 식구들이었다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KBS는 오 후보인지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측량입회인 자료 등도 제시하지도 않은 채 단순히 '측량 당시 선글라스를 끼고 있었던 사람'이 있었으며 '그 사람이 오세훈이다'라고 단정적으로 보도했다"고 비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28 14:21 | 노정동

  • thumbnail
    '카니발 라이벌' 노린다…차박도 가능한 혼다 뉴 오딧세이 [신차털기]

    ... 앞좌석에서 뒷좌석 아이들을 돌보는 것도 비교적 수월하다. 우선 아이들이 집중할 수 있도록 앞좌석과 2열 사이 지붕에 10.25인치 디스플레이가 부착됐다. 노트북 등과 HDMI 단자를 연결해 영상을 재생할 수 있다. 앞좌석 오버헤드 콘솔 선글라스함에는 뒷좌석이 한 눈에 보이도록 미러 코팅이 적용됐다. 운전석에서 고개를 돌리지 않아도 쉽게 2열과 3열 모습을 볼 수 있다. 조수석에 앉았다면 캐빈 와치와 캐빈 토크 기능을 쓰면 된다. 뒷좌석을 카메라로 비춰주고 스피커와 헤드폰으로 ...

    한국경제 | 2021.03.28 05:30 | 오세성, 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