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4,8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시작도 전에'…영국, 입국자 14일간 자가격리 수정할 듯

    ... 조치를 재검토하기로 했다. 자가 격리 조치 실효성이 떨어지는 데다, 적용이 장기화할 경우 여행 및 항공업계에 심각한 타격을 줄 수 있다는 비판에 따른 것이다. 2일(현지시간)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영국은 오는 8일부터 항공기와 선박, 기차 등을 통해 입국하는 이들에 14일간 자가 격리를 의무화한다. 입국자들은 연락처와 함께 자가 격리 장소를 적어내야 하며, 규제를 따르지 않는 외국인은 입국이 거부될 수 있다. 아울러 입국자가 자가 격리 의무를 잘 준수하고 ...

    한국경제 | 2020.06.02 17:52 | YONHAP

  • thumbnail
    어촌어항공단, 상반기 정규직 8명 공개채용

    한국어촌어항공단(이사장 최명용)은 상반기 정규직 공개채용을 한다고 2일 밝혔다. 모집은 일반직과 공무직 두 분야로 나뉜다. 일반직은 토목·도시계획, 사무, 선박(기관 분야) 등의 업무를 맡으며 공무직은 업무 지원직이다. 공단 측은 특히 이번 채용에 보훈, 고졸자 등 취약계층 특별전용을 포함한다고 밝혔다. 채용은 서류와 필기전형, 면접을 거쳐 진행된다. 채용 예정 인원은 총 8명이며 인사발령은 7월 중순으로 예정돼 있다. 지원을 희망하는 ...

    한국경제 | 2020.06.02 17:51 | YONHAP

  • thumbnail
    '수주 잭팟'에 불황 탈출 기대…조선주, 모처럼 쾌속항진

    ... “여전히 보릿고개…섣부른 낙관은 금물” 수주 기대와 계약 체결 소식은 조선기자재 업체들의 주가도 밀어올리고 있다. LNG 단열패널 등을 생산하는 한국카본, 동성화인텍은 이날 3%씩 주가가 상승했다. 선박엔진 제조사 HSD엔진은 7거래일 동안 61.49% 급등했다. 이 밖에 성광벤드(5.48%), 태광(3.08%) 등도 수혜를 봤다. 하지만 낙관론은 경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현재 세계 700개에 달하는 조선사 가운데 1척 ...

    한국경제 | 2020.06.02 17:31 | 박재원/최만수

  • thumbnail
    러시아·모잠비크도 LNG선 발주 속도내나…조선업계 기대감↑

    ... 나눠 수주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업계는 글로벌 LNG선 발주의 1차 호황기였던 2004년과 비교하며 호재를 기대하고 있다. 2004년 당시 카타르 국영석유기업인 카타르페트롤리엄(QP)은 대규모 LNG 수출에 필요한 선박 수급을 위해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현대중공업과 90척 이상의 건조공간(슬롯) 계약을 맺었다. 카타르는 LNG 연간 생산량을 기존 7천700만t에서 2027년까지 1억2천600만t으로 확대하기로 하고 증설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

    한국경제 | 2020.06.02 17:28 | YONHAP

  • [사설] LNG선 23兆 수주…위기 속 기업들 분투 응원한다

    ‘조선 빅3’인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이 카타르와 700억리얄(약 23조6000억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 선박 건조 계약을 맺었다는 낭보가 날아들었다. 코로나19로 인한 수출 위기를 돌파할 수 있다는 희망을 던져주는 쾌거라고 할 만하다. 최근 수년간 ‘수주 절벽’에 시달리던 국내 조선사들은 이번 계약으로 2027년까지 먹거리를 확보함으로써 중국의 거센 추격을 따돌리며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는 ...

    한국경제 | 2020.06.02 17:14

  • thumbnail
    러시아 연안 좌초 한국 어선, 9년 만에 한국행…"해체 후 운반"(종합)

    ... 있도록 도움을 준 유리 트루트녜프 부총리 겸 극동연방관구 대통령 전권대표에 감사를 표했다. 이번 작업은 세월호 선체 정리에도 참여한 한국의 구난업체인 코리아쌀베지가 주도한다. 코리아쌀베지는 1년여의 준비과정을 거쳐 50여명의 인력과 선박 4척, 해상크레인 등 대규모 작업 선단을 꾸렸다. 앞서 작업 선박 일부는 지난 1일 러시아를 향해 부산항을 출항했다. 오리엔틀 에인절호는 2011년 11월 베링해에서 명태 조업 중 불이 나 조난했다. 이후 추코트카 동부 아나디르스키 ...

    한국경제 | 2020.06.02 17:10 | YONHAP

  • thumbnail
    부산 앞바다서 소형보트 전복…승선원 2명 모두 무사

    2일 오전 11시 13분 부산 청사포 앞 해상에서 소형 보트 1척이 전복됐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해경은 승선원 2명 모두를 무사히 구조했다고 설명했다. 해경에 따르면 사고 선박은 이날 오전 11시께 청사포 다릿돌 전망대 정비를 위해 인근 청사포항에서 출항했다. 그러나 출항 3분 만에 선체에 물이 차면서 전복됐다. 해경 관계자는 "해양오염은 없었고, 두 사람의 건강 상태는 매우 양호하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02 16:23 | YONHAP

  • thumbnail
    카타르 초대형 LNG 사업, 국내 조선업계 '가뭄에 단비'

    ... 역대 최악 국면이어서 대규모 발주는 상당히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사드 알 카아비 카타르 에너지장관 겸 QP 대표는 계획대로 진행한다고 밝혀왔다. 카타르 프로젝트가 정상추진된다는 신호는 4월에 나왔다. QP는 중국선박공업(CSSC)과 LNG선 건조공간 확보 계약을 맺었다. CSSC는 후동중화조선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계약은 '8척 건조+8척 옵션' 형태 로 약 200억위안(약 3조5천억원) 규모로 알려졌다. 큰 관심을 받던 카타르 LNG프로젝트의 ...

    한국경제 | 2020.06.02 15:25 | YONHAP

  • thumbnail
    카타르 LNG선 100척 싹쓸이 소식에 조선도시 거제 '들썩'

    ... 프로젝트를 따냈다는 소식에 조선도시 경남 거제시가 들썩거린다. 카타르 국영 석유사인 카타르 페트롤리엄(QP)은 지난 1일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현대중공업과 LNG선 건조관련 계약을 했다. LNG선을 정식으로 발주하기 전 선박 건조에 필요한 도크(공간)를 확보하는 계약이다. 사업 규모는 LNG선 100척 이상에, 금액은 23조6천억원(700억 리얄)에 이른다. 정식 계약에 이른다면 LNG선 건조 역사상 최대다. 카타르가 우리나라 조선 3사에 LNG선 건조를 ...

    한국경제 | 2020.06.02 14:52 | YONHAP

  • thumbnail
    현대중공업 사장들, 건조 선박서 직접 점검…안전 최우선 다짐

    ... 의지를 다졌다. 최근 잇달아 발생한 산업재해 사망사고 재발 방치 차원이다. 한영석·이상균 현대중공업 사장은 이날 울산 조선소에서 건조 중인 17만4천㎥급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에 올라 작업 현장을 둘러봤다. 두 사장은 선박 전체를 돌며 안전 위험요소 유무,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확인하고 안전 문제가 예상되는 부분에 즉각 개선을 지시했다. 또 현장 작업자들로부터 안전 개선 건의사항을 듣고, 안전 최우선 작업을 당부했다. 한영석 사장은 "안전은 무엇과도 ...

    한국경제 | 2020.06.02 14:1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