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96,2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뭉쳐야 찬다' 이형택 2대 주장 선출... 1:1 무승부 기록

    ... 대까지 주장을 도맡은 경험을 내세웠다. 이형택은 너무 떨어서 하고 싶은 말을 반도 하지 못했다. 김용만은 승리 수당을 공약으로 내걸었고, 양준혁은 단체 회식을 약속했다. 김병현 역시 승리 시 햄버거를 돌리겠다고 했다. 투표 결과 선수들과 스태프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은 이형택이 2대 주장으로 당선됐다. 이형택은 "제가 중간 나이다. 선배들, 후배들 중간에서 잘 조율하겠다.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서 오래오래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주장에 등극한 소감을 밝혔다. ...

    스타엔 | 2020.07.12 23:10

  • thumbnail
    무패 멈춘 대구 이병근 대행 "에드가 등 부상자 복귀 기대"

    ...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울산과의 K리그 11라운드 홈 경기를 마치고 "비가 많이 내려 두 팀 모두 어려운 경기를 했다. 패스가 정확하지 않았고, 역습 등도 잘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경기 전 약속한 것들이 맞아떨어지지 않아 선수들이 어려움을 겪었다"고 돌아봤다. 대구는 최근 K리그1에서 7경기 무패(5승 2무), 대한축구협회(FA)컵 3라운드 승리를 포함하면 8경기 무패를 달리고 있었으나 이날은 '막강 전력'의 울산에 1-3으로 졌다. 무패가 이어질 때만 ...

    한국경제 | 2020.07.12 22:07 | YONHAP

  • thumbnail
    울산 선두 되찾았지만…감독도, 베테랑도 "마지막에 웃어야"

    ... 펼쳐지는가 했지만, 이후 전북이 2경기 무승에 그친 사이 울산이 연승으로 반등해 순위표가 뒤집혔다. 김 감독은 "오늘 비가 많이 내린 데다 힘든 원정길이었는데, 우리가 준비한 것이 잘 나왔다"면서 "결과를 가져온 것에 대해 선수들에게 축하하고 싶다"며 흡족해했다. 이어 "이청용이 리더로서 경기를 잘 이끌어 주고 있고, 주니오는 골로 얘기하고 있다. 주전이 아닌 선수들도 항상 준비를 잘하고 출전하면 잘 해줘서 저로선 행복하다"며 선수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

    한국경제 | 2020.07.12 21:47 | YONHAP

  • thumbnail
    '주니오 멀티골' 울산, 대구 3-1 제압…K리그1 선두 도약

    ... 2연승을 달려 승점 26을 기록, 최근 2경기 무승에 그친 전북 현대(승점 25)를 밀어내고 선두를 탈환했다. 반면 대구는 리그 7경기 무패(5승 2무)에 제동이 걸리며 5위(승점 19)를 유지했다. 올해 K리그1 5월의 선수 주니오(울산)-6월의 선수 세징야(대구)의 맞대결, 국가대표 골키퍼 조현우(울산)와 구성윤(대구)의 만남 등으로 화제를 모은 경기에서 선두 탈환을 노리는 울산이 초반부터 주도권을 쥐었다. 전반 6분 구성윤이 반사 신경으로 쳐낸 ...

    한국경제 | 2020.07.12 21:08 | YONHAP

  • thumbnail
    사우디 축구 2부리그 선수단 97명 코로나19 감염

    사우디아라비아 축구협회는 2부 리그에 해당하는 '무함마드 빈 살만 왕자 리그'(MS 리그) 선수단 97명이 훈련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사우디 축구협회는 훈련이 다시 시작된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8일까지 선수단 1천351명을 검사한 결과 선수 50명, 스태프 47명 등 모두 97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3월 경기가 중단된 MS 리그는 다음달 4일 재개를 ...

