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5,7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신근영의 '코로나19' 위기극복 노하우 토파보기] 담담(淡淡)한 마음, 그리고 책

    ... 말은 한국 경제계의 거목 현대그룹의 정주영회장이 현대건설 사훈으로 정하여 계동 사무실에 걸려 있었던 글이다. 고 정주영회장은 1980년 한 잡지의 인터뷰에서 '담담한 마음'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하였다. “담담(淡淡)한 마음은 선비들이 말하는 청빈낙도(淸貧樂道)와는 다르지요. 이 마음은 나 자신의 생활체험에서 얻은 것입니다. 담담(淡淡)한 마음이란 무슨 일을 할 때 착잡하지 않고 말이나 생각이 정직한 상태를 말합니다. 모든 것을 복잡하게 생각하면 인간은 약해져요. ...

    The pen | 2020.06.01 10:29

  • thumbnail
    '이제 떠나면 언제 또 올까 사랑아~' 500년 만에 다시 불러낸 황진이

    ‘황진이’ 노래의 주인공 황진이는 조선 중종(재위 1506~1544) 때의 기생이다. 그는 벽계수(박연폭포), 서경덕(화담), 황진이를 이르는 송도 3절의 하나다. 어디를 가든 선비들과 필담으로 어깨를 겨룰 수 있었고, 시·서·예·가·악(詩·畵·藝·歌·樂)을 논할 수 있는 묘수선녀(妙手仙女)였다. 2007년 이런 기생 황진이를 ...

    한국경제 | 2020.05.29 17:07

  • thumbnail
    '조헌 발자취 좇아'…옥천서 11월까지 교육·문화행사

    ... 조헌 선생의 발자취를 좇는 'your 옥천, your 문화재 프로그램'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의 생생문화재 사업에도 선정됐다. 행사는 '둥실둥실 배바우에서 1박 2일', '의병들이여! 옥천으로 집결하라!', '실천하는 선비의 삶'으로 나뉘어 열린다. 문화유산 탐방, 가족 게임, 전통음식 만들기 등을 체험할 수 있는 '둥실둥실 배바우에서 1박 2일'은 초등학생 자녀를 둔 가족을 대상으로 한 행사이다. 이달 30일부터 10월까지 안남면 배바우마을에서 ...

    한국경제 | 2020.05.29 10:01 | YONHAP

  • thumbnail
    [이미아의 독서공감] 사고를 당하고, 나이가 들어도 그들이 끊임없이 달리는 까닭

    ... 태안 바람길 등 도보여행을 떠났던 35곳을 소개한다. 그는 “길에는 이야기가 있고, 이야기꾼을 만나면 객주처럼, 태백산맥처럼, 토지처럼 소설이 된다”고 설명한다. 경주 양동마을과 안동 낙동강변 녀던길에선 선비들의 고아한 삶과 풍류를, 울진 십이령길과 고창읍성에선 고단한 노동의 현장을 걷던 보부상과 부역꾼들을 상상한다. 저자가 직접 찍은 470여 장의 사진이 현장감을 살린다. 《젊어서도 없던 체력 나이 들어 생겼습니다》는 캐나다 프리랜서 ...

    한국경제 | 2020.05.28 17:56 | 이미아

  • thumbnail
    [한경에세이] 디지털 시대의 아날로그

    ... 묽고 진하게, 가늘고 굵게 드러나는 글씨는 만년필의 성정(性情)을 그대로 보여주고, 컴퓨터의 글씨체가 도저히 흉내 낼 수 없는 풍부한 표정과 감성이란다. 그의 만년필 찬가를 듣고 있으면 문방도구로 지적 사치를 향유했던 조선의 선비들이 생각난다. “저택에 사치를 부리면 귀신이 엿보고, 먹고 마시는 데 사치를 부리면 신체에 해를 끼치며, 그릇이나 의복에 사치를 부리면 고아한 품위를 망가뜨린다. 오로지 문방도구에 사치를 부리는 것만은 호사를 부리면 부릴수록 ...

