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21,5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올림픽 예선' 영웅 박혜진, 우리은행 4연승·단독 선두 견인

    ... 1패로 우위를 지켰다. 신한은행은 9승 13패가 돼 4위로 떨어졌다. 신한은행은 전반전에 리바운드와 3점슛에서 우위를 보이며 32-27로 앞서갔다. 김이슬(12점)이 10점을 넣으며 제 몫을 해줬다. 새로 영입한 외국인 선수 아이샤 서덜랜드(16점)는 1쿼터에 8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우리은행은 3쿼터에 르샨다 그레이(20점·16리바운드_를 활용한 플레이로 반격에 나섰다. 그레이는 신한은행의 골밑을 파고들며 연속 점수를 올렸고, 박혜진이 중거리 슛을 꽂아 ...

    한국경제 | 2020.02.17 21:02 | YONHAP

  • thumbnail
    'KLPGA퀸 꿈꾸는 작은 거인' 이다연 "잃었던 비거리도 되찾았으니 상금왕 향해 거침없이 가야죠"

    한국 프로골퍼들은 대개 말을 아낀다. 말수가 적다기보다는 속내를 잘 드러내지 않는다. ‘겸손이 미덕’이어서만은 아니다. 몇몇 선수는 자신의 목표를 팬들과 나눴다가 ‘악플러’의 표적이 돼 피해를 봤다. 이다연(23)도 그런 선수 중 한 명이다. 언제부터인가 말을 아끼기 시작한 그의 입에서 ‘상금왕’이라는 단어가 툭 튀어 나왔을 땐 그래서 낯설었다. 최근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만난 이다연은 ...

    한국경제 | 2020.02.17 17:51 | 조희찬

  • thumbnail
    '극장골' 쏜 손흥민…'EPL 50골'도 뚫었다

    토트넘의 손흥민(28)이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통산 50골을 돌파했다. 손흥민은 17일(한국시간) 애스턴 빌라와의 2019~2020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원정에서 2골을 기록하며 팀의 3-2 승리를 이끌었다. 전반 추가 시간에 역전골, 후반 추가 시간에 결승골을 넣으며 ‘영화 같은 승리’를 완성했다. 이날 터진 두 골로 손흥민은 EPL 통산 50·51호골을 기록했다. ...

    한국경제 | 2020.02.17 17:44 | 조희찬

  • thumbnail
    대전시체육회 부회장에 박세리 감독…임원 구성 마무리

    ... 대전시교육청 부교육감, 박세리·정구선·배영길·김명진·이경용 씨가 맡는다. 한국 여자골프 중흥기를 이끈 박 부회장은 올해 개최되는 도쿄올림픽 여자골프 대표팀 감독을 맡고 있다. 여성체육인과 전문체육인 몫으로 발탁됐다. 전 프로야구 선수이자 대전고 야구감독 출신으로 한국야구위원회 소속인 정구선 부회장은 전문체육인을 대표해 활동한다. 사무처장에는 시 체육지원과장을 역임한 전종대 시 예산담당관이 뽑혔다. 감사로는 대전육상연맹 회장을 맡은 김규식 맥키스컴퍼니 사장과 ...

    한국경제 | 2020.02.17 17:36 | YONHAP

  • thumbnail
    자존심 버린 빅리거 "류현진, 배울 점 많아"

    ... 든든해…많은 것 배우겠다" 미국프로야구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에게 '한 수' 배우기 위해 달려간 토론토 선발 자원 트렌트 손턴(27)과 라이언 보루키(26)는 류현진을 최고의 투수라고 치켜세웠다. 두 선수는 최근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진행 중인 토론토 스프링캠프 훈련에서 연합뉴스와 만나 "류현진에게 많은 것을 배우고 있으며, 앞으로 더 많은 것을 얻겠다"며 입을 모았다. 손턴은 "이번 스프링캠프는 내 야구 인생에서 ...

