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2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경남FC, 전북서 미드필더 정혁 6개월 임대 영입

    ... 계약 기간은 올 시즌 말까지 6개월이다. 경남 창원 출신인 정혁은 2009년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프로 선수 생활을 시작했으며, 2013년 전북으로 이적해 K리그 통산 226경기에서 21득점 18도움을 기록한 베테랑 미드필더다. 경남은 설기현 감독의 요청으로 미드필더 보강에 나섰고, 설 감독이 선수 시절 인천에서 함께 뛰었던 정혁을 영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메디컬 테스트 등의 입단 절차를 완료한 정혁은 이르면 28일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원정 경기에서부터 출전할 전망이다. ...

    한국경제 | 2020.06.26 11:12 | YONHAP

  • thumbnail
    경남, 'U-20 월드컵 준우승 주역' 최준 임대 영입 [오피셜]

    ... 필요해졌고, 울산 현대와의 조율을 통해 최준을 임대 영입했다. 경남에 입단한 최준은 “남은 경기 최선을 다해서 팀에 보탬이 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 경남이 이루고자 하는 목표에 다가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입단 소감을 밝혔다. 한편 메디컬 테스트를 마친 최준은 선수단에 합류 하여 설기현 감독의 전술에 녹아 들기 위해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around0408@xportsnews.com / 사진=경남 제공

    한국경제 | 2020.06.24 11:19 | 임부근 기자(sports@xportsnews.com)

  • thumbnail
    '박기동 결승골' 경남, 안산 2-1로 격파…6위 복귀

    설기현 감독의 교체 카드가 적중한 경남FC가 '꼴찌' 안산 그리너스를 5연패에 빠뜨리고 6위 자리에 복귀했다. 경남은 15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안산과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2 2020 6라운드 홈 경기에서 1-1로 팽팽하던 후반 33분 박기동의 결승골이 터지면서 2-1로 이겼다. 최근 2경기 연속 무승(1무 1패)에서 탈출한 경남은 승점 9를 기록, 승점이 같지만 다득점에서 밀리는 서울 이랜드를 7위로 끌어내리고 6위로 올라섰다. 경남은 ...

    한국경제 | 2020.06.15 21:26 | YONHAP

  • thumbnail
    K리그2 초반 돌풍 부천·대전 'FA컵서도 상승세 이어가자'

    ... K5리그의 효창FC와 맞붙는다. 최근 2연승으로 K리그2 '우승 후보'의 명성을 되찾아가고 있는 제주 유나이티드는 마찬가지로 K5리그에 속한 송월FC를 안방으로 불러들인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서울 이랜드는 창원시청(K3)과, 설기현 감독의 경남FC는 목포시청(K3)과 2라운드에 나선다. K리그2 팀이 포함되지 않는 매치로는 화성FC와 대전한국철도의 맞대결이 눈길을 끈다. 두 팀은 지난해 FA컵에서 '3·4부리그의 반란'을 일으킨 주역이다. 3부리그 격인 실업축구 ...

    한국경제 | 2020.06.04 10:56 | YONHAP

  • thumbnail
    '승격의 간절함' 묻어나는 K리그2…'경고↑·득점↓'

    ... 기업구단이다. 이들 구단이 '승격'을 목표로 스타급 지도자를 영입한 것도 팬들의 흥미를 자극하고 있다. 대전은 황선홍 감독을, 이랜드는 정정용 감독을, 제주는 남기일 감독을 영입하며 'K리그1급' 관심을 받고 있다. 여기에 경남FC는 설기현 감독이 지휘봉을 잡아 황 감독과 '2002년 월드컵 4강 전사' 자존심 대결도 펼쳤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정규리그가 기존 36라운드에서 27라운드로 줄어 승점 싸움이 더욱 가열되고 있다. 치열한 '승점 경쟁'의 ...

