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1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英 엘리자베스여왕 가족문제 근심 속 성탄 메시지(종합)

    남편 필립공 건강문제로 성탄예배 불참…'성추문' 앤드루왕자 대중 시선 피해 작은 손자 해리왕자 가족, 캐나다서 휴가보내…예전보다 조금 쓸쓸한 성탄성탄메시지 "위대한 도약은 작은 발걸음부터…신세대 기후보호 노력에 감명" 영국의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가족 문제로 근심이 깊은 가운데 예년보다 조금은 적적하게 성탄절을 보냈다. 성탄절 메시지에서는 스웨덴의 환경소녀 그레타 툰베리 등 젊은 세대의 환경보호 노력에 감명받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19.12.26 01:53 | YONHAP

  • thumbnail
    美, '北선물' 위협에 성탄절에도 경계태세…도발 우려는 여전

    ... 준비돼 있어"…첨단 정찰장비 투입 도발 시기·수위 관측 분분…레드라인 넘으면 북미 급랭 불가피 미국은 25일(현지시간) 북한이 '크리스마스 선물'이라며 도발 엄포를 놓은 성탄절을 맞아 북한의 동향과 도발 가능성을 예의주시했다. 한국시간으로 성탄절이 이미 지났고 미국 시간으로도 성탄절 오후 늦게까지 별다른 도발 징후가 감지되지 않아 일단 북한의 '성탄절 선물'은 실행되지 않은채 날짜를 넘기는 ...

    한국경제 | 2019.12.26 00:40 | YONHAP

  • thumbnail
    교황, 즉위 7번째 성탄메시지서 '분쟁 종식·세계 평화' 염원

    ... 호소…"이웃 고통 치유서부터 변화 시작" 프란치스코 교황이 25일(현지시간) 그리스도라는 빛을 통해 무력 분쟁과 사회적 불의, 종교적 박해 등의 어둠이 극복되기를 기원했다. 교황은 이날 바티칸 성베드로 대성당의 중앙 발코니에서 발표한 성탄절 공식 메시지 '우르비 에트 오르비'('로마와 온 세계에'라는 뜻·Urbi et Orbi)를 통해 이러한 염원을 언급했다. 2013년 즉위한 이래 7번째인 올해 성탄절 메시지를 관통하는 주제는 분쟁 종식과 평화·안정이었다. ...

    한국경제 | 2019.12.25 23:40 | YONHAP

  • thumbnail
    종교 초월한 만남…10년째 성탄미사 참석하는 스님 "평화로운 세상 만들자"

    충북 옥천의 한 승려가 10여년간 이 지역 성당에서 열린 성탄 미사에 참석했다. 25일 태고종 사찰인 대성사에 따르면 이곳 주지인 혜철 스님은 지난 24일 옥천성당서 열린 성탄 미사에 참석해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했다. 그의 성탄 미사 참석은 2004년 이후 15번째이다. 혜철 스님은 성탄 미사에서 "예수님 탄신의 거룩한 뜻을 실천해 가난과 차별로 인한 아픔이 더 이상 없길 바라며 예수님과 부처님의 뜻처럼 평화롭고 자비로운 세상을 만들자"고 ...

    한국경제TV | 2019.12.25 23:15

  • thumbnail
    가족문제로 근심 깊은 엘리자베스 여왕 '썰렁한 성탄절'

    남편 필립공 건강문제로 성탄예배 불참…'성추문' 차남 앤드루 왕자 신중행보 작은 손자 해리 왕자 가족은 캐나다서 휴가 보내 영국의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가족 문제로 고민이 깊은 가운데 예년보다 조금은 적적하게 성탄절을 보냈다. 25일(현지시간) BBC 방송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엘리자베스 여왕(93)은 이날 오전 11시 잉글랜드 중부 노퍽의 샌드링엄 영지에 있는 성 마리아 막달레나 교회에서 열린 왕실의 성탄 예배에 남편 필립공(98·에든버러 ...

