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8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88억 모금한 '나눔의집', 할머니들에 쓴 돈은 고작 2억

    ... 생활하고 있는 나눔의 집 양로시설로 보낸 금액(시설 전출금)은 2.3%인 2억원에 불과했다. 이마저도 할머니들을 위한 직접 경비가 아닌 시설 운영을 위한 간접경비로 지출된 것이 대부분이었다. 반면 운영법인이 토지매입과 같은 재산조성비로 사용한 후원금은 26억여원으로 파악됐다. 조사과정에서 할머니에 대한 정서적 학대 정황도 발견됐다. 간병인은 "할머니, 갖다 버린다", "혼나봐야 한다" 등의 언어폭력을 가했다. 이런 학대는 ...

    한국경제 | 2020.08.11 14:49 | 김명일

  • thumbnail
    서울대·예술단체 "지속되는 예술계 내 권력형 폭력, 외면말아야"

    서울대 음대 교수의 제자 성폭행 의혹 등 예술계 내 권력형 성폭행 논란이 잇따르면서 예술대 학생들과 예술단체가 연대해 성비위 의혹 교수를 파면하고 명확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서울대학교 음대 내 교수 사건 대응을 위한 특별위원회'는 6일 오후 2시께 서울대 행정관 앞에서 22개 예술계 단체 및 학생회와 연대 기자회견을 열었다. 특위는 지난 6월 서울대 음대 학생회에서 구성됐으며 이후 총학생회 산하로 이관됐다. 이날 특위는 ...

    한국경제 | 2020.08.06 16:21 | 최다은

  • thumbnail
    20대 월북 탈북자 김씨, 코로나19 걸리지 않은 듯

    ... 광범위한 봉쇄 조처와 접촉자 추적을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탈북민이 도착한 곳으로 알려진 개성시는 여전히 봉쇄 중이고, 가정의들이 감시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달 26일 "개성시에서 악성비루스(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월남 도주자가 3년 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7월 19일 귀향하는 비상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5 20:03 | 이송렬

  • thumbnail
    "언론플레이 말라"…외교관 성추행 의혹에도 뉴질랜드에 큰소리 친 외교부

    ... 장관은 2017년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하겠다며 무관용 원칙을 다짐하기까지 했다"며 "그러나 그 이후에도 캄보디아 주재 외교관 여직원 성추행, 일본 주재 총영사의 여직원 성추행 등 외교부의 성비위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이정도면 기강해이를 넘어, 사건이 있을 때마다 축소하고 은폐하려는 외교부의 고질적 병폐임이 드러난 것"이라며 "외교관의 면책특권. ...

    한국경제 | 2020.08.03 16:54 | 김명일

  • thumbnail
    성비 '티볼리 리미티드 에디션' 1000대 추가 판매

    쌍용자동차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티볼리 리미티드 에디션 1000대를 추가 판매한다고 31일 밝혔다. 쌍용차는 7월 티볼리 출시 5년을 기념해 리미티드 에디션 1000대를 130만원 할인한 가격에 선착순 판매했다. 가솔린 모델 2280만원, 디젤 모델 2506만원이다. 이 모델은 한 달도 안 돼 판매가 완료됐고 쌍용차는 1000대 추가 판매를 결정했다. 가격은 그대로다. 티볼리 리미티드 에디션은 고급 모델인 V3스페셜과 V5의 스...

    한국경제 | 2020.07.31 13:14 | 김보형

  • thumbnail
    "성폭행 수사 받던 탈북민이 어떻게 월북?"…경찰, 감찰 착수

    ... 한 것으로 알려졌다. 월북은 지난 18일께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그가 월북한 뒤인 20일 출국금지 조치했고 21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 일은 지난 26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개성시에서 ‘악성비루스(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월남 도주자가 3년 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귀향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하면서 알려졌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31 10:42 | 정지은

  • thumbnail
    뉴질랜드 "한국 정부에 실망"…국제 망신 부른 'K-성추행' 전말

    ... 장관은 2017년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하겠다며 무관용 원칙을 다짐하기까지 했다"며 "그러나 그 이후에도 캄보디아 주재 외교관 여직원 성추행, 일본 주재 총영사의 여직원 성추행 등 외교부의 성비위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부대변인은 "이정도면 기강해이를 넘어, 사건이 있을 때마다 축소하고 은폐하려는 외교부의 고질적 병폐임이 드러난 것"이라며 "외교관의 면책특권. 이런 ...

    한국경제 | 2020.07.30 17:09 | 김명일

  • thumbnail
    해외 정상이 文에 전화로 성추행 언급…망신 자초한 외교부 [종합]

    ... 장관은 2017년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하겠다며 무관용 원칙을 다짐하기까지 했다"며 "그러나 그 이후에도 캄보디아 주재 외교관 여직원 성추행, 일본 주재 총영사의 여직원 성추행 등 외교부의 성비위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부대변인은 "이정도면 기강해이를 넘어, 사건이 있을 때마다 축소하고 은폐하려는 외교부의 고질적 병폐임이 드러난 것"이라며 "외교관의 면책특권. 이런 ...

    한국경제 | 2020.07.29 12:20 | 김명일

  • thumbnail
    태영호 "귀신 잡는 해병, 왜 월북자는 못 잡는가"

    ... 반문했다. 김 씨의 탈북 사실은 앞선 26일 북한의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같은 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주재로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주최한 사실을 보도하면서 "개성시에서 악성비루스(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월남 도주자가 3년 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7월19일 귀향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 같은 북한의 보도 이후 8시간여 만에 군 당국은 '월북자 발생'을 ...

    한국경제 | 2020.07.29 11:37 | 조준혁

  • thumbnail
    軍 당국 "탈북자 강화도에서 월북…가방도 발견"

    ... 합참은 전날 월북 지점을 경기 김포, 강화도, 교동도 등 3곳으로 압축했었다. 이 지역에서 북한까지는 해상 거리가 2~4㎞에 불과해 북한 주민들이 수영을 통해 귀순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개성에서 악성비루스(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월남 도주자가 3년 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지난 19일 귀향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했다”며 “그를 철저히 격리하고 지난 5일간 그와 접촉한 모든 대상과 개성 경유자들을 ...

    한국경제 | 2020.07.27 11:33 | 이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