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91-200 / 259,8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포스코, 2차전지·수소로 친환경 사업 선도한다

    ... 전기자동차 강재 및 부품, 2차전지 소재, 수소 등 친환경 사업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발돋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기차 전용 강재와 모터코어 등 핵심 부품, 2차전지 원료 및 소재를 아우르는 전기차 시장의 파트너로 성장하겠다는 방침이다. 반도체의 삼성, 자동차의 현대차처럼 소재를 언급하면 곧바로 포스코가 떠오르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 최 회장이 제시한 목표다. 포스코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양극재 및 음극재와 이들의 핵심 원료인 리튬, 니켈, 흑연을 ...

    한국경제 | 2021.12.01 15:29 | 강경민

  • thumbnail
    한화, 그린·모빌리티로 주력사업 재편…"가슴뛰는 도전 시작하자"

    한화그룹은 잇단 인수합병(M&A)과 연구개발(R&D) 등을 통해 그린에너지 등 차세대 신성장동력 육성에 주력하고 있다. 내년에도 신성장동력 육성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계획이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미래 모빌리티, 항공우주, 그린수소 에너지, 디지털 금융 솔루션 등 신규 사업에서도 세계를 상대로 미래 성장 기회를 선점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지난 10월 그룹 창립 69주년 창립기념사에서도 ...

    한국경제 | 2021.12.01 15:29 | 강경민

  • thumbnail
    현대차, 전기차로 동남아 시장 뚫는다…첫 타깃은 인도네시아

    ... 현대차 인도네시아 공장에서 전기차를 양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회장은 “인도네시아가 전기차 선도국가로 도약할 수 있도록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며 “전기차산업은 인도네시아의 새로운 미래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인도네시아 브카시 델타마스 공단에 완성차 공장을 짓고 있다. 연내 완공할 예정이다. 생산능력은 우선 연 15만 대 수준으로 시작해 앞으로 25만 대가량으로 늘릴 계획이다. 현대차와 ...

    한국경제 | 2021.12.01 15:27 | 도병욱

  • thumbnail
    롯데, '플라잉카' 사업 진출…통합 모빌리티 플랫폼 만든다

    변화와 혁신을 위한 롯데그룹의 움직임이 빨라졌다. 롯데는 최근 신사업 추진을 위한 조직을 구성하고 신성장동력 확보에 나서고 있다. 롯데지주는 지난 8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혁신실 산하에 헬스케어팀과 바이오팀을 신설했다. 헬스케어팀은 최근 디지털 헬스케어와 시니어 시장에서 사업 기회를 발굴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바이오팀은 기존 바이어 업체 인수, 제약사와의 조인트벤처 설립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며 바이오산업에서 ...

    한국경제 | 2021.12.01 15:25 | 노유정

  • thumbnail
    에쓰오일, 탄소배출 최소화 '비전 2030' 수립

    에쓰오일은 에너지 전환과 탄소중립 등 급변하는 글로벌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 장기 성장전략 체계인 ‘비전 2030’을 수립했다. 2030년까지 추구해야 할 비전으로 ‘최고의 경쟁력과 창의성을 갖춘 친환경 에너지 화학 기업’을 제시했다. 비전 2030 달성을 위한 전략목표 중 하나로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최소화하기 위한 투자 로드맵을 수립했다. 또 장기 성장전략으로 추진해온 석유화학 사업 분야 투자를 ...

    한국경제 | 2021.12.01 15:24 | 강경민

  • thumbnail
    GS, 계열사 시스템 80% 클라우드로 전환 나서

    GS의 2022년 성장전략은 ‘디지털’과 ‘친환경’으로 요약된다. 허태수 회장은 평소 “디지털 역량 강화와 친환경 경영으로 신사업 발굴에 매진할 것”을 강조하며 미래 경쟁력을 강화할 것을 당부했다. GS는 2022년까지 각 계열사의 주요 시스템 중 80% 이상을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또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을 업무에 활용할 수 있도록 디지털 전환을 적극 실행하고 ...

    한국경제 | 2021.12.01 15:24 | 남정민

  • thumbnail
    SK그룹, "美에 61조 투자…탄소감축 기여할 것"

    ... 수소 등 친환경 사업으로의 전환을 추진하는 SK그룹의 전략이 내포돼 있다. ○18조 투자해 배터리 밸류체인 구축 SK그룹의 경영을 관통하는 용어는 근본적 혁신을 의미하는 ‘딥체인지’다. 그리고 이를 뒷받침하는 성장 계획인 ‘파이낸셜 스토리’가 있다. 파이낸셜 스토리는 매출과 영업이익 등 재무성과뿐 아니라 시장이 매력적으로 느낄 수 있는 목표와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담은 성장 스토리다. 기업의 미래 가치 성장을 위해 어떻게 ...

    한국경제 | 2021.12.01 15:21 | 황정환

  • thumbnail
    일본 경제 또다른 암초…생산인구, 2차대전 수준까지 줄었다 [정영효의 일본경제 분석]

    ... 전망이다. 일본 정부는 2050년 생산인구 비중이 48%까지 줄어들고 2054년 전체 인구가 1억명을 밑돌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생산인구 감소는 일본 경제를 정체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하게 만들고 있다. 일본의 올 3분기 실질 경제성장률은 전 분기 대비 -0.8%로 두 분기만에 역성장했다. 명목 국내총생산(GDP)은 537조엔(약 5578조원)으로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558조엔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일본의 GDP는 30년째 500조엔 수준에 머물러 있다. ...

    한국경제 | 2021.12.01 15:21 | 정영효

  • thumbnail
    LG, 전자·화학·통신 3각 편대로 글로벌 공략

    ... 회장을 비롯해 각 계열사 최고경영진은 급변하는 시장 상황에 민첩하게 대응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공급망관리(SCM)의 불확실성과 치솟는 물류비용 등을 조직 유연성 확보와 글로벌 시장 공략으로 상쇄한다는 전략이다. ○LG전자, 전장에서 성장동력 찾아 LG전자는 급격한 글로벌 시장 환경 변화에 대비하기 위해 미래사업 육성, 글로벌 업체와의 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올해 7월 세계 3위 자동차 부품업체 캐나다 마그나인터내셔널과 합작법인을 출범시켰다. 자동차 모터와 인버터 ...

    한국경제 | 2021.12.01 15:21 | 박신영

  • thumbnail
    '생보사 빅4'로 새출발…신한라이프 디지털·헬스케어로 도약

    ... 확장성의 토대를 마련했다는 게 회사 측 분석이다. 여기에다 올해 초 베트남법인 설립 인가를 획득하면서 내년 2월부터는 본격적인 해외 영업에도 나선다. 성대규 신한라이프 사장은 “올해 양사 간 통합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서 본격적인 성장 발판이 마련됐다”며 “올 들어 디지털·헬스케어·해외 부문에서 뿌린 씨앗들이 알찬 결실을 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호기 기자

    한국경제 | 2021.12.01 15:19 | 이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