    한국경제 | 2019.12.25 23:14 | YONHAP

  • thumbnail
    지구촌 성탄절 축하 물결…최루탄·자연재해 얼룩진 곳도(종합)

    교황 "무조건적 사랑" 메시지…트럼프, '메리 크리스마스' 인사 고수 산불에 물난리 겪은 지역도 속출…英일가족 3명, 수영장 익사 비극 지구촌 각국은 성탄절을 맞아 아기 예수 탄생과 사랑의 의미를 되새겼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하지만 일부 국가는 정치적 이슈와 자연재해로 몸살을 앓으며 침울한 성탄절을 보내야만 했다. ◇'무조건적 사랑' 전한 교황…베들레헴에 순례객 발길 이어져 프란치스코 교황은 24일(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 대성당에서 집전한 ...

    한국경제 | 2019.12.25 21:32 | YONHAP

  • thumbnail
    최루탄 연기 속에서 성탄절 맞은 홍콩…자정 미사·쇼핑 줄어(종합)

    도심 거리·쇼핑몰서 시위대·경찰 격렬한 충돌…스펀지탄도 발사 성탄 전야부터 이틀째 시위…안전 우려에 쇼핑·관광객 실종 민주화 시위가 7개월째 이어지고 있는 홍콩이 최루탄 연기에 휩싸인 가운데 크리스마스를 맞이했다. 예수의 탄생을 기리는 성당의 크리스마스 자정 미사가 급감하고, 선물을 사려고 쇼핑몰을 찾는 시민들의 발걸음도 뜸해지면서 홍콩의 크리스마스 분위기는 예년과 달리 무겁게 가라앉았다. 25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현지 언론에 ...

    한국경제 | 2019.12.25 20:49 | YONHAP

  • thumbnail
    靑 '크리스마스 선물' D데이 北 예의주시…'도발 자제' 관측도(종합)

    軍 대북 감시·경계태세 강화 등 北 동향에 촉각 세워 訪中서 北에 우회로 '도발 자제' 메시지…'성탄절은 지나갈 것' 관측도 나와 청와대는 북한이 예고했던 '크리스마스 선물'의 D데이인 25일 북한의 동향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비핵화 대화의 진전 없이 북미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북한의 도발까지 이어진다면 비핵화 시계가 거꾸로 갈 수 있는 만큼 청와대도 긴장감 속에 북한의 움직임에 예민할 수밖에 상황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

    한국경제 | 2019.12.25 18:20 | YONHAP

  • thumbnail
    '성탄선물' 언급 北, 일단 '잠잠'…전원회의·신년사 수위 주목

    ... 이례적으로 첨단 정찰기 4대를 동시에 한반도 상공에 띄웠다. 미국 공군의 리벳 조인트(RC-135W), E-8C 조인트 스타즈(J-STARS), RQ-4 글로벌호크, 코브라볼(RC-135S) 등 4대의 정찰기가 크리스마스이브인 24일 저녁과 성탄절인 이날 새벽 사이에 한반도 상공에서 분주하게 움직였다. 청와대도 긴장감 속에 북한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했다. 정부는 비핵화 대화의 진전 없이 북미 간 긴장이 고조되면서 북한의 도발까지 이어진다면 비핵화 시계가 거꾸로 갈 수 ...

    한국경제 | 2019.12.25 18:18 | YONHAP

  • thumbnail
    성탄절 덮친 강진… `불의 고리` 곳곳서 요동

    성탄절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 주변에서 크고 작은 지진이 잇따라 발생했다. 아직 지진으로 인한 인명이나 재산 피해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지만, 지진 발생 지역의 시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며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24일(현지시간) 미국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크리스마스이브를 맞은 콜롬비아에서는 두 차례의 강한 지진이 발생했다. 이날 오후 2시 3분 콜롬비아 중부 메타주의 레하니아스에서 5㎞ 떨어진 지점에서 규모 6.0의 ...

    한국경제TV | 2019.12.25 1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