    한국경제 | 2020.02.17 17:31 | YONHAP

  • thumbnail
    포르투 마레가, 상대 팬 '인종차별' 행위에 골 넣고 자진 퇴장

    포르투갈 프로축구 1부리그에서 결승 골을 터트린 선수가 상대 팀 관중의 인종차별 행위에 맞서 스스로 경기장을 떠나는 일이 벌어졌다. FC포르투와 비토리아 기마랑이스 간의 2019-2020시즌 포르투갈 정규리그 21라운드 경기가 열린 17일(한국시간) 포르투갈 기마랑이스. 원정팀 포르투의 2-1 승리로 끝난 이 날 경기에서 1-1로 맞선 후반 15분 포르투 공격수 무사 마레가(29)가 승부를 가르는 결승 골을 터트렸다. 말리 국가대표로 뛰는 흑인 ...

    한국경제 | 2020.02.17 16:53 | YONHAP

  • thumbnail
    [박희권의 호모글로벌리스(36)] 당면한 현실이 된 디지털 외교

    ... 페이지 6개 중 5개를 운영하고 있다. 예컨대 중국국제텔레비전(CGTN) 팔로어 수는 8000만 명에 육박하는데 계속 늘고 있다. 이런 추세라면 2022년 차이나데일리와 CGTN의 팔로어 수는 현재 최대 팔로어를 보유한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능가할 것이다. 1860년대 전보(電報)가 출현하자 헨리 파머스턴 영국 외무장관은 외쳤다. “큰일났군! 외교의 종말이 도래했어.” 그러나 외교는 전보뿐 아니라 라디오, TV, 팩스 등 ...

    한국경제 | 2020.02.17 16:51

  • thumbnail
    이낙연, 종로 기생충 촬영지 찾아 "문화예술 융성이 우리 숙제"

    ... 대중문화예술이 모두 있는 곳"이라며 "종로가 대한민국 문화예술을 상징하는 곳이기에 문화예술의 융성은 종로의 문제이고 동시에 대한민국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하나 더 욕심을 내자면 문화예술 이외 영역에서도 봉 감독, 손흥민 선수 같은 세계 일류가 나오는 것"이라며 "그 숙제를 이행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학생과 동아일보 재직 시절 종로에서 거주한 경험이 있는 이 전 총리는 골목길 주택을 지나며 "이 집에 살던 예쁜 아가씨가 있었다. ...

    한국경제 | 2020.02.17 16:45 | YONHAP

  • thumbnail
    최용수 서울 감독, K리그팀 첫 승 다짐…"멜버른전 기선제압"(종합)

    ... 현대와 준우승팀 울산 현대는 홈에서 일본 팀들을 상대로 나란히 무승에 그쳤다. 최 감독은 "전북이 상대한 요코하마 F마리노스, 울산이 상대한 FC도쿄 모두 얘기 듣던 대로 좋은 팀이었다"면서 "K리그를 대표하는 양 팀은 시즌 초반이어서 선수들의 컨디션이 다 안 올라온 것 같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내일 기선을 제압해 유리한 위치로 가겠다"면서 "서울이 가진 'ACL 조별리그 통과 DNA'를 계속 유지하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2017년 K리그 5위, 2018년 ...

    한국경제 | 2020.02.17 16:43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키움, 김창현 퀄리티컨트롤 코치 선임

    ... 데이터 자료 등을 분석해 파트별 코치들과 경기 운영 전략을 수립하고, 경기 중에는 감독의 의사결정을 도와 팀이 더 나은 결과를 만들어 내는 데 일조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김 코치는 전력분석팀에서 근무하는 동안 각종 데이터를 선수들에게 효과적으로 전달하며 선수들과 기존 코치진에게 큰 신임을 받았다. 구단은 데이터를 빠르게 분석하고 경기에 바로 접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김 코치가 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해 스프링캠프가 펼쳐지는 대만 가오슝에서 퀄리티컨트롤 ...

    한국경제 | 2020.02.17 16:2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