    한국경제 | 2020.05.27 18:03

  • thumbnail
    '예술 선비' 근원 구철우 선생 특별전…유작 첫 공개

    이 시대 마지막 '예술 선비'로 불렸던 근원 구철우(1904∼1989) 선생의 작품이 내달 중순부터 전남 화순군 능주면 화순예술인촌 전시실에서 상설 전시된다. 구 선생의 가족들로부터 기증받은 유작품들을 처음으로 공개하는 특별전이다. 서예와 사군자로 평생을 일관한 구 선생은 "예술은 돈이 아니다"는 확고한 신념을 가지고 살면서 한 번도 개인전을 열지 않았다. 삶의 자취를 남기는 것조차 거부한 그의 청빈한 삶은 후배 예술가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05.26 16:33 | YONHAP

  • thumbnail
    조각 거장 향한 20대 신예의 발칙한 도발

    ... 재해석하고 의도적으로 변형을 가한다. 전시장 바깥에서 안쪽을 바라볼 때와 반대로 볼 때 작품은 완전히 다르다. 정면은 김종영 원작 형태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지만, 뒷면에서는 김종영을 상상하기 어렵다. 최하늘은 명문가에서 태어나 선비 같은 삶을 살았던 김종영의 조각에 퀴어, 페티쉬 코드를 접목한다. 동성애자와 트렌스젠더 등 성소수자 커뮤니티 언어를 거침없이 사용하고, 성과 관련된 표현도 주저하지 않는다. 김종영의 금욕적이고 절제된 이미지를 완전히 뒤집는다. ...

    한국경제 | 2020.05.26 08:10 | YONHAP

  • thumbnail
    [생글기자 코너] 교육이 만드는 ''길''은 하나가 아니다

    ... 의미가 있었다. 한 번의 급제로 명예, 부(富), 기회를 동시에 얻고 존경받으며 생활할 수 있었다. 16세기, 관학이 쇠퇴하고 사학이 융성하며 과거제도는 비판을 받았다. 지원자의 인격에 대한 검증이 없고, 결과주의적이라는 것이다. 선비들이 합격에만 매달리도록 만들어 인격 수양보다는 한 글자씩 뽑아 외우는 편법이 유행하도록 조장했고, 과거 시험의 모범 답안집이 누대에 걸쳐 축적돼 만들어지기도 했다. 또 과거 시험의 합격자 중 절반이 서울 출신이었으며, 지방 합격자도 ...

    생글생글 | 2020.05.25 09:31

  • thumbnail
    [생글기자 코너] 교육이 만드는 '길'은 하나가 아니다

    ... 의미가 있었다. 한 번의 급제로 명예, 부(富), 기회를 동시에 얻고 존경받으며 생활할 수 있었다. 16세기, 관학이 쇠퇴하고 사학이 융성하며 과거제도는 비판을 받았다. 지원자의 인격에 대한 검증이 없고, 결과주의적이라는 것이다. 선비들이 합격에만 매달리도록 만들어 인격 수양보다는 한 글자씩 뽑아 외우는 편법이 유행하도록 조장했고, 과거 시험의 모범 답안집이 누대에 걸쳐 축적돼 만들어지기도 했다. 또 과거 시험의 합격자 중 절반이 서울 출신이었으며, 지방 합격자도 ...

    한국경제 | 2020.05.25 09:00

  • thumbnail
    수박은 多産, 깃털은 출세…책거리에 담긴 先人들의 욕망

    ... 과일은 자손의 번성을 기원하는 의미다. 복숭아는 장수의 상징이다. 신선들이 산다는 곤륜산의 복숭아를 먹으면 늙지도 죽지도 않는다는 이야기에서 유래했다. 살구꽃은 급제화(及第花)라 불릴 정도로 관직 진출의 상징이었고, 매화는 선비와 지조와 절개를, 다른 초목들이 시드는 가을에 홀로 피는 국화는 은거처사의 절개를 나타냈다. 쌓여있는 책 위에 모란 화분을 놓은 것은 부귀와 영화를 향한 열망에서였다. ‘꽃중의 군자’로 불린 연꽃은 순결과 탈속의 ...

    한국경제 | 2020.05.24 17:03 | 서화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