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2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안정환 인맥은 어디까지?…'뭉쳐야 찬다' 김태영X최태욱 출격

    ... 대표팀의 코치이자 플레이메이커 최태욱이 ’어쩌다FC'의 팀 전력 증진을 위해 등장한다. 2002년 월드컵 영웅들의 연이은 코칭 행렬로 감독 안정환의 인맥이 또 한 번 빛을 발할 예정이다. 안정환은 앞서 황선홍, 설기현, 김병지 등 2002 레전드를 ‘어쩌다FC' 일일 코치로 초청했다. 최근 녹화에선 축구계 전설들의 연이은 방문 소식에 놀란 정형돈이 “우리나라 축구계에서 위치가 어느 정도야”라고 말했다. 이에 ...

    텐아시아 | 2020.04.03 10:47 | 정태건

  • thumbnail
    '선수 숨소리까지 들려요!'…직관하기 좋은 K리그 경기장은?

    ... 자연환경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다. 특히 본부석 맞은편 비음산의 경치는 유명하다. 정상부에 군락을 이루고 있는 철쭉이 피는 5월이면 축구를 잠시 잊어도 좋을 만큼 아름답다는 평가다.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설기현 감독이 새로 지휘봉을 잡은 경남이 비음산의 기운을 받아 강등 한 시즌 만에 다시 K리그1으로 승격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 성적과 인기를 모두 잡은 DGB대구은행파크 지난해 축구 팬들에게 가장 화제가 된 경기장은 단연 대구FC의 ...

    한국경제 | 2020.03.29 15:16 | YONHAP

  • thumbnail
    EPL이 돌아본 아시아 선수 '최고의 골'…12골 중 3골이 손흥민

    이청용·설기현도 한 골씩 포함돼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가 돌아본 '아시아 선수 최고의 골'에서 손흥민(28·토트넘)이 12골 중 3골을 차지했다. 이청용(32·울산)과 설기현(41) 경남 FC 감독도 이름을 올렸다. EPL은 28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 '아시아 선수 최고의 골'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역대 아시아 선수들의 멋진 득점 장면을 추려 소개했다. EPL에서 활약했던 아시아 출신 스타들이 터뜨린 화려한 골 모음 속에 ...

    한국경제 | 2020.03.28 15:04 | YONHAP

  • thumbnail
    '뭉쳐야 찬다', 황선홍·설기현 원 포인트 레슨 시작

    [연예팀] '뭉쳐야 찬다'에서 황선홍, 설기현의 원 포인트 레슨이 시작된다.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첫 승을 이룬 '어쩌다FC'의 성장에 쐐기를 박는다. 2002년 월드컵 신화의 주역 황선홍, 설기현이 일일 코치로 출격하는 것. 먼저 전설적인 스트라이커 황선홍이 등장하자 '어쩌다FC' 멤버들의 입이 떡 벌어진다. 또한 “여기서 끝이 아니다”라는 안정환의 말에 술렁이던 중 명실상부 최고의 윙 포워드 설기현이 걸어 들어오자 감격으로 말을 잇지 ...

    bntnews | 2020.03.08 14:31

  • thumbnail
    2020시즌 앞둔 K리그 사령탑들…'김남일·설기현·정정용 데뷔'

    ... 화려하다. 우선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를 합작했던 '젊은' 감독들이 눈에 띈다. K리그1에는 FC서울의 최용수(47) 감독과 성남FC의 김남일(43) 감독이 있고, K리그2에는 대전하나시티즌의 황선홍(52) 감독과 경남FC의 설기현(41) 감독이 있다. K리그 22개 구단 사령탑들의 평균 나이는 만 48세다. K리그2 FC안양의 김형열 감독이 56세로 최연장자다. 최연소 사령탑은 설기현 감독과 K리그2 충남아산의 박동혁 감독으로 41살 동갑내기다. K리그1 ...

    한국경제 | 2020.03.05 14:46 | YONHAP

  • thumbnail
    프로축구 경남, 포항서 미드필더 김규표 임대 영입

    프로축구 K리그2(2부) 경남FC는 4일 K리그1(1부) 포항 스틸러스의 미드필더 김규표(21)를 임대 영입했다고 밝혔다. 포항 유스 출신인 김규표는 포항제철고-성균관대를 거쳐 지난해 포항에 우선지명 선수로 입단했다. 성균관대 재학 시절에는 설기현 현 경남 감독 밑에서 뛰었다. 아직 K리그에 데뷔하지는 못한 김규표는 지난해 2군 팀이 나서는 R리그에서 11경기에 출전해 1골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3.04 12:11 | YONHAP

  • thumbnail
    '뭉쳐야찬다', 코로나19 기부 행렬 동참…총 1억 8천만 원 기탁

    ... 김병현, 김동현, 김요한, 모태범, 박태환까지 한 시대를 풍미한 스포츠 전설들이 모여 축구라는 새로운 종목에 도전해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오는 8일 오후 9시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선 창단 8개월 만에 첫 승을 이룬 ‘어쩌다FC’를 위해 ‘2002년 월드컵 신화의 주역’ 황선홍과 설기현이 특급 코치로 출격할 예정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텐아시아 | 2020.03.03 10:53 | 정태건

  • thumbnail
    [어제 뭐 봤어?] '뭉쳐야 찬다' 어쩌다FC, 창단 8개월 만에 첫 승···안정환호의 '투혼'

    ...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아 한층 묵직한 감동을 안겼다. 시청자들은 "진짜 잘했다" "감동이다" "우리 레전드들 최고입니다" "전설들이 다시 전설을 만들었다!" "일취월장한 실력!"이라며 축하했다. '뭉쳐야 찬다'는 다음 주 방송에서는 월드컵 신화의 주역 황선홍과 설기현이 특급 코치로 출격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텐아시아 | 2020.03.02 11:22 | 노규민

  • thumbnail
    '뭉쳐야 찬다' 창단 8개월 만에 첫 1승

    ... 성장하는 모습이 재미와 감동을 자아냈다는 평이다. 8개월 만에 첫 승을 거둔 후 안정환 감독도 "오늘 우리가 잘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여기에 오는 8일 방송에서는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황선홍, 설기현이 특급 코치로 출연을 예고해 기대감을 더 끌어 올리고 있다. 한편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뭉쳐야 찬다'의 시청률은 유료방송가구 기준 4.906%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 23일 방송 시청률보다 ...

    HEI | 2020.03.02 10:32 | 김소연

  • thumbnail
    '월드컵 4강 신화' 황선홍X설기현, '뭉쳐야 찬다' 일일 코치로 출격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가 재연된다. JTBC ‘뭉쳐야 찬다’에서다. 축구 국가대표 출신 황선홍과 설기현이 ‘어쩌다FC’ 1승 프로젝트를 위해 일일 코치로 출격한다. 황선홍은 2002년 한일 월드컵 폴란드전에서 선제골을 넣으며 승리의 포문을 열었고, 설기현도 16강 이탈리아전에서 천금 같은 동점 골을 통해 8강 진출에 기여했다. 현재 두 사람은 각각 대전 하나 시티즌과 경남FC의 감독으로 활약하고 ...

    텐아시아 | 2020.03.01 09:54 | 박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