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9,2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KIA 터커 "브룩스 부재 티나지 않도록 모두 노력하고 있다"

    ... 뭉쳐 브룩스의 빈자리를 메우고 있다. 터커도 브룩스의 부재를 아쉬워했지만 그게 5강 싸움에서 자신감을 잃는 이유가 될 수는 없다고 했다. 그는 "브룩스가 떠난 건 안타깝지만 그건 생각하지 말아야 한다. 브룩스 말고도 좋은 선수들이 우리 팀에는 많다"며 "브룩스의 부재가 티 나지 않게 모두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브룩스가 있으면 더 많은 경기에서 이길 수 있을지는 모른다. 하지만 지금 상태에서도 이길 수 있는 경기를 반드시 잡아내면 좋은 시즌이 ...

    한국경제 | 2020.09.29 23:32 | YONHAP

  • thumbnail
    '데뷔 첫 3타점 경기' 오윤석 "운이 좋았다" [잠실:코멘트]

    ... 비롯해 야수들이 훌륭한 타격을 선보여 기선을 제압해 승리할 수 있었다`고 칭찬했다. 오윤석은 맹활약 뒤 `1번 타순으로 선발 출장한다는 사실에 조금 놀랐다`며 `하지만 감독님 조언대로 타순에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 데 집중했다`며 집중력이 남달랐는데도 `오늘 3타점 경기를 했지만 실력보다 운이 좋아 달성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더 노력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겸손하게 답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잠실, 김한준 기자

    한국경제 | 2020.09.29 23:26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이탈리아 축구 레전드 토티, 19세 소녀 혼수상태서 깨운 일화는?

    이탈리아 축구의 전설 프란체스코 토티의 목소리가 교통사고로 인해 장기간 혼수상태(코마)에 빠진 19세 소녀를 깨어나게 한 미담이 전 세계적으로 화제다. 29일(현지시간) 일간 라 레푸블리카 등에 따르면 라치오 여자축구팀 선수인 일레니아 마틸리(19)는 작년 12월 큰 교통사고를 당했다. 동승자인 친구가 숨지고 마틸리도 큰 부상을 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의식이 없는 혼수상태였다. 의료진은 그의 의식이 돌아오게 하려고 갖은 의학적 방법을 동원했으나 ...

    한국경제 | 2020.09.29 23:02 | 김정호

  • thumbnail
    양현종 '승리 기쁨 나누는 대투수'[포토]

    [엑스포츠뉴스 고척, 윤다희 기자] 29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IA 타이거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KIA가 최형우, 유민상의 투런 홈런에 힘입어 키움을 상대로 10:6으로 승리했다. 경기 종료 후 KIA 양현종이 선수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ydh@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0.09.29 22:50 | 윤다희 기자(ydh@xportsnews.com)

  • thumbnail
    KIA '값진 승리'[포토]

    [엑스포츠뉴스 고척, 윤다희 기자] 29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IA 타이거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KIA가 최형우, 유민상의 투런 홈런에 힘입어 키움을 상대로 10:6으로 승리했다. 경기 종료 후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ydh@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0.09.29 22:46 | 윤다희 기자(ydh@xportsnews.com)

  • thumbnail
    KIA '키움전 10:6으로 승리'[포토]

    [엑스포츠뉴스 고척, 윤다희 기자] 29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IA 타이거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KIA가 최형우, 유민상의 투런 홈런에 힘입어 키움을 상대로 10:6으로 승리했다. 경기 종료 후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ydh@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0.09.29 22:45 | 윤다희 기자(ydh@xportsnews.com)

  • thumbnail
    롯데 오윤석, 안치홍 이름 지웠다…4연속 경기 멀티히트(종합)

    사연 많은 오윤석…롯데 지명→대학 진학→졸업 후 육성선수 입단 무명 세월 이겨내고 뒤늦게 만개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내야수 오윤석(28)은 특이한 이력을 가진 선수다. 그는 경기고에 재학 중이었던 2010년 신인드래프트 2차 8라운드 전체 59순위로 롯데의 지명을 받았지만, 계약서에 도장을 찍지 않고 연세대 진학을 택했다. 결과적으로 오윤석의 선택은 실패였다. 그는 4년 뒤 다시 참가한 신인드래프트에서 모든 구단으로부터 외면받았고, 결국 ...

    한국경제 | 2020.09.29 22:32 | YONHAP

  • thumbnail
    롯데 손아섭, 수비실수 잊고 맹타 "다음엔 몸으로 타구 막을 것"

    ... "팀이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수 있도록 시즌이 끝날 때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경기로 타율 0.350을 유지했다. 두산 베어스 호세 페르난데스(0.354), LG 김현수(0.354)와 타격왕 경쟁 구도를 이어갔다. 손아섭은 이에 관해 "계속 팀 승리를 위해 열심히 하다 보면 좋은 결과도 따라올 것"이라며 "나중엔 오늘 상대 팀 선수로 만난 박용택 선배처럼 프로야구 역사에 이름을 새기고 싶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9 22:31 | YONHAP

  • thumbnail
    허문회 감독 "초반부터 테이블 세터 타격 훌륭했다" [잠실:코멘트]

    ... 3안타 2볼넷 3타점으로 맹활약했다. 2번 타자 손아섭은 결승 투런 홈런 포함 2안타 3타점으로 힘을 보탰다. 경기가 끝나고 허문회 감독은 `경기 초반부터 오윤석, 손아섭을 비롯해 야수들이 훌륭한 타격을 선보여 기선을 제압해 승리할 수 있었다. 선발 투수 샘슨도 제 몫을 해주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오늘 중요한 경기에서 강한 집중력 보여 준 선수들을 칭찬하고 싶다`고 총평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잠실, 김한준 기자

    한국경제 | 2020.09.29 22:12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롯데 '승리의 기쁨은 팔꿈치로'[포토]

    [엑스포츠뉴스 잠실, 김한준 기자] 2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 롯데가 오윤석과 손아섭의 맹활약에 힘입어 LG에 8:5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한 롯데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kowel@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0.09.29 21:58 | 김한준 기자(kowel@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