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421-2430 / 2,4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 동정 > 국회조찬기도회

    국회조찬기도회는 13일 오후 국회귀빈식당에서 소년소녀가장 50명을 초청, 성탄축하예배를 가진 뒤 만찬을 함께 하고 격려금을 전달. 이날 예배에는 김영삼민자당대표최고위원과 김대중민주당공동대표도 참석했다.

    한국경제 | 1991.12.13 00:00

  • < 유통면 톱 > 크리스마스트리 만들기...구입정보

    ... 캐롤송이 흘러나오고,크리스마스트리 물결이 넘치고있다. 올해는 과소비억제분위기와 연말연시를 가족과 함께 차분하게 보내자는 의식이 확산되면서 일반가정에서 크리스마스트리를 장식하는 일이 늘고있다. 재래시장과 전문상가에서는 벌써 성탄특수를 노려 다양한 크리스마스장식 을 내놓고 고객잡기에 열심이다. 각가정에서 간단히 멋있게 준비할수있는 크리스마스트리및 장식품의 가격과 구매 보관요령등을 알아본다. 트리용품취급주요상가=크리스마스트리와 장식용품을 판매하는 전문도매상가는 ...

    한국경제 | 1991.12.13 00:00

  • < 백화점 정보 > ... 크리스마스 시즌에 맞는 다양한 행사 마련

    ... 마련한다. `루돌프사슴과 산타이야기''행사의 내용은 ` 크리스마스 특별케익 전시판매'',`카드 전시판매'',`모피, 무스탕,토스카나 송년 대제 전'',`송년 겨울니트 균일가전'',`리조트웨어 재고 상품전''이 열린다. 미도파 `사랑의 성탄대축제'' ...미도파백화점은 12-18일 크리스마스용품을 종합전시판매하는 `사랑의 성탄 대축제'' 행사를 갖는다. 미도파는 이 기간중 여성방한의류 이월상품을 싼 가격에 공 급하는 매장을 특설, 코트류 위주의 방한의류를 판매한다. ...

    한국경제 | 1991.12.12 00:00

  • 체신부, 우편물특별소통기간 설정

    ... 연말연시를 맞아 각종우편물이 약 5억통에 달할 것으로 보고 11일부터 새해 1월10일까지 한달간을 우편물특별소통기간으로 설정, 소통 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체신부는 11일 내년에는 4차례의 선거가 예정돼 있어 이번 연말연시에 성탄.연 하우편물이 폭주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히고 우편물량은 성탄.연하우편물 2억8천7 백만통, 일반우편물 2억1천6백만통등 총 5억3백만통에 달해 지난해보다 25.4% 늘어 날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 대도시 우체국접수시간 1시간 ...

    한국경제 | 1991.12.12 00:00

  • 국제성탄/연하우편물 지역별 마감일자확정

    체신부는 21일 성탄및 연하용 국제우편물 발송마감기한을 지역별로 확정,발표했다. 항공편우편물접수마감기한은 이집트등 아프리카지역 12월5일 캐나다 유럽 중남미 서인도제도 7일 미국 호주 남태평양지역및 중동지역 10일 인도 파키스탄 8일 필리핀 태국 버마 12일 홍콩 일본 싱가포르등 극동지역이 14일이다. 선편우편물 발송접수마감은 11월말까지이다.

    한국경제 | 1991.11.21 00:00

  • 성탄/연하용 국제선편우편물 10월초 접수

    체신부는 선편으로 발송되는 올해 성탄 및 새해 연하용 국제우편물을 오는 10월초순부터 전국우체국에서 접수한다. 외국의 가족.친지나 거래처에 성탄 및 연하용 우편물을 선편으로 보낼 때는 가능한한 지역별 접수기한에 맞추어 발송해야 제때에 받아볼 수 있는데 아시아지역을 제외한 대부분의 나라는 10월중에 발송해야 한다. 연하장, 카렌다등 인쇄물에는 표면의 발송인 주소성명 아래 여백에 영어로 PRINTED PAPERS 또는 프랑스어로 IMPRIME ...

    한국경제 | 1991.09.17 00:00

  • 광개토 자연녹지매입 아파트건립 추진에 의혹

    지난 연말연시 우편물소통량은 4억93만통으로 한해전보다 7.7%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체신부는 지난해 12월11일부터 1월10일까지의 31일간 우편물은 일반우편물 1억9천3백22만통, 성탄/연하우편물 2억7백71만통등 모두 4억93만3천통이라고 밝혔다. 일반우편물은 전년 같은기간보다 12.6% 증가했으며 성탄 연하우편물은 범국민적 소비절약운동의 영향으로 3.8%가 늘어난데 그쳤다. 이 기간중의 세입은 우편요금인상(90년 5월1일)으로 ...

    한국경제 | 1991.02.12 00:00

  • "사랑으로 단절의 벽을 허물자"...김수환추기경 성탄메시지

    살인사건 용의자로 연행 조사를 받던 강모씨(34)가 권총 공포탄을 맞은 사실을 발설했다는 이유로 24일 하오 담당경찰관한테 다시 보복 폭행당한 사실이 드러났다. 강씨는 이날 밤 송파경찰서보호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날 하오 2시께 강동구방이동 올림픽공원안 공원파견소에 끌려가 조사도중 자백을 강요받으며 공포탄을 허벅지에 맞은 사실을 기자들에게 털어놓았다는 이유로 사건 수사를 맡고있는 홍원근경사(40)등에게 거꾸로 매달린채 경찰봉으로 2...

    한국경제 | 1990.12.25 00:00

  • 시경, 성탄전야 일제검문검색 실시...4백16명 검거

    인천시는 서해안 고속도로와 연계, 수도권 교통체증해소에 큰 역할을 하게될 경인국도~장수로간 도로개설 공사를 오는 27일 착공키로 했다. 25일 시에 따르면 도로는 총사업비 4백48억원을 투입, 총연장 6km를 폭40m로 개설해 오는 94년말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시는 우선 내년에 60억원의 예산을 들여 2km의 도로를 개설한다. 이 도로가 완공되면 인천을 비롯한 수도권 일부의 교통체증 해소는 물론 지역간 균형개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

    한국경제 | 1990.12.25 00:00

  • 차분한 성탄절 정착...가족단위 시간 즐겨

    *** 교회/성당서 예수탄생 기려...25일 눈 예보 *** 성탄 전야인 24일 전국의 교회와 성당에서는 예수 탄생의 뜻을 되새기는 예배와 미사가 올려졌다. 도심 거리는 이날 낮 백화점과 시장에 쇼핑나온 인파로 붐비고 심한 교통체증이 빚어지기도 했으나 시민들은 어둠이 깔리자 평소보다 귀가를 서둘러 각 가정에서 가족과 함께 오붓하고 단란한 시간을 가짐으로써 차분한 성탄절 분위기가 정착됐음을 완연히 보여줬다. 관공서와 회사 주변의 음식점과 ...

    한국경제 | 1990.12.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