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74,9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상반기 상장 앞둔 '야놀자'…"동남아 '현지화' 전략 통할까"

    ...로 나뉘는 것처럼 호텔업계의 LCC인 셈입니다. 젠룸스는 2015년 키렌 탄나와 나단 보우블리가 설립했습니다. 두 명의 공동창업자 중 나단 보우블리가 현재 젠룸스의 대표를 맡고 있습니다. 또 다른 공동창업자인 키렌 탄나는 세계 최대 온라인 음식주문 플랫폼인 '푸드판다(foodpanda)' 창업자이기도 합니다. 글로벌 비즈니스를 총괄하던 그는 2020년 1월 "새로운 도전에 나서고 싶다"며 4년 만에 젠룸스를 떠났습니다. ...

    한국경제 | 2021.04.10 21:15 | 이선우

  • thumbnail
    폐막 앞둔 울주세계산악영화제…마지막 주말 공연·영화 장식(종합)

    세대간 고민담은 한국 단편 3편, 국제경쟁 부문 3편, 브라질 영화 스크린에 내일까지 지역 예술가 협업 프로젝트 '봄날을 노래하다' 공연 무대 제6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www.umff.kr) 폐막을 하루 앞둔 10일 주말 휴일에는 영화제 주무대에서 공연과 함께 세계 각국 영화가 마지막 스크린을 장식했다. 울주세계산악영화제는 2일 개막해 11일까지 울산시 울주군에서 열리는 국내에서 하나뿐인 국제 산악영화제다. 영화제 측은 이날 하루 모두 8편 ...

    한국경제 | 2021.04.10 19:48 | YONHAP

  • thumbnail
    사우디아라비아 "'대역죄' 지은 군인 3명 처형"

    ... '대역죄'를 지은 3명의 군인을 처형했다고 국영 SPA 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은 처형된 이들이 국방부에서 일하는 군인이라고 소개했지만. 이들이 구체적으로 어떤 죄를 지었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당국은 이들이 법원에서 기소되었고 이후 국영의 명령에 따라 형 집행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사우디는 지난 2019년 모두 184명에 대한 사형을 집행했다. 이는 중국, 이란에 이어 세계에서 3번째로 많은 수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0 18:29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AZ백신 맞은 55세 미만에 화이자·모더나 교차접종 권고

    ... 현상이 발생한 환자가 모두 55세 미만으로 파악됐다는 이유에서다. 프랑스에 앞서 독일 예방접종위원회도 이달 1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60세 미만에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의 백신으로 2차 접종을 하라고 권고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백신을 교차 접종해도 되는 것인지 판단할만한 "적절한 자료가 없다"는 입장이라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마거릿 해리스 WHO 대변인은 이날 취재진에게 "코로나19 백신 교차 접종은 우리가 권고할 수 ...

    한국경제 | 2021.04.10 17:59 | YONHAP

  • thumbnail
    울주세계산악영화제서 첫 상영 로키·알프스산맥 나라 영화들

    캐나다 영화 15편, 스위스 영화 7편…적절히 배치한 장·단편 눈길 토론토영화제·밴쿠버영화제, 칸영화제 등 세계 유수 영화제 상영작 다수 2∼11일 울산시 울주군에서 열리는 국내 유일 국제 산악영화제인 제6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www.umff.kr)에서 국내 관객들은 로키산맥의 나라 캐나다와 알프스의 나라 스위스 영화를 만나는 색다른 시간을 가졌다. 이는 올해 영화제 포커스 섹션에서 새롭게 선보인 프로그램이다. '로키-캐나다'와 '프리퀄:알프스-스위스' ...

    한국경제 | 2021.04.10 17:07 | YONHAP

  • thumbnail
    '백신 선도' 이스라엘, 정치 갈등으로 추가물량 확보 난항

    화이자 "입금 안하면 백신 못줘"…총리-국방장관 갈등 속 구매 승인 지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속도전'으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은 이스라엘이 정치적 갈등으로 인해 추가 물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법무부 장관 선임 문제로 총리와 국방부 장관이 갈등하면서, 백신 추가 구매 승인이 이뤄지지 않은데 따른 것이다. 화이자는 지난 5일 이스라엘과 최초 계약한 코로나19 백신 ...

    한국경제 | 2021.04.10 16:59 | YONHAP

  • thumbnail
    충주시공무원노조, 청원경찰 폭행한 라이트월드 시위자 고발

    ...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관계자는 "해당 직원은 전치 2주 진단을 받았고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며 "원활한 공무집행 수행을 위해 앞으로 폭행·폭언 등에 무관용 원칙을 적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라이트월드 유한회사는 세계무술공원 내 부지 14만㎡를 5년간 사용하는 조건으로 충주시로부터 임차해 2018년 4월 라이트월드를 개장했다. 하지만 2억1천500만원 상당의 사용료(임대료) 체납, 불법 전대 등 개장 이후 문제가 끊이지 않자 시는 라이트월드에 ...

    한국경제 | 2021.04.10 16:22 | YONHAP

  • thumbnail
    "'짝퉁' 톈안먼 10곳 넘어"…中당국, 모조 문화재 단속 강화

    ... 문화재를 희화화하거나 이질화하고, 대중의 역사문화 인식을 오도해 나쁜 문화적 영향을 끼쳤다"고 지적했다. 또 "모조 문화재에 따른 자원 낭비, 잘못된 역사문화 전달, 자연 파괴 등 부정적 영향을 심각히 인식해야 한다"면서 "특히 세계문화유산과 중국 중점문물 보호단위 등 중요 유적지 모조시설의 마구잡이 건설에 분명히 반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박물관 소장 문물 등의 복제는 반드시 법에 따른 심사허가 절차를 엄격히 거쳐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당국은 ...

    한국경제 | 2021.04.10 16:09 | YONHAP

  • thumbnail
    미국내 첫 아마존 노조설립 무산…베이조스 '무노조경영' 승리(종합)

    앨라배마 창고직원 설립 찬반투표에서 반대 과반 노조 추진측 "사측 투표과정 불법활동" 고소 계획 노동계, 노조설립 용이 방향으로 노동법 개정 계기 기대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의 미국 직원들이 추진한 노동조합 결성 시도가 무산됐다. CNN 방송과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미국 앨라배마주(州) 베서머의 아마존 창고 직원들이 실시한 노조 결성 찬반 투표 결과 직원들이 노조 결성을 반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한국경제 | 2021.04.10 15:43 | YONHAP

  • thumbnail
    美 유명 래퍼 DMX 사망…자녀 15명 두고 떠났다 [종합]

    ... Recordings(데프 잼 레코딩스)는 9일 공식 SNS를 통해 DMX 사망 소식을 알렸다. 데프 잼 레코딩스는 "데프 잼 패밀리는 형제인 DMX를 잃은 것에 대해 매우 슬퍼하고 있다. DMX는 뛰어난 아티스트였으며, 전세계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줬다"며 "그의 전설은 영원할 것"이라고 추모했다. 영국 BBC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만 50세인 DMX는 지난 2일 심장마비를 일으킨 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끝내 ...

    텐아시아 | 2021.04.10 15:37 | 정태건