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3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문대통령 "국민 덕에 어려움에도 희망…따뜻함 나누는 성탄"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성탄절을 맞아 "배려의 마음을 나눠주신 국민들 덕분에 올 한해 어려움 속에서도 우리는 희망을 간직할 수 있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우리는 서로에게 희망의 빛이다. 따뜻함을 나누는 성탄절이 되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소중한 분들이 우리 곁을 떠났고 아직 병상에 ...

    한국경제 | 2020.12.25 08:00 | YONHAP

  • thumbnail
    파우치 '집콕' 팔순잔치…바이든 부부, 축하노래 불러 트윗 게재

    ... 소장은 80세 생일인 24일(현지시간) 워싱턴DC 자택에서 아내와 함께 조촐한 온라인 축하 행사를 열기로 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이 보도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전에는 버지니아주 알렉산드리아의 여동생 집에 가족들이 모여 성탄 전야 행사를 겸한 자신의 생일 파티를 열곤 했다. 하지만, 올해 팔순 생일은 코로나 방역 수칙을 준수하기 위해 집에서 아내와 조용히 보내기로 했고, 세 딸과는 화상 전화 프로그램인 '줌'을 통해 인사를 나누기로 했다. 파우치 ...

    한국경제 | 2020.12.25 07:51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가 삼킨 성탄 전야…교황 주례 미사도 대폭 축소

    참석자 수 100명 안팎으로 예년 100분의 1…교황 "소외된 이 돌봐야" 전 세계를 휩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프란치스코 교황이 24일(이하 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성탄 전야 미사를 집례했다. 올해 미사는 예년보다 2시간 이른 오후 7시 30분께부터 약 1시간가량 조촐하고 차분하게 거행됐다. 일반 신자와 외교사절단, 성직자 등 약 1만명이 성당에 운집한 예년과 달리 올해는 참석자 수가 100명 안팎에 ...

    한국경제 | 2020.12.25 07:10 | YONHAP

  • thumbnail
    공관위 띄우고 당협 손질까지…野, 연내 선거체제 속도

    ... 징발론' 국민의힘이 재보선 체제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연말·연초 당 분위기를 선거모드로 일신해보겠다는 의지가 읽힌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 선언도 제1야당의 발걸음을 재촉하는 기폭제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성탄 연휴를 맞아 비대위 회의장에는 선거 D-DAY 알림판이 새로 내걸렸다. 공천관리위원회도 공식 출범시켰다. 초·재선 의원과 일부 당직자를 중심으로 '실무·관리형'으로 구성됐다. 밑바닥 선거조직을 이끄는 원외 당협 재정비도 일단락지었다. ...

    한국경제 | 2020.12.25 07:00 | YONHAP

  • thumbnail
    변종 코로나, 전 세계 확산하나…이탈리아도 환자 발생

    ... 필요는 없다는 의견도 나온다. 한편 브라질이 변종의 유입을 막기 위해 영국발 항공편 운항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 브라질 정부는 전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영국발 항공편 운항을 중단하고 승객의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다. 이 조치는 성탄일인 25일부터 적용된다고 밝혔다. 영국에서 출발하거나 경유하는 모든 항공편이 대상이며, 최근 2주 안에 영국에 체류한 모든 외국인은 입국이 금지된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

    한국경제TV | 2020.12.25 06:50

  • thumbnail
    성탄절도 신규 확진 1천명 안팎 전망…어젯밤 9시까지 867명

    2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985명으로, 지난 22일(867명) 이후 이틀 만에 다시 1천명 아래로 내려왔다. 직전일인 23일(1천90명)에 비해 다소 감소하긴 했지만, 여전히 1천명에 육박한 수준이다. 이날 오전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도 900명대 중후반에서 1천명 안팎에 달할 전망이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전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중간 집계한 확진...

    한국경제TV | 2020.12.25 06:38

  • thumbnail
    연일 1000명 안팎…당국 "성탄절 모임 취소하고 집에서 보내달라"

    ... 의미한다. 또 당국의 역학조사 역량이 확진자 증가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방역당국은 이번 3차 대유행을 유례없는 '강력한 도전'으로 규정하면서 국민적 협조를 구하고 있다. 특히 이날 성탄절을 비롯해 연말연시에 가급적 외출하지 말고 집에 머물러 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방대본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주말 성탄절 연휴를 맞아 각종 모임·행사가 증가해 사람 간 접촉이 늘어나고 감염이 더 확산하면 이후에 ...

    한국경제 | 2020.12.25 04:50 | YONHAP

  • thumbnail
    [이 아침의 풍경] 수중 산타가 전하는 메리 크리스마스!

    ... 스쿠버다이버가 한 아이에게 가오리를 보여주며 인사하고 있다. 수족관 안에 산타클로스, 가오리, 거북이 등이 함께 있는 모습이 이색적이다. 아이도 동화 속 세상과 마주한 듯 신기해하며 손을 뻗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많은 사람들이 성탄절 분위기를 느끼지 못하고 있다. 캐럴도 잘 들리지 않고, 크리스마스트리도 찾아보기 어렵다. 사람들이 모이는 크리스마스 행사도 대부분 취소돼 적막한 성탄 시즌이다. 말레이시아의 이 아쿠아리움에선 아쉬운 마음을 달래기 위해 이 같은 이벤트를 ...

    한국경제 | 2020.12.25 00:29 | 김희경

  • thumbnail
    캐럴 못 부르고 가족 못 만나…지구촌 우울한 코로나19 성탄절(종합)

    예배·미사 온라인으로 하거나 낯선 캐럴 고르고 관악기 배제 방역규제 탓 다양한 비대면 가족모임…가족상봉 의무 피할 핑계되기도 미국과 유럽의 가장 큰 명절인 성탄절이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차분하고 다소 우울하게 지나가는 분위기다. 아기예수 탄생을 숨죽여 기념해야 할 뿐만 아니라 가족상봉도 어려워지고 말았다. 아이들마저 산타클로스가 올 수 있을지 걱정하는 지경이다. 24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

    한국경제 | 2020.12.24 23:53 | YONHAP

  • thumbnail
    브라질도 '변종 코로나' 영국발 항공편 중단

    ... 변종의 유입을 막기 위해 영국발 항공편 운항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 24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브라질 정부는 전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영국발 항공편 운항을 중단하고 승객의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다. 이 조치는 성탄일인 25일부터 적용된다고 밝혔다. 영국에서 출발하거나 경유하는 모든 항공편이 대상이며, 최근 2주 안에 영국에 체류한 모든 외국인은 입국이 금지된다. 앞서 브라질 정부는 항공기를 이용해 입국하는 내외국인에 대해 RT-PCR(실시간 ...

    한국경제 | 2020.12.24 23:4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