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2,3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게시판] 5일 서울광장 '성탄트리' 점등…CTS 이원 생중계

    ▲ CTS기독교TV는 오는 5일 서울시청 광장과 서울 노량진 CTS아트홀에서 '2020 대한민국 성탄 축제'를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당일 오후 5시 서울시청 광장에서 성탄 트리를 점등하는 것을 시작으로 CTS기독교TV를 통해 120분간 축하방송이 이원 생중계된다. LED조명등으로 치장된 성탄 트리는 전체 높이 20m, 밑지름 8m 크기로 다양한 크리스마스 이미지를 표현하는 디지털 트리로 만들어졌다. 내년 1월 3일까지 서울시청 서편광장에서 ...

    한국경제 | 2020.12.02 17:46 | YONHAP

  • 트럼프, 차기 미국 대선 재출마 시사…"4년 후 다시 보자"

    ... 않는다"며 "나는 이를 조작된 선거라고 부른다"고 규정했다. 이 발언은 공화당 오클라호마 지부의 여성 위원이 촬영한 현장 영상을 트위터에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영상을 보면 행사장인 백악관 크로스홀 가운데 대형 성탄 트리가 설치돼 있고 밀집한 참석자 중 다수는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연단에서 발언하는 트럼프의 모습은 트리에 가려 찍히지 않았지만 스피커를 통해 그의 발언은 또렷하게 영상에 담겼다. 또 한 참석자는 이날 행사 장면을 페이스북을 통해 ...

    한국경제 | 2020.12.02 16:45 | 강경주

  • thumbnail
    트럼프 "4년 후 다시 볼 것"…2024년 대선 재출마 암시

    백악관 성탄 행사서 발언…참석자가 촬영한 영상에 목소리 담겨 "선거에 이겼지만 그들이 안좋아해…부정선거라 부를 것" 대통령 선거 결과에 승복하지 않은 채 정권 인수인계 업무만 허용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24년 대권에 재도전하겠다고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을 했다고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저녁 백악관에서 주최한 성탄절 리셉션에서 "놀라운 4년이었다. 4년을 더 하려고 시도하고 있다"며 ...

    한국경제 | 2020.12.02 15:22 | YONHAP

  • thumbnail
    필리핀 마닐라서 올해는 크리스마스 캐럴 안 들릴 듯

    국민의 80% 이상이 가톨릭 신자인 필리핀의 수도 메트로 마닐라에서 올해 성탄절에는 공공장소에서 크리스마스 캐럴을 부르는 모습을 찾아볼 수 없을 듯하다. 메트로 마닐라에 속한 17개 시의 시장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성탄절 방역 수칙을 마련했기 때문이다. 2일 일간 인콰이어러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에드윈 올리바레스 파라냐케시 시장은 "메트로 마닐라의 모든 시장이 공공장소와 관공서에서 크리스마스 파티를 ...

    한국경제 | 2020.12.02 13:46 | YONHAP

  • thumbnail
    '올해 크리스마스는 조용히'…영국 여왕, 윈저성에서 보내기로

    코로나19 상황 감안…통상 샌드링엄 영지서 성탄 예배 참석 "2021년 일상으로 돌아가기를 희망"…성탄 메시지는 예정대로 영국 엘리자베스 2세(94) 여왕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감안해 다른 곳으로 이동하지 않고 현재 머물고 있는 런던 인근 윈저성에서 크리스마스를 지내기로 했다. 버킹엄궁은 1일(현지시간) "모든 적절한 조언을 고려한 뒤 여왕과 (부군인) 에든버러 공작(필립공·99)이 윈저성에서 조용히 크리스마스를 보내기로 ...

    한국경제 | 2020.12.02 06:12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시대, 언택트로 온정 나눈다

    [한경 머니=정채희 기자] 성탄이 전하는 희망과 기쁨의 메시지. 코로나 시대에도 계속되는 따뜻한 온정 나누기. “거리마다 오고가는 많은 사람들, 웃으며 기다리던 크리스마스♬” 아쉽게도 올해 크리스마스는 예년과는 다를 전망이다. 반짝이는 성탄 장식에도 사회적 거리 두기의 지속으로 거리는 한산할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세계 곳곳에서는 이미 상징적인 크리스마스 행사들이 잇따라 취소됐다. 크리스마스에 빼놓을 수 ...

    한국경제 | 2020.12.01 11:34 | 정채희

  • thumbnail
    코로나 시대, 언택트로 온정 나눈다

    [한경 머니=정채희 기자] 성탄이 전하는 희망과 기쁨의 메시지. 코로나 시대에도 계속되는 따뜻한 온정 나누기. “거리마다 오고가는 많은 사람들, 웃으며 기다리던 크리스마스♬” 아쉽게도 올해 크리스마스는 예년과는 다를 전망이다. 반짝이는 성탄 장식에도 사회적 거리 두기의 지속으로 거리는 한산할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세계 곳곳에서는 이미 상징적인 크리스마스 행사들이 잇따라 취소됐다. 크리스마스에 빼놓을 수 ...

    Money | 2020.12.01 10:02

  • thumbnail
    화마 흉터 남은 파리 노트르담 올해는 성탄절 합창공연 연다

    2019년 4월 화마가 할퀴고 간 흉터를 여전히 품고 있는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이 올해는 성탄절 전야 콘서트를 개최한다. 지난해 크리스마스에는 화재 여파로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216년 만에 처음으로 성탄 미사를 집전하지 못한 아쉬움을 달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여전히 복원 공사가 진행 중인 관계로 합창단이 빚어내는 아름다운 선율을 현장에서 직접 들을 수는 없어도 TV와 라디오 생중계로 즐길 수 있다. 미셸 오프티 파리 대주교는 ...

    한국경제 | 2020.12.01 06:50 | YONHAP

  • thumbnail
    "스키장 닫아야"vs"부분 개장하자" 코로나에 갈라진 유럽의 겨울(종합)

    오스트리아·스위스, 성탄 대목 맞아 개장 주장…독일·이탈리아 반대 "리프트·술집 운영 안하고 개장" 예고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기 시작한 지난 겨울 '진앙'으로 지목된 일부 스키장이 '시즌'을 맞아 개장하려고 준비 중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알프스산맥에 걸친 스키장과 휴양 시설을 찾는 관광객으로 겨울철 대목을 맞는 오스트리아와 스위스의 일부 스키 리조트가 다음 달 ...

    한국경제 | 2020.11.27 16:31 | YONHAP

  • thumbnail
    성수기 못 놓쳐…유럽 일부, 알프스 스키장 개장 준비

    ... 걸친 스키장과 휴양 시설을 찾는 관광객으로 겨울철 대목을 맞는 오스트리아와 스위스의 일부 스키 리조트가 다음 달 제한적이지만 문을 다시 열려는 움직임이다. 코로나19가 유럽에서 심각한 상황이지만 스키 인파가 가장 많이 몰리는 성탄과 신년 연휴 성수기를 놓칠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스키 리조트 개장 시기와 범위를 확정하지 않았지만 스키 리프트를 가동하지 않고, 파티를 하지 못하도록 술집을 열지 않는 등 방역 수칙을 엄격히 지키는 조건부 개장을 ...

    한국경제TV | 2020.11.27 1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