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191,9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내일의 경기(6일)

    ◆6일(월) △프로축구 2부= 부천-대전(19시·부천종합운동장) △여자축구= 스포츠토토-KSPO(18시·세종중앙공원 축구장) 현대제철-상무(인천남동경기장) 창녕WFC-한수원(창녕스포츠파크양파구장) 수원도시공사-서울시청(수원종합운동장·이상 19시) △테니스= 제36회 전국하계대학연맹전(양구테니스파크) 제75회 전국학생선수권대회(양구테니스파크)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5 06:15 | YONHAP

  • ◇오늘의 경기(5일)

    ... 광주-대구(광주월드컵경기장·이상 19시) △프로축구2부= 안양-제주(안양종합운동장) 충남아산-경남(아산이순신경기장·이상 19시) △골프= KPGA 코리안투어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진해 아라미르CC) KLPGA투어 맥콜·용평리조트 오픈(평창 버치힐) △테니스= 제36회 전국하계대학연맹전(양구테니스파크) 제75회 전국학생선수권대회(양구테니스파크) △조정= 제14회 화천평화배 전국대회(8시30분·강원도 화천호 조정경기장)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5 06:15 | YONHAP

  • thumbnail
    '3안타 2타점' 최진행 "어떻게든 찬스 이어가겠다 생각" [잠실:코멘트]

    ... `팀 연패가 길어지고 있었기 때문에 연패를 반드시 끊어야 한다는 마음가짐으로 경기에 임했다`면서 `최대한 집중하려고 노력했고, 어떻게 해서든 찬스를 살리고 이어가야겠다는 생각으로 타석에 들어섰다`고 이날 경기를 돌아봤다. 한화 선수단을 이끌어야 하는 베테랑 최진행은 `팀이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하면서 상황에 맞게 내 역할을 잘 해내고 싶다`는 각오를 전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한국경제 | 2020.07.05 00:01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

  • thumbnail
    드디어 터진 타가트 '멀티골'…아쉬운 무승부 속 수원의 희망

    ... 경기에서 3골을 기록했다. 수원 이임생 감독도 무승부라는 결과에 대해선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지만, 타가트의 분전을 반겼다. 그는 "타가트의 강점은 박스 근방에서 찬스가 왔을 때 굉장히 높은 집중력을 보이는 것인데, 오늘 두 골 모두 집중력이 좋아져서 나온 것 같다"며 "흐름이 계속 이어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공격진 선수들의 득점이 나오지 않았는데, 오늘 타가트와 김건희의 득점이 나왔다는 점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4 22:57 | YONHAP

  • thumbnail
    서울 최용수 "우리 저력 봤다"…수원 이임생 "후반 여전히 문제"

    ... 엇갈렸다. 서울의 최용수 감독은 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과의 K리그1 10라운드 원정 경기를 마치고 기자회견에서 "전반에 공수 균형이 무너져 주도권을 내주고 좋지 않은 경기를 했다. 후반 균형 잡는 데 초점을 맞췄는데 선수들이 잘해줬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울은 이날 수원에 전반 1-3으로 끌려가다 후반 조영욱, 고광민의 연속 골이 폭발하며 3-3으로 비겨 승점 1을 챙겼다. 9라운드에서 인천 유나이티드를 잡고 5연패 수렁에서 벗어난 데 이어 ...

    한국경제 | 2020.07.04 22:45 | YONHAP

  • thumbnail
    키움이 kt에 제시한 불펜 숨통·득점권 집중력 '모범답안'

    손혁 감독 "좋은 선수들이 많다는 것 다시 한번 느껴" 키움 히어로즈 타선은 kt wiz 불펜이 만들어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반면 kt 타선은 세 차례 만루 기회를 스스로 잡고도 점수를 뽑아내지 못해 아쉬움을 삼켰다. 키움은 4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kt에 10-6 역전승을 거뒀다. 키움 타선의 득점권 집중력이 빛났다. 키움은 1-5로 끌려가던 6회 초 4득점 빅이닝에 성공했다. 무사 1, 2루에서 서건창과 김하성, 이정후, ...

    한국경제 | 2020.07.04 22:28 | YONHAP

  • thumbnail
    승점은 땄지만…서울 윤영선의 불안한 '2경기 연속 PK 허용'

    ... 받았다. 이번 시즌 9라운드까지 최하위 인천 유나이티드보다도 많은 18골로 리그 최다 실점을 기록한 서울은 수비 강화를 위해 울산 현대에서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하던 윤영선을 임대해 와 뒷문 강화를 노렸다. 김주성 등 젊은 선수들이 많은 수비진의 중심을 잡는 역할도 기대됐다. 하지만 새 팀에서 의욕이 너무 큰 탓인지 윤영선은 2경기 연속 핸드볼로 페널티킥을 내주고 말았다. 임대 첫 경기인 지난달 27일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9라운드부터 선발로 낙점됐으나 ...

    한국경제 | 2020.07.04 22:23 | YONHAP

  • thumbnail
    무승부 기록한 슈퍼매치[포토]

    [엑스포츠뉴스 수원, 박지영 기자] 4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워큐 K리그1 2020' 수원 삼성과 FC서울의 경기, 수원과 서울이 난타전 끝에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경기 종료 후 양 팀 선수들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jypark@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0.07.04 22:10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

  • thumbnail
    서울 '후반 2골 따라잡으며 무승부'[포토]

    [엑스포츠뉴스 수원, 박지영 기자] 4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워큐 K리그1 2020' 수원 삼성과 FC서울의 경기, 수원과 서울이 난타전 끝에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경기 종료 후 서울 선수들이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jypark@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0.07.04 22:06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

  • thumbnail
    이임생 감독 '박수로 격려'[포토]

    [엑스포츠뉴스 수원, 박지영 기자] 4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워큐 K리그1 2020' 수원 삼성과 FC서울의 경기, 전반 수원 이임생 감독이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며 격려하고 있다. jypark@xportsnews.com

    한국경제 | 2020.07.04 20:28 | 박지영 기자(jypark@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