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01-110 / 257,7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오징어 게임' 대박 난 넷플릭스, 가입자 438만명 늘었다

    ... 유료 가입자가 크게 증가했다. 하지만 올해 상반기 디즈니 플러스와 HBO 맥스 등 경쟁 업체가 서비스를 강화하면서 증가세가 둔화했다. 그러다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적인 흥행에 성공하며 분위기를 바꿨고, 다시금 성장에 속도가 붙었다. 앞서 '오징어 게임'은 넷플릭스가 서비스되는 전 세계 94개국에서 1위를 기록했다. 드라마 공개 이후 첫 4주 동안 1억4200만 가구에서 시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넷플릭스는 '오징어 게임'의 ...

    한국경제 | 2021.10.20 08:00 | 김수영

  • thumbnail
    넷플릭스 회원 3분의2, '오징어 게임' 봤다....북미는 부진

    ... 지역의 신규 가입자 수는 7만명에 불과했다. 넷플릭스가 10월 1일부터 시작된 4분기엔 오징어 게임을 통해 북미 지역 구독자를 늘렸을 가능성이 있다고 CNBC는 전했다. 하지만 CNBC는 "미국과 캐나다에서 넷플릭스의 성장세가 주춤해지고 있는 게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CNBC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지난 1년 간 북미 지역에서 100만명의 가입자를 추가했다. CNBC는 북미 지역 내 성장 속도가 더뎌져 비디오 게임 사업을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

    한국경제 | 2021.10.20 07:29 | 정인설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사라진 비관론, 시장 점령한 FOMO(추격 매수)

    ... 강력한 현금흐름을 갖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노동력 수요가 많은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고용주들은 임금을 인상하고 있으며 근로자들의 근무 시간은 증가하고 있다. 채용공고도 역사적 최고치를 유지하고 있다. 2분기 견실했던 고용 성장을 저지했던 델타 변이 확산세가 급감하고 백신 보급이 확대되면서 고용은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게다가 지금까지는 각종 실업급여 혜택으로 사람들의 고용시장 재진입이 지연됐지만 (연방정부 급여가 종료된 만큼) 일자리 복귀 추세가 뚜렷해질 ...

    한국경제 | 2021.10.20 07:15 | 김현석

  • thumbnail
    "전기차 시장 커지면 리튬 수요 급증…이 주식을 사라"

    ... 있지만공급망 혼란이 완화되면서 전기 자동차에 대한 수요가 이전보다 더 강하게 반등할 태세"라고 주장했다. 비스와나단 애널리스트는 “앨버말은 전기차와 전자제품에 들어가는 리튬 규모가 2025년까지 매년 35~40%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우리는 리튬 수요가 계속 강한 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주장했다. 앨버말은 전기차 수요가 2020년 340만대에서 2030년 3500만대로 급증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란 전기차 증가 추세는 ...

    한국경제 | 2021.10.19 23:31 | 김현석

  • thumbnail
    '유니클로 히트텍' 유행시킨 이나영, 갈아입은 발열 내의는…

    ... 결산법인·2020년 7월~2021년 6월) 전년보다 24.5% 뛴 8170억원을 거뒀다. 같은 기간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사업을 하는 수출사업부 매출(3644억원)이 3% 증가하는 데 그친 데 비해 괄목할 만한 성장세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운영하는 자주 역시 발열 내의 '접촉온감' 상품군을 선보이고 할인 행사에 나선다. 자주는 오는 21~31일 '11일간의 행복' 행사를 열고 접촉온감 내의를 비롯한 신상품을 20% ...

    한국경제 | 2021.10.19 22:00 | 오정민

  • thumbnail
    애플 '역대급 칩' 내놓은 날…"삼성 탓" 강조한 인텔

    ... 열린 '인텔 언리쉬: 미래를 설계하다' 행사에서 약 200억달러(약 22조6000억원)를 투자해 미국 애리조나주에 파운드리 공장 2곳을 신설하겠다고 발표했다. 겔싱어 CEO는 이 행사에서 "2025년까지 파운드리 시장이 1000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 인텔은 미국 및 유럽 기반 파운드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주요 공급업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10.19 21:00 | 노정동

  • thumbnail
    현대홈쇼핑, 저소득층 육아맘 등에 2억 지원

    ... 진행하고 있다. 올해까지 5년간 누적 8억원을 지원하게 된다. 저소득층 육아맘 370명에게 유모차 370대를 지원하고,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 700명에게 6개월간 사용할 수 있는 생리대와 속옷·파우치 등으로 구성된 위생키트(1인 2개씩)도 지원할 계획이다. 임대규 현대홈쇼핑 사장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이와 학생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 사업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설리 기자

    한국경제 | 2021.10.19 18:13 | 전설리

  • thumbnail
    포항, 레저·국가해양정원 갖춘 '복합 마이스 도시'로 뜬다

    ... 8000㎡, 업무·부대시설 1만9456㎡ 등이 들어선다. 이 시장은 “전시센터가 건립되면 도심 속 바다를 품은 영일만 관광특구 관광 인프라와 고품격 크루즈관광, 서핑과 요트 등 포항만의 차별화된 유니크베뉴와 결합해 포항경제에 혁신 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포항 특화산업인 배터리, 바이오, 철강 산업과 연계해 미래 신성장 동력인 마이스산업도 적극 육성하겠다”고 덧붙였다 포항=하인식 기자

    한국경제 | 2021.10.19 18:07 | 하인식

  • thumbnail
    풍력산업 육성에 발 벗고 나선 경남

    ... 선점하고 진출하기 위해서는 잠재된 내수시장이 지금보다 더 빠르게 확대돼야 한다”고 말했다. 조현준 도 산업혁신국장은 “상반기 도내 풍력산업과 기업 동향 조사 결과 정부의 해상풍력 활성화 대책과 그린뉴딜 정책에 힘입어 풍력산업 성장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다”며 “실효성 있는 지원사업 발굴과 산업기반 구축, 연구개발(R&D)을 통해 지역 풍력산업을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창원=김해연 기자

    한국경제 | 2021.10.19 18:04 | 김해연

  • thumbnail
    35년 신영맨으로 살아온 '글쓰는 CEO' 황성엽…"회사 수익보다 고객이익이 더 중요하죠"

    신영증권은 한국에서 ‘50년 흑자’라는 수식어를 쓸 수 있는 유일한 금융회사다. 국내 2000여 개 상장 기업 중 반세기 이상 한 번도 적자 없이 성장해온 회사가 6곳뿐인데 금융권에선 신영증권밖에 없다. 더구나 변동성이 큰 증권업계에서 외환위기, 글로벌 금융위기 등을 거치면서도 1971년 이후 흑자를 이어온 것은 보기 힘든 기록이다. 황성엽 신영증권 사장은 이 50년 중 35년을 신영증권에 몸담았다. 대학 졸업 후 입사한 첫 ...

    한국경제 | 2021.10.19 17:52 | 설지연/서형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