    한국경제 | 2020.07.12 21:01 | YONHAP

  • thumbnail
    잠실 NC-LG 경기 비로 노게임…5경기 모두 시즌 첫 월요일 개최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늦게 개막한 올 시즌 빡빡한 일정을 예정대로 치르기 위해 '특별 서스펜디드 경기'를 도입했다. 정식 경기 요건(5회) 성립 이전 우천 등의 이유로 경기가 중단되면 이를 노게임으로 선언하지 않고 선수들의 체력 부담을 고려해 다음날 중단된 그 상태로 이어서 경기하는 것을 뜻한다. 다만, 혹서기인 7∼8월엔 특별 서스펜디드를 치르지 않기로 했다. 따라서 잠실 경기는 5회 이전에 취소된 노게임이 돼 13일 같은 장소에서 새로 ...

    한국경제 | 2020.07.12 19:28 | YONHAP

  • thumbnail
    2000년생 동갑 임희정·박현경, KLPGA 투어 2라운드 공동 선두

    ... 2타 차 단독 3위인 박민지(22)와 함께 13일 최종 라운드 챔피언조에서 경기한다. 박현경은 이날 역시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기록하며 6언더파 66타를 쳤다. 임희정과 박현경은 나란히 지난해 KLPGA 투어에 데뷔한 선수들이다. 신인왕은 이들과 함께 '대형 신인 트리오'로 불린 조아연(20)이 차지했지만, 신인상 포인트 2위였던 임희정과 3위 박현경의 기세도 만만치 않았다. 특히 임희정은 지난해 3승을 쓸어 담아 오히려 승수에서는 ...

    한국경제 | 2020.07.12 18:47 | YONHAP

  • thumbnail
    [한경에세이] 열심히 하신다고요?

    ... 아이도 있단다. 우리 아이가 태어난 지 며칠 만에 뒤집었다고 하는 것은 어른들의 부끄러운 자랑일 뿐이다. 더 멋있는 뒤집기를 보여주려 하지도 않았을 게다. 좋은 대학을 가기 위해 필요한 것도 아니고, 뒤집기 기술이 요구되는 씨름 선수가 돼 이름을 날리려는 욕심은 더더욱 없었을 테니 말이다. 그러고 보니 목을 세울 때도 연신 코방아를 찧으며 애쓰지 않았던가? 이제 바닥을 기고 일어날 때도 쉼 없이 그저 될 때까지 ‘열심히’, 정말 &ls...

    한국경제 | 2020.07.12 18:31

  • thumbnail
    18세 '천재 푸우' 김주형, 코리안투어 최단기간·최연소 우승 품었다

    ... 달리던 16번홀(파4)에서 티샷을 페널티 에어리어에 집어넣고도 파세이브를 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한승수는 마지막 홀에서만 되레 2타를 잃어 13언더파 3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2002년 미국주니어골프협회(AJGA) 올해의 선수, 2015년 일본프로골프투어 퀄리파잉스쿨 수석 합격이라는 한승수의 화려한 경력은 김주형의 우승을 더욱 빛나게 하는 양념이 됐다. 9년 만에 깨진 최연소 우승 기록 김주형은 이날 우승으로 새 역사를 썼다. 코리안투어 프로 선수 ...

    한국경제 | 2020.07.12 18:22 | 김순신

  • thumbnail
    2개 대회 연속 홀인원…'억세게 운 좋은' 이동민

    ... 아이언으로 티샷한 볼이 뒤바람을 타고 그린 위에 떨어진 뒤 구르더니 컵 속으로 사라졌다. 이동민은 지난 2일 열린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1라운드 때 12번 홀(파3)에서 홀인원을 터뜨렸다. 공식 프로 대회에서 한 선수가 2주 연속 홀인원을 한 것은 해외에서도 보기 드문 진기록이다. 코리안투어에서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동민은 프로 통산 세 번의 홀인원을 경험했다. 그는 2013년 전남 보성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보성 클래식 2라운드 때 7번 홀(파3)에서 ...

    한국경제 | 2020.07.12 18:20 | 이관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