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3,9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유동규·정민용 재소환…천화동인 실소유·700억 약정 추궁(종합)

    ... 의혹과 관련해 11일 김씨를 불러 화천대유의 대장동 개발 참여 경위, 천화동인 1호의 실소유주, 정·관계 로비 의혹의 실체 등을 집중 추궁할 예정이다. 이 밖에 검찰은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 등 화천대유 임원들이 수십억원대 성과급 계약을 체결한 내역이 담긴 자료 등을 확보하고 자금 흐름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곽상도 의원의 아들 곽병채 씨는 올해 초 화천대유에서 근무하고 퇴직금 명목으로 50억 원을 받아 논란이 됐다.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

    한국경제 | 2021.10.10 21:50 | YONHAP

  • thumbnail
    노조 티셔츠 입고 "판매 거부" 선언…백화점 찾은 고객들 당황 [곽용희의 인사노무노트]

    ... 행동에 들어갔을까. 온라인 판매 급증으로 인해 소득이 줄었다는 주장이다. 노조는 백화점이 온라인 쇼핑몰을 열어 적극 판촉 하고 매출을 올린 것이 현장 매출 감소로 이어졌다고 지적한다. 판매 직원 중 일부는 급여의 20% 가까이가 성과급인 경우도 있다. 특히 화장품 회사들까지 대거 온라인 판촉에 나서면서 갈등이 확산됐다. 또 백화점에서 화장품을 테스트하고 온라인서 구매하는 소비자들도 늘어나고 있다. 이 때문에 직원들의 일은 일대로 바빠졌지만, 정작 고객들은 큰 폭의 할인을 ...

    한국경제 | 2021.10.09 16:59 | 곽용희

  • thumbnail
    김만배, 변호인단과 막판 준비…"녹취록 90%는 허위"

    ... 뜻하는게 아니겠느냐는 추측이 나돌고 있다. 김씨 측은 그러나 "나중에 수사를 통해 다 밝혀지겠지만 녹취록은 허황된 이야기"라고 주장했다. 또 "30억원이니 20억원이니 700억원이니, 다 나눠주고 직원 성과급까지 주면 주머니 다 터진다"며 말이 안 되는 주장이라고 강조했다. 김씨 소환을 앞둔 검찰은 주말인 9일도 정민용 변호사를 다시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정 변호사는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전략투자팀장으로 ...

    한국경제 | 2021.10.09 16:35 | YONHAP

  • thumbnail
    속도 내는 경찰…곽상도 아들·천화동인 1호 대표 소환조사(종합)

    ...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은 이날 오후 2시부터 7시간여에 걸쳐 곽 의원의 아들 병채씨를 소환해 조사했다. 병채씨는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해 올해 3월까지 근무하다 퇴사하면서 퇴직금과 성과급, 위로금 등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았다. 세금을 떼고 실수령한 돈은 28억원이다. 앞서 시민단체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는 "병채씨가 받은 퇴직금은 대기업에서 20∼30년간 재직한 전문경영인의 퇴직금보다도 훨씬 많은 수준으로 곽 의원을 향한 ...

    한국경제 | 2021.10.08 23:25 | YONHAP

  • thumbnail
    김기선 전 GIST 총장 다시 총장직 복귀…법원, 가처분 인용

    ... 사정이 없는 한 이사회가 임의로 총장을 해임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김 전 총장은 오는 9일부터 총장직에 복귀하게 됐다. 지스트 노조는 김 전 총장이 센터장을 겸직하며 2년여간 급여 4억여원 외에 3억원이 넘는 연구수당과 성과급을 챙겼고 전 직원 중간 평가에서도 낮은 점수를 받았다며 올해 초부터 총장직 사퇴를 요구했다. 지스트 측은 지난 3월 보도자료를 통해 김 총장이 부총장단과 함께 사의를 표명했다고 알렸다. 이사회는 지난 3월 30일 전체 회의를 ...

    한국경제 | 2021.10.08 23:11 | YONHAP

  • thumbnail
    '퇴직금 50억원' 곽상도 아들, 경찰 소환조사 받아

    ... 이모(50)씨도 이날 경찰에 출석했다.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은 이날 곽 의원의 아들 병채씨와 이씨를 각각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병채씨는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해 올해 3월까지 근무하고 퇴사하면서 퇴직금과 성과급, 위로금 등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았다. 세금을 떼고 28억원을 실수령했다. 화천대유와 병채씨는 "업무 중 산재를 당해 회사가 상응하는 위로금을 챙겨준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대가성 있는 뇌물일 것이라는 의혹이 ...

    한국경제 | 2021.10.08 19:33 | 오세성

  • thumbnail
    경찰, '50억 퇴직금 의혹' 곽상도 아들 소환조사

    ... 이날 경찰에 출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은 이날 곽 의원의 아들 병채씨와 이씨를 각각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병채씨는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해 올해 3월까지 근무하다 퇴사하면서 퇴직금과 성과급, 위로금 등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았다. 세금을 떼고 실수령한 돈은 28억원이다. 앞서 시민단체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는 "병채씨가 받은 퇴직금은 대기업에서 20∼30년간 재직한 전문경영인의 퇴직금보다도 훨씬 많은 수준으로 곽 의원을 향한 ...

    한국경제 | 2021.10.08 19:21 | YONHAP

  • thumbnail
    화천대유 근무 前 성남시의장, '시의회 로비 창구' 역할 했나

    ... 관련 당사자로 최 전 의장을 지목, 검사 수사 과정에서 사실 여부 드러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성남시의회 한 관계자는 "최 전 의장이 남욱·정영학과 오래전부터 알고 지낸 것으로 들었다"며 "화천대유 측으로부터 억대 연봉에 상당한 성과급을 약속받은 것으로 전해진 최 전 의장의 역할은 '시의원들은 대상으로 한 로비'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최 전 의장은 이에 대한 입장을 묻기 위한 연합뉴스의 수차례 연락에 응답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08 00:12 | YONHAP

  • thumbnail
    검찰,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11일 소환…로비 실체 추궁

    ... 녹취록에서는 이름이 거론되지는 않았으나 시기상 성남시의장은 현재 화천대유에서 근무 중인 최윤길 전 의장으로 지목되고 있다. 곽상도 의원 아들에게 산재 보상 명목으로 50억원을 지급했고, 박영수 전 특별검사 딸에게도 50억원을 성과급으로 주기로 했다는 내용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특검의 딸은 현재 퇴직 절차를 밟고 있어 실제 이 퇴직금이 지급되진 않은 것으로 전해지나 화천대유가 보유한 아파트를 분양받았다. 검찰은 또 김씨에게 호화 법률 고문단의 역할과 ...

    한국경제 | 2021.10.07 22:35 | YONHAP

  • thumbnail
    "CJ대한통운-택배노조 근로계약 없는데 교섭 당사자 판정...법정다툼 폭증할 것"

    “CJ대한통운이 택배노조의 단체교섭 당사자라는 중앙노동위원회 판정으로 산업현장에서 노사 간 분쟁을 넘어 법정 다툼이 폭증할 것이다.” 7일 서울 삼성동 파르나스타워에서 열린 ‘경영성과급 논란과 원청의 사용자성 논란’을 주제로 한 웨비나(온라인 세미나)에서 조상욱 법무법인 율촌 변호사(노동팀장)가 한 말이다. 한국경제신문 좋은일터연구소·경영노동포럼이 주최한 이날 웨비나에는 조 변호사와 김동욱 ...

    한국경제 | 2021.10.07 17:35 | 곽용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