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15,6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WHO "코로나19, 아직 세계적 대유행 아냐…대비는 해야"(종합)

    "한국·이탈리아·이란 급증 우려…이미 최고 수준의 경보 선포해" 세계보건기구(WHO)는 2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해 '팬더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탈리아와 이란, 한국의 갑작스러운 (감염자) 증가는 매우 우려된다"면서 "이러한 증가가 이 전염병이 이제 ...

    한국경제 | 2020.02.25 00:45 | YONHAP

  • thumbnail
    [르포] 상하이 할인매장에 인파 북적…일상 회복 갈망 표출

    ... 공개적으로 다그쳤다. 물론 중국 당국 역시 코로나19의 재확산을 크게 경계한다. 공식 통계로 봤을 때 신규 환자 감소세가 분명히 나타나고 있음에도 섣불리 코로나19와 전쟁에서 승리를 공식적으로 선언하지 못하는 자칫 성급한 승리 선포가 큰 정치적 책임으로 돌아올 수 있기 때문이다. 실질적인 여러 조치를 보면 중국 당·정이 이미 중국 전역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한풀 꺾였다고 판단하고 있음을 쉽게 알 수 있다. 광둥성 정부가 공중위생 사건 대응 단계를 최상급인 1급에서 ...

    한국경제 | 2020.02.24 18:52 | YONHAP

  • thumbnail
    정세균 “25일부터 대구에서 코로나19 방역 현장지휘”

    ... 자주 있어 그런 점도 종합적으로 고려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대구·경북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야 한다는 주장과 관련해선 “감염병 예방법에 따라 취할 수 있는 조치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을 때를 비교해보면 차이가 없다”고 말했다. 또 “특별재난지역으로 굳이 선포하지 않아도 그 이상의 조치가 이뤄진다”고 덧붙였다. 종교단체 집회와 관련해선 “강제력 동원에 대한 법적 검토를 ...

    한국경제 | 2020.02.24 18:50 | 이미아

  • thumbnail
    정총리, 내일 대구로 '본거지' 옮긴다…"현장서 직접 진두지휘"(종합)

    ... 겁낸다느니 (하는 이야기가 있는데) 그런 것은 전혀 관계가 없다"며 "국민의 안전과 생명보다 더 중요한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확고한 입장"이라고 했다. 대구·경북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대해서는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취할 수 있는 조치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을 때를 비교해보면 차이가 없다"며 "특별재난지역으로 굳이 선포하지 않아도 그 이상의 조치가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20.02.24 18:18 | YONHAP

  • thumbnail
    [천자 칼럼] 이탈리아 '코로나 미스터리'

    ... 맹위인지에 대해 누구도 명확한 답을 못 내놓고 있다. 중국에 간 적도, 중국인과 접촉한 적도 없는 환자가 대다수다. 한국과 다른 점은 지난달 말 중국인 관광객 2명이 확진자로 판명나자, 이탈리아 정부가 중국의 압력에도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중국·홍콩 직항 항공노선을 막은 것이다. 그러나 다른 유럽국가를 경유해 들어오는 중국인은 막지 못했다. 재정난을 겪는 이탈리아는 서구에서 최초로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에 참여했을 만큼 친중(親中) ...

    한국경제 | 2020.02.24 18:09 | 오형규

  • thumbnail
    WHO "'대유행' 선언 안한다"…코로나19엔 '국제비상사태' 유지

    ... 대변인은 다만 코로나19에 대해 "국제보건규정(IHR)에 따라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Public Health Emergency of International Concern)를 선포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2009년 신종플루(H1N1) 사태 당시 '대유행' 단계를 선포한 WHO는 지난달 30일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에서 발생한 코로나19에는 PHEIC를 선포했다. ...

    한국경제 | 2020.02.24 17:51 | YONHAP

  • thumbnail
    고립된 대구…상인들 "코로나도 무섭지만 장사 접게 될까 더 걱정"

    ... 조치를 취하지 않고 뒤늦게 뒷북 대책을 내놓고 있다는 것이다. 시민 이모씨는 “중국인 입국은 제한하지 않으면서 대구를 먼저 봉쇄하는 일관성 없는 정부 조치에 분노가 치민다”며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해 전폭적인 지원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도 24일 열린 기자브리핑에서 “한국 정부가 다른 나라처럼 중국인 입국 차단 조치를 취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미국 CBS 기자의 질문을 받자 ...

    한국경제 | 2020.02.24 17:26 | 오경묵

  • thumbnail
    中 전역 입국금지한 국가들, 코로나 확산 방지 효과 봤다

    ... 입국금지 대상을 중국 전역으로 확대하지 않은 나라는 한국과 일본, 말레이시아 정도다. 일본은 저장성, 말레이시아는 저장성과 광둥성 등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지역으로 대상을 넓혔다. 미국은 세계보건기구(WHO)가 국제비상사태를 선포한 지난달 31일 중국 전역을 자국민 여행금지 대상으로 선정하고, 중국에 체류한 외국인의 미국 입국도 막았다. 당시 6명이었던 코로나19 확진자는 2·3차 감염 때문에 34명으로 늘었지만 사망자는 이날까지 나오지 않았다. ...

    한국경제 | 2020.02.24 17:24 | 강현우

  • thumbnail
    아프간서 코로나19 확진자 첫 발생…"비상사태 선포"

    ... 외신이 24일 보도했다. 페로주딘 페로즈 아프간 보건부 장관은 이날 "서부 헤라트주의 의심 환자 3명 중 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페로즈 장관은 헤라트주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남아시아에서는 현재 인도(3명), 네팔(1명), 스리랑카(1명) 등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상태다. 하지만 아프간 서부와 국경을 맞댄 이란에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면서 아프간에도 ...

    한국경제 | 2020.02.24 17:14 | YONHAP

  • thumbnail
    정총리, 내일 대구로 '본거지' 옮긴다…"현장서 직접 진두지휘"

    ... 겁낸다느니 (하는 이야기가 있는데) 그런 것은 전혀 관계가 없다"며 "국민의 안전과 생명보다 더 중요한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확고한 입장"이라고 했다. 대구·경북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대해서는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취할 수 있는 조치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을 때를 비교해보면 차이가 없다"며 "특별재난지역으로 굳이 선포하지 않아도 그 이상의 조치가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20.02.24 16:2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