    한국경제 | 2020.06.03 06:30 | YONHAP

  • thumbnail
    [고침] 체육(1부보다 재미있는 K리그2…네이버 중계, 지난…)

    ... 호재다. 프로연맹은 유명 감독의 K리그2 구단 부임, 안드레(대전)와 안병준(수원FC)의 득점 경쟁 등을 인기 상승 요인으로 분석했다. 올 시즌에는 '황새' 황선홍 감독이 대전 하나시티즌, 2002년 한일 월드컵 영웅인 설기현 감독이 경남FC, 지난해 U-20(20세 이하) 월드컵 준우승 신화를 쓴 정정용 감독이 서울 이랜드에 새로 부임하면서 '사령탑 지략 대결'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끌어냈다. 특히 '승격 청부사' 남기일 감독이 새로 부임한 제주 유나이티드는 ...

    한국경제 | 2020.06.02 11:56 | YONHAP

  • thumbnail
    1부보다 재미있는 K리그2…네이버 중계, 지난해보다 71% 더 봤다

    ... 호재다. 프로연맹은 유명 감독의 K리그2 구단 부임, 안드레(대전)와 안병준(수원FC)의 득점 경쟁 등을 인기 상승 요인으로 분석했다. 올 시즌에는 '황새' 황선홍 감독이 대전 하나시티즌, 2002년 한일 월드컵 영웅인 설기현 감독이 경남FC, 지난해 U-20(20세 이하) 월드컵 준우승 신화를 쓴 정정용 감독이 서울 이랜드에 새로 부임하면서 '사령탑 지략 대결'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끌어냈다. 특히 '승격 청부사' 남기일 감독이 새로 부임한 제주 유나이티드는 ...

    한국경제 | 2020.06.02 11:43 | YONHAP

  • thumbnail
    '뭉쳐야 찬다' 이운재·이천수부터…암 투병 유상철까지 '뭉클'

    ... 보태며 깐족미를 발산, 감독 안정환을 진땀나게 했다. 또 이천수는 “정환이 형 얼굴은 운동선수 상이 아니다”라는 뜬금없는 발언으로 파장을 일으켰다. 그는 반박할 수 없는 운동선수 상으로 이을용, 최용수, 설기현을 언급, 때 아닌 운동선수 관상설로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어 선후배 사이에서 남모를 속앓이를 했다는 안정환은 “신문 1면 감인 일들이 수두룩하다”는 폭탄 발언으로 축구 영웅들을 좌불안석하게 했다. 이날 ...

    HEI | 2020.06.01 16:27 | 김예랑

  • thumbnail
    '뭉쳐야 찬다' 유상철-2002 월드컵 영웅들 소환…시청률 7.3% [종합]

    ... 보태며 깐족미(美)를 발산, 감독 안정환을 진땀나게 했다. 또 이천수는 “정환이 형 얼굴은 운동선수 상이 아니다”라는 뜬금없는 발언으로 파장을 일으켰다. 그는 반박할 수 없는 운동선수 상으로 이을용, 최용수, 설기현을 언급, 때 아닌 운동선수 관상설로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어 선후배 사이에서 남모를 속앓이를 했다는 안정환은 “신문 1면 감인 일들이 수두룩하다”는 폭탄 발언으로 축구 영웅들을 좌불안석하게 했다. 이날 ‘...

    텐아시아 | 2020.06.01 09:22 | 태유나

  • thumbnail
    '월드컵 영웅' 지략 대결서 선두 대전, 10명 뛴 경남과 무승부(종합)

    ... 이어가며 선두를 지켰다. 개막 후 3경기에서 1승 2무로 패배를 몰랐다가 27일 수원FC에 1-3으로 완패했던 경남은 1승 3무 1패가 됐다. 이날 경기는 한일 월드컵 4강 신화를 쓴 국가대표 선후배 황선홍 대전 감독과 설기현 경남 감독의 첫 지략대결로도 관심을 끌었다. 황 감독은 올해 시민구단에서 기업구단으로 새 출발 한 대전 지휘봉을 잡았고, 설 감독은 프로팀 사령탑 데뷔 시즌을 보내고 있다. 경남은 전반 8분 만에 주장 하성민이 대전 박용지와 ...

    한국경제 | 2020.05.30 20:4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