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7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육사 이전 '說'일 뿐인데…유치전 뛰어든 지자체들

    ... 극대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상주시도 전국 어디서나 2시간대 접근이 가능한 교통과 서울시 두 배 면적의 다양한 체력장, 전술훈련장 등을 내세우고 있다. 시는 공검지구 등 330만㎥ 규모의 후보지 일곱 곳을 검토 중이다. 시 관계자는 “인근 육군3사관학교(영천), 다부동 전적기념관(칠곡)과 연계해 경북의 화랑 선비 호국정신을 정립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화천=임호범/전국종합 lhb@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3 17:30 | 임호범

  • thumbnail
    도산서원 445년만에 야간 개장…일반인도 알묘 기회

    선비 양성하던 서원 참모습 볼 수 있는 자리 경북 안동 도산서원이 밤에 '향알(香謁) 전야(前夜) 재계(齋戒) 강독(講讀)'을 첫 공개한다. '한국의 서원' 유네스코 세계유산 목록 등재 1주년을 기념하는 2020 세계유산축전 하나로 1575년 도산서원을 창건한 뒤 처음이다. 도산서원에 따르면 야간에 문을 열고 관람객과 함께 할 수 있는 행사(선비들 달밤연회-월하연가)를 지난 1일부터 시작해 오는 10일까지 진행한다. 더구나 그동안 일반인이 ...

    한국경제 | 2020.08.03 17:30 | YONHAP

  • thumbnail
    인류 문화가치 경북서 꽃피다…세계유산축전 하회마을서 개막

    ... 세계유산전과 경주 천년유산전은 실제 체험하는 느낌을 주는 전시로 주목할만하다. 8월 무더위를 고려해 지역별로 다채로운 밤 행사가 줄을 잇는다. 안동에서는 퇴계선생 도산12곡을 창작 음악 공연으로 새롭게 해석한 '도산12곡', 서원에서 선비들 하루를 재구성한 '서원의 하루', 전통탈을 퍼포먼스 공연으로 만든 '2020 하이마스크'를 선보인다. 경주에서는 석굴암 본존불을 재현한 천년유산전, 다섯 가지 전통놀이를 소재로 한 공연 '新(신)신라오기', 신라 전통복장과 영주 ...

    한국경제 | 2020.07.31 19:40 | YONHAP

  • thumbnail
    영주 서천에 선비다리 들어선다…149억원 투입

    경북 영주에 선비다리가 들어선다. 30일 영주시에 따르면 내년부터 149억원을 들여 서천에 선비 정신을 상징하는 선비다리 건설에 나선다. 영주1동 구학공원과 가흥2동 영주문화원을 잇는 길이 230m, 폭 4m인 보행교로 2022년 완공한다. 9월에 다리 형식과 디자인을 결정해 오는 12월까지 설계를 끝낸 뒤 공사에 들어간다. 교량 중앙에 전망시설을 만들고 이용객 편의를 위해 엘리베이터도 설치한다. 장욱현 시장은 "구학공원·삼판서고택과 ...

    한국경제 | 2020.07.30 09:43 | YONHAP

  • thumbnail
    송철호 "맥스터 의견수렴 과정 울산 제외, 있을 수 없다"

    ... 관련해 "원전 소재 지역이 아니라고 울산이 의견수렴 대상에서 배제된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반발했다. 송 시장은 28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전 피해는 단순히 행정구역에 국한되지 않는다"며 "방사선비상계획구역(원전 30㎞ 이내)에 울산시민이 포함돼 있는데도 의견 개진 자체가 봉쇄돼 있다는 것은 매우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송 시장은 "울산시는 시청 반경 30㎞ 내 원전이 14기나 위치한 세계 최대 원전 밀집 도시"라며 "월성원전 ...

    한국경제 | 2020.07.28 10:52 | YONHAP

  • thumbnail
    '선녀들' 암행어사 알베르토→주모 신지…조선판 직업의 세계 '흥미진진'

    ... 핵심 요약 정리했다. 무당, 기생, 광대 등이 천민으로 취급받았는데, 설민석은 "오늘날로 따지면 연예인들도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종민은 "우리가 노비라고요?"라며 놀라워했고, 설민석은 "난 선비"라고 말하며 티격태격했다. '선녀들'의 흥미를 자극한 직업은 '내시'였다. 조선시대 내시는 고려시대보다 권한은 축소됐지만 왕의 총애를 받았다고 한다. 설민석은 "내시는 세습이 됐다"며, ...

    텐아시아 | 2020.07.27 10:02 | 김지원

  • thumbnail
    경주·안동·영주에서 펼쳐지는 '세계유산의 향연'

    31일 안동서 개막…내달 31일까지 가무극·선비체험·야간개방 등 프로그램 다채 경상북도의 세계유산 보유 지역인 경주, 안동, 영주 일대에서 한 달간 '2020 세계유산축전-경북'이 펼쳐진다. 문화재청과 경상북도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과 세계유교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인류의 문화가치 경북에서 꽃피다'를 주제로 오는 31일부터 다음 달 30일까지 진행된다. 세계유산에 등재된 서원을 주제로 오는 31일까지 진행되는 '2020 세계유산축전-한국의 ...

    한국경제 | 2020.07.27 09:35 | YONHAP

  • thumbnail
    '선녀들' 전현무X김종민X유병재 "우리가 노비라고?"…조선판 직업의 세계

    ... 등이 천민으로 취급받았는데, 설민석은 “오늘날로 따지면 연예인들도 비슷하다”고 설명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에 김종민은 “우리가 노비라고요?”라며 놀라워했고, 설민석은 “난 선비”라고 말하며 티격태격했다. 이어 ‘선녀들’의 흥미를 자극한 직업은 ‘내시’의 세계였다. 조선시대 내시는 고려시대보다 권한은 축소됐지만 왕의 총애를 받았다고. 설민석은...

    스타엔 | 2020.07.27 08:32

  • thumbnail
    고려의 천도, 항전인가 도피인가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 역사적으로 위대하고 몽골제국은 인류문화 발전에 공을 세운 나라임이 분명하다. 하지만 전쟁 수행방식, 반인륜적 행위 등이란 측면에서 비판할 필요가 있다. 특히 우리의 생존과 생활에 막대한 피해를 준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몽골의 선조인 선비족이 부여와 매우 가깝고 원(고)조선의 방계종족인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그를 정도 이상으로 숭배하고, 마치 몽골이 형제국처럼 대한 것으로 착각하는 우를 계속 범한다면, 식민지 백성들의 자기기만과 환상이라는 잔재를 탈각하지 못할 것이다. ...

    한국경제 | 2020.07.26 08:00 | 오정민

  • thumbnail
    태안 고가(古家) 벽지서 조선 한시…수군 일상·인명희생 다뤄

    ... 고가의 벽지에서는 '무량수각'(無量壽閣, 영원한 생명을 기원하는 건물)이란 문구도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이들 한시 중에는 '문신설개연사방현사다귀지'(聞新設開宴四方賢士多歸之, 새로 짓고 잔치를 베푼다는 소식을 듣고 사방에서 선비들이 모였다는 뜻)란 제목의 시가 있다. 1843년 7월 16일 신진도 안흥진 수군의 관가(官家)를 건축한 이듬해 첨사(僉使, 수군을 관리하고 통솔하던 종3품의 벼슬) 조진달이 손님을 맞아 잔치를 베풀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07.23